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여성시대에는 남자도 화장을 한다 (한 사회생물학자가 바라본 여자와 남자)

최재천 지음 | 궁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명

9,500원 10% 8,550원
232 | 2003.3.3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회생물학에 기반해 여성이 남성에 비해 뒤지지 않는 능력을 천성적으로 타고났음을 증명한다. 오히려, 생물학적인 근거로 본다면 여성이 남성보다 우월하므로 사회생물학을 남녀 차별에 끌어다대려는 가당치도 않는 시도는 이제 포기하라고 이른다. <BR> <BR> 이 책은 2000년 EBS '세상보기' 프로그램에서 최재천 교수가 강의했던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여성의 시대가 오면, 남성들도 무겁기만한 책임의 굴레를 벗고 인간답게 살 날이 오리라고 최교수는 기대하고 있다(3년 후인 지금은 말한대로 되었다며 흡족한 모습이다). 이런 이야기가 조금은 껄끄러웠을까? <BR> <BR> TV가 방영될 당시, 최재천 교수는 뭇남성들의 욕지기를 수없이 들었다고 한다. 뭐가 아쉬워서 남자 새끼가 TV에 나와서 온갖 망신을 다 시키냐,가 비난의 골자였다는데 지금에 와서도 그런 말을 할 사람이 있을까 싶다. 어느 모로보나 여성의 사회적 활동과 영향력이 가장 활발한 시기이니까. <BR> <BR> 각 장 머리에 여성 시인의 시를 한 편씩 적고, 남성과 여성을 소재로 한 재밌는 사진을 드문드문 박아넣었다. 사회생물학의 연구성과를 갈무리해서 읽을 수 있을 뿐더러 사회생물학과 페미니즘이 걸어온 분쟁과 화해의 역사도 한눈에 볼 수 있다. 남자 친구나 남편에게 스리슬쩍 건네주기 좋은 책!<BR> <BR> ps. 왜 3년 전에 책으로 펴내지 않았을까 궁금한 사람은 책을 직접 읽어보시길. 3년 전에 출판했다면 최재천 교수는 더 많은 남성들로부터 공격당했을 것이다. 좌우간, 최교수의 선견지명은 너무나 과학적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