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시를 잊은 그대에게 (공대생의 가슴을 울린 시 강의)

정재찬 지음 | 휴머니스트 펴냄

언제가부터 눈물이 나지 않는 이들에게
가슴을 적시는 불후의 명시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50명

15,000원 10% 13,500원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 무기력할 때 , 심심할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성 #따뜻 #의도 #의미 #해설
300 | 2015.6.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그저 입시를 위해 문학 참고서로 시를 배워 온 당신. 껍데기는 가라고 사람만이 희망이라고 아무리 외쳐 봐야, 내 몸 뉘일 방 한 칸 없고, 열정을 불사르겠다는데도 부르는 곳은 없으며, 부장님은 퇴근 무렵 보고서를 내던지고, 오늘밤에도 월급은 통장을 스치운다.<BR> <BR> 그래도 우리 마음만은 가난하지 말자고, [죽은 시인의 사회] 속 키팅 교수를 꿈꾸며 메마른 심장의 상징 공대생들과 함께 시를 읽기 시작한 사람이 있다. 한양대학교 국어교육학과 정재찬 교수는 때로는 지나간 유행가를 흥얼거리고, 때로는 누군가의 추억이 된 영화를 보고, 때로는 어떤 말보다 가슴을 후비는 욕 한 마디를 시 구절에 덧붙이면서 우리 시대를 풍미한 최고의 현대시들을 학생들과 함께 읽었다. <BR> <BR> 그렇게 낡은 교과서 속 시 지문은 공대생마저 눈물짓게 할 가슴을 적시는 불후의 명시로 되살아났다. 한 번쯤 그렁그렁 가슴에 고인 그리움이 왈칵 쏟아지는 그 순간, 시는 찾아오고, 청춘은 다시 시작된다. 기쁜 우리 젊은 날 좌절한 그대여, 지금은 바로 진짜 시를 만날 시간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2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