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나흘 (이현수 장편소설)
이현수 지음
문학동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4쪽 | 2013-04-1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정갈한 문체와 깊이 있는 묘사로 시대를 자연스레 넘나들며 생의 날카로운 순간들을 꼼꼼히 수집해온 소설가 이현수의 세번째 장편소설. 충북 영동 출신인 그는 이 장편소설에서 그동안 애써 말하지 않았던 고향의 아픈 과거를 펼쳐놓는다. <BR> <BR> 1950년 7월, 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철교 밑에서 한국인 양민 300여 명이 사살되었다. 당시 미군 전투기의 폭격을 당한 피난민들은 철교에서 뛰어내려 노근리 쌍굴로 숨었으나 미군은 굴다리 앞 야산에 기관총을 걸어놓고 쌍굴을 빠져나오는 양민을 차례로 쏘아 죽였다. 바로 한국전쟁 중 벌어진 뼈아프고 비참한 역사적 참극인 '노근리 양민학살사건'에 관한 이야기이다. <BR> <BR> 이현수는 이 사건을 단순히 피해자의 입장에서 느끼는 참혹함만으로 다루지 않는다. 다만 그곳에도 사람들이 있었고 그들의 삶이 있었다는 사실을 세심하게, 그리고 담담하게 이야기한다.<BR> <BR> 소설 속 이야기는 내시가의 자잘한 일상부터 황간 지방에서 대대적으로 일어난 동학 혁명을 지나, 몰락하는 조선왕조와 한국전쟁에까지 다다른다. 이현수는 이토록 커다란 역사적 사실들을 소설 속에 어색하지 않도록 오밀조밀하게 배치하여 휴전 60주년인 2013년 올봄, 지금의 우리를 만들었으나 아무렇지 않게 잊히고 있는 사실들을 집중 조명했다.
더보기
목차

1. 김진경 _ 조금도 변하지 않은 옛날 그대로의 집으로
2. 김태혁 _ 내시가를 지키는 수문장
3. 김진경 _ 잉크병 뚜껑을 열지 않은 건 너야
4. 김태혁 _ 넌 나처럼 살지 않아도 된다
5. 김진경 _ 나를 둘러싼 이 안개
6. 김태혁 _ 나흘 동안에
7. 버디 웬젤 _ 귓속의 매미가 쉬지 않고 울었지
8. 김진경 _ 삶에는 비밀이 꼭 필요하다
9. 김태혁 _ 당신은 왜 여기 있소
10. 김진경 _ 그 사람들 모두가 피해자예요
11. 김태혁 _ 웃자란 나무들의 정원
12. 김진경 _ 나무나 바위의 딸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이현수
1959년 충북 영동에서 태어났다. 라디오 방송국에서 구성작가로 일하다가 1997년 단편 「마른 날들 사이에」로 제1회 문학동네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했다. 소설집 『토란』 『장미나무 식기장』, 장편소설 『신기생뎐』 『나흘』 『길갓집 여자』 등이 있다. 한무숙문학상, 무영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그가 썼고 내가 읽었다. 그리고, 나도 읽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