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범인에게 고한다
사즈쿠이 슈스케 지음
레드박스
 펴냄
15,000 원
15,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632쪽 | 2015-06-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텔레비전 카메라를 사이에 두고 아동 연쇄 살인범과 형사가 벌이는 치열한 심리전을 그린 시즈쿠이 슈스케의 장편소설. <한자와 나오키>로 유명한 이케이도 준, 일본에서 가장 촉망받는 젊은 작가 이사카 고타로를 제치고 제7회 오야부 하루히코 상을 수상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 독서광의 구매욕을 자극하는 이 작품은, 대표적인 경찰 소설 작가 요코야마 히데오의 격찬을 받은 것으로도 유명하다. <BR> <BR> 그 밖에도 주간 분슌 '미스터리 베스트 10', 주간 겐다이 '최고로 재미있는 책', 서점 대상,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등 각종 문학상 차트에 이름을 올리며, 수많은 영화사들로부터 경쟁적으로 영화화를 제의받기도 했다. <BR> <BR> 가나가와 현경에 새 경시감이 부임해 온다. 엘리트 출신에 대외적인 이미지가 중요한 야심가. 그는 가나가와 현경의 위신이 땅에 떨어진 지금 상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리고 그렇게 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남아 연쇄 살인 사건을 해결하고자 현역 수사관을 뉴스 프로그램에 내보내는 무리수를 감행하기로 한다.<BR> <BR> 그 역할을 떠맡은 이가 바로 이 소설의 주인공, 마키시마 경시다. 형사답지 않은 곱상한 외모에 왠지 괴롭히고 싶은 분위기를 풍겼던 남자. 육 년 전, 유괴범 검거에 실패하고 기자회견장에서 기자들의 추궁에 폭주했던 남자. 그 결과, 시골 경찰서로 좌천된 그는 지금 어떻게 변해 있을까. 세상 모든 범죄와 자신에 대한 증오를 겹겹이 쌓아 온 그는 과연 형사로서의 삶, 인간으로서의 삶을 되찾을 수 있을까.
더보기
저자 정보
사즈쿠이 슈스케
1968년 아이치현에서 태어나 센슈대학 문학부를 졸업했다. 2000년 <영광일도>로 제4회 신조 미스터리 구락부상을 수상하며 데뷔했다. 2005년에는 <범인에게 고한다>로 제7회 오야부 하루히코상(大藪春彦賞)을 수상했다. 이밖의 작품으로는 <허모>, <백설을 짓밟아라>, <불의 가루>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정진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간만에 재미있게 읽었다 인물들은 살아 움직이고 사건은 인물들 사이에서 미끄러진다 평범한 그래서 어디선가 걸어 나올 듯한 형사의 이야기 극장형 범죄 극장형 수사
더보기
강태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심심할 때 읽으면 시간 가는줄 모르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