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기억을 가져온 아이
김려령 지음
문학과지성사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75쪽 | 2007-05-18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판타지 형식을 빌려 기억과 망각에 대해 이야기하는 동화다. 이 작품을 통해 작가는 '기억' 이라는 주제를 화두로 삼아 판타지로 형상화해 내는 데 성공했다. 살아 있는 것과 기억되는 것, 잊혀진 것과 죽은 것 사이를 연결하는 매개자로 꼬마 무당을 등장시켜 우리 의식 저편에 있는 기억을 눈 앞에 구체적으로 펼쳐 보인다.<BR> <BR> 차근이는 시골에 사시는 할아버지가 실종된 이후 시골로 옮겨온 아빠와 여전히 도시에 사는 엄마 사이를 오가며 생활한다. 그러던 어느 날 시골에 사는 천수무당 할머니의 신딸, 꼬마 무당 다래가 실종된 할아버지를 봤다고 말한다. 멀쩡하던 아빠의 실험실 창고 흙벽에서 보라색 빛이 퍼져 나오자, 다래는 차근이의 손을 잡고 벽 속으로 들어간다. 그리고 두 아이는 어느새 '기억의 호수' 앞에 다다라 있었다.<BR> <BR> 남다른 깊이의 주제를 재미있고 개성적인 이야기에 풀어 낸 솜씨가 빼어난 이 작품은 안정된 문체로 기억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이혼이나 노인 문제 등에 집착하지 않고 생의 모습을 잔잔하게 드러내며 균형 잡힌 가치관을 보여준다. 제3회 마해송문학상 수상작.<BR> <BR>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

1. 다시 산 속으로
2. 찜통소방로봇
3. 꼬마 무당
4. 벽으로 들어가다
5. 기억의 호수
6. 떠나 온 이들의 마을
7. 먼저 주면 안 되겠냐
8. 어울림
9. 쫌만 지둘래, 내 손주 밥 좀 먹이게
10. 꺼지지 않는 봉화
11. 열쇠고리

더보기
저자 정보
김려령
서울예술대학에서 문예창작을 공부했다.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마해송문학상,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했다. 첫 소설 『완득이』는 영화로도 만들어졌으며, 2012년 『우아한 거짓말』이 IBBY(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 어너리스트에 선정되었다. 동화 『탄탄동 사거리 만복전파사』, 『내 가슴에 해마가 산다』, 『기억을 가져온 아이』, 『요란요란 푸른아파트』, 『그 사람을 본 적이 있나요?』, 소설 『가시고백』, 『샹들리에』, 『트렁크』 등을 썼다.
더보기
남긴 글 1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한시도 잊지않았어, 내속에 수많은 기억의 되새김질.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