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보험 덮어놓고 가입하면 거지꼴을 못 면한다 (내가 스스로 디자인하는 보험 DIY Money)
이경제 외 1명 지음
밥북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6쪽 | 2014-05-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우리가 알고 있는 보험에 대한 지식은 빙산의 일각이란 사실을 현직 보험설계업에 종사하는 저자가 쉽게 풀어쓴 책. 아직도 우리는 보험설계 및 가입을 그저 친한 사람의 권유를 통해 대충 가입하는게 현실이다. 이런 현실을 우려한 저자가 더이상 보험은 설계사의 사탕발림에 꼬여 대충 가입할 것이아니라 가입자가 더 꼼꼼히 살펴보고 가입함으로써 더 나은 미래를 설계하라고 전한다.<BR> <BR> 요모조모 따지지 않고 보험에 가입하는 일반인의 모습과 다르지 않은 보험 문외한 ‘이대충’이, 자신의 궁금증과 보험의 진실을 알아가는 과정은, 한 편의 이야기처럼 흥미롭고 실감 나며 이해를 쉽게 한다. 이와 같은 일련의 과정은 결국 보험가입과 관리에서 우리가 무엇을 잘못하고 있었는지, 어떤 식으로 가입하는 게 보험에 제대로 가입하는지 알게 하여, 자신에 걸맞은 보험·재무설계를 스스로 하면서 미래에 대비하게 한다. <BR> <BR> 이 책에서도 저자가 강조하는 한 가지는 ‘보험 가입자가 자기에게 꼭 맞는 보험을 스스로 설계하는 것’이다. 스스로 설계하는 보험이야말로 보험이 필요한 이유이고 가입자가 보험소비자로서 주체적으로 우뚝 서는 일이기 때문이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많은 이들이 설계사에 휘둘리지 않고 자기보험을 스스로 설계하여 알찬 보험가입과 관리가 되기를 바란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1장 인식전환
01 고객, 도박판의 호구?/02 명품백 외제차 VS 보험/03 보험은 맞춤옷을 구매하는 것처럼/04 보험견적 비교? 말이 되는 소리를 해라/05 다이렉트 홈쇼핑 TM(전화) TV 광고 많기도 많다/06 해지해? 말어?/07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전형적인 한국사람/08 약은 약사에게 보험은 전문설계사에게/09 보험 어렵다 헷갈린다 복잡하다/10 편식, 배는 부른데

2장 실제상황 Ⅰ
01 신입사원 이대충/02 보험, 그까이꺼 대충/03 이건 아니잖아?

3장 실제상황 Ⅱ
01 선행학습
02 개념원리- 담보, 납입기간과 만기/갱신형 담보와 비갱신형 담보
03 업계 선택- 생명보험사? 손해보험사?
04 담보 선택- 사망보험금/실손의료비/3대 진단비
05 세부담보설정과 적립보험료

4장 각양각색
01 종신보험과 정기보험/02 CI보험/03 어린이, 태아보험/04 간병보험

5장 고리타분
01 환급형은 좋은 보험, 소멸성은 나쁜 보험?/02 갱신형 담보와 비갱신형 담보/03 생명보험사? 손해보험사?/04 사망보험금 설계/05 진단비의 만기설정/06 뇌혈관질환, 허혈성심장질환/07 적립보험료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이경제 외 1명
대학 시절, 안정적인 공학도의 삶을 포기하고 보험회사 영업맨이 되기로 결심했다. 보험설계사가 되는 데 별 조건이 필요하지 않아 반대도 많았지만, 3학년 초부터 경영학을 복수 전공하고 재무설계 3개 자격증을 취득하며 열심히 준비했다. 이렇게 입사한 보험회사는 예상과는 너무 달랐다. 우리나라 보험시장엔 컨설팅은 없었고 컨설팅을 가장한 판매만 존재할 뿐이었다. 무작정 견적 내어 붕어빵 찍듯이 가입설계서가 배달되었고, 고객은 그런 설계서 두세 개 펼쳐놓고 의미 없는 비교 끝에 하나를 선택했다. 현실이 답답해 입사 3년 만에 블로그를 시작해 세세한 상품보다는 자신이 본 보험의 큰 그림을 알려주었다. 블로그에는 상품에 관한 내용보다 이론으로 가득했지만, 고객들은 그의 진심을 알아주었다. 보험이 이렇게 재밌는지 몰랐다는 사람도 꽤 많았다. 이런 고객의 반응에 힘입어 '보험, 덮어놓고 가입하면 거지꼴을 못 면한다'를 출간했고, 이를 통해 제대로 된 보험가입의 작은 불씨가 되길 바라고 있다. 경희대학교 산업공학, 국제경영 졸업 AFPK(재무설계사), IFP(종합자산관리사), 증권투자상담사 전) 삼성화재 현) 우리인슈맨라이프 근무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