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이별 후 다음날 (안녕이라 말하고 30일 동안)

하워드 브론슨 외 1명 지음 | 큰나무 펴냄

그 사람을 생각하면 계속 눈물이 나는 이들에게
이별 후 겪는 30일 간의 이야기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8,000원 10% 7,200원

이럴 때 추천!

이별했을 때 , 외로울 때 읽으면 좋아요.

#고독 #상처 #슬픔 #외로움 #이별
248 | 2012.9.1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이별 후 30일간의 시간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이다. 이별 후 30일의 시간 동안 우리는 매일매일 갖가지 감정에 시달린다. 어떤 날은 아무것도 할 수 없을 정도로 슬픔에 잠기고, 어떤 날은 외로움에 잠겨 자신의 옆 빈자리를 절감한다. 또 어떤 날은 해방감을 느끼며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또 어떤 날은 '다시 시작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미련을 갖는다.<BR> <BR> 이별 후 당신이 취해야 할 자세에 정답이란 없다. 슬프면 그 슬픔을 해소할 방법을 찾고, 외로우면 빈자리를 채울 무엇인가를 찾으면 된다. 단 그 방법은 위태롭지 않은, 쓸모없는 감정 낭비가 아닌 생산적인 것이어야 한다. <BR> <BR> 이 책은 '이별 후 다음날' 30일의 시간 동안 '상실의 고통에서 벗어나 자신의 삶을 새롭게 돌아볼 수 있는' 생산적이고 구체적인 방식을 제안한다. 총 30장의 구성으로, 각 장은 이별 후 1일째, 2일째… 총 30일간을 다룬다. 그날그날 '이별한 사람'만이 맞이할 수 있는 상황과 감정에 대해 이야기하고, 각 장의 말미에는 구체적인 행동 방안을 제시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