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위험한 독서의 해 (내 인생을 구한 걸작 50권 그리고 그저 그런 2권)

앤디 밀러 지음 | 책세상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명

15,000원 10% 13,500원
424 | 2015.8.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전직 서점 직원, 현직 작가 겸 출판 편집자인 앤디 밀러. 직업 이력을 보면 그는 누가 뭐래도 '책쟁이'다. 그런데 이 영국의 책쟁이가 발칙하게도 애독심(愛讀心)을 잃고 업무 이메일과 우편 광고물만 읽는 탕아가 되고 만다. 통근 열차에서 매일같이 피로와 스도쿠와 씨름하고는 집에 돌아오면 세 살 난 아들 뒤치다꺼리에 투신하는 생활 속에서, '달라지고 싶다'는 바람이 풍선처럼 부풀어가던 어느 날, 서머싯 몸이 말한 "세상에서 가장 즐거운 습관"인 책읽는 습관이 구원투수처럼 그의 삶에 귀환한다.<BR> <BR> 이 책의 제목(원제: The Year of Reading Dangerously)은 피터 위어 감독의 영화 [가장 위험한 해The Year of Living Dangerously]를 패러디한 것으로, 저자 앤디 밀러의 대중문화에 대한 애호를 보여준다. 그는 영화나 뮤지컬, 록 음악에 해박해서, 중간중간 시트콤 대사나 노래 가사를 인용하고 당장 유튜브에 들어가서 특정 음악(루 리드의 Metal Machine Music)을 들어보라고 종용하기도 한다.<BR> <BR> 그는 책을 읽는 법 또한 자유로워서, 사뮈엘 베케트의 <이름 지을 수 없는 것>을 끝까지 읽고도 이해되지 않자, 아이팟에 오디오북을 담은 뒤 런던 시내를 여섯 시간 동안 걸어다니며 다시 완독하고, 절판된 책을 찾을 수 없으면 인터넷에서 불법 PDF 파일을 내려받아 읽기도 한다. <BR> <BR> 아이리스 머독의 <바다여, 바다여>를 읽는 동안에는 작품 속 화자인 찰스 애로비의 식사 메뉴들이 너무 끔찍하다면서 정말 먹을 만한 것인지 직접 요리(실험?)해보기도 한다. 글쓰기도 결코 반듯하지 않다. 옆집 망치질 소리에 글이 잘 안 써지면 그걸 또 쇼펜하우어의 말을 인용해가면서 주(註)에 시시콜콜 불평을 늘어놓는다. 그런데 그게 또 묘하게 웃음을 유발한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