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나는 떠났다 그리고 자유를 배웠다 (짜릿한 자유를 찾아 떠난 여성 저널리스트의 한 달에 한 도시 살기 프로젝트!)

마이케 빈네무트 지음 | 북라이프 펴냄

떠날지 말지 계속 고민인 이들에게
떠나고 싶은 사람들의 등을 떠밀어 주는 책!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30명

14,500원 10% 14,500원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 용기가 필요할 때 ,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떠남 #버킷리스트 #여행 #자유 #한달 #한도시
384 | 2015.8.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짜릿한 자유를 찾아 떠난 여성 저널리스트의 한 달에 한 도시 살기 프로젝트. 우리는 실패한 일보다 시도조차 하지 않았던 일에 대해 더 크게 후회를 하곤 한다. 우리는 이미 스스로 잘 알고 있다. 지금 당장 하지 않으면 '언젠가'는 결코 오지 않는다는 걸 말이다. <나는 떠났다 그리고 자유를 배웠다>는 자신이 소망했던 일을 과감하게 실행에 옮긴 한 여자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아낸 책이다. <BR> <BR> 프리랜서 기자이자 저널리스트로 활동하던 마이케 빈네무트는 어느 날 유명 퀴즈쇼 [누가 백만장자가 될 것인가?]에 도전한다. 그리고 그녀의 새로운 도전은 커다란 행운으로 이어진다.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50만 유로 상금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BR> <BR> 퀴즈쇼 우승자가 되기 전 상금을 받는다면 무엇을 하겠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녀는 한 달에 한 도시씩 총 열두 도시를 여행하겠다고 답했고, 꿈같은 일이 현실이 되자 자신이 한 말대로 진짜 떠나겠다고 결심한다. 안정된 일상을 내려놓고 1년간 그녀 자신에게 '자유'를 선물하기로 한 것이다. 지켜야 할 계획도 없고 누군가와 타협할 일도 없는 완벽한 혼자만의 시간을.<BR> <BR> 시드니, 부에노스아이레스, 뭄바이, 상하이, 런던, 바르셀로나, 텔아비브, 아디스아바바, 아바나 등 마음속에 떠오르는 도시들을 주저 없이 포스트잇에 적은 후 한 가지 원칙을 정했다. 매월 1일 새로운 도시에 도착해 마지막 날에 다음 도시로 떠나는 것. 1년 동안의 긴 여행을 위한 준비물이라곤 옷 몇 벌이 담긴 작은 캐리어 하나뿐이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3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