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실내인간
이석원 지음
 펴냄
12,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목표
#사랑
#의미
#이해
#착각
288쪽 | 2013-08-0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 년 전, 서른여덟의 작가 이석원은 첫 산문집 <보통의 존재>를 통해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듯 정밀하게 한 인간의 내면과 일상의 풍경을 보여주었다. 그가 꺼내놓은 내밀한 이야기를 들으며 우리는 잊고 있었던 외로움과 심연을 맞이했고, 그의 이야기가 곧 자신의 이야기와 같음을 느꼈다. 그렇게 보통의 존재에 대해 담담한 어조로 이야기했던 작가 이석원이 사 년 만에 장편소설 <실내인간>으로 돌아왔다.<BR> <BR> 이야기는 실연의 상처를 간직한 채 낯선 곳으로 이사를 간 용우가 앞집에 사는 한 남자를 알게 되면서 시작된다. 호기심 많고 활달하면서도 한편으론 유약한 성품을 지닌 용우는 매사에 강인한 모습을 보이는 남자를 친형처럼 따르게 되는데 실내인간은 바로 용우가 만난 사내 김용휘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소설은 용우의 시선을 통해 본 한 사람의 기상천외한 삶을 통해 자신이 쌓은 탑에 갇혀버린 한 존재의 허망한 모습을 속도감 있는 서사와 섬세한 필치로 그려내고 있다. <BR> <BR>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나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라고 했다. 소설 <실내인간>은 한 사람의 삶의 궤적을 따라가며 많은 질문을 던지는 책이다. 우리가 옳다고 믿으며 살아가는 것, 소위 인생의 목표로 삼고 살아가고 있는 것들이 과연 얼마나 옳고, 의미 있는 것인지를. 또한 사람이 다른 누군가를 이해한다고 믿는 것이 얼마나 착각인지를, 그리고 정말로 사랑했던 사람을 잊는 것이 가능한 것인지를.
더보기
목차

0. 워리의 사형식
1. 아침
2. 이사
3. 옥상
4. 첫 밤
5. 교활한 노인네
6. 새 집 새 생활
7. 친구
8. 발명가 제롬
9. 카페 루카
10. 질문
11. 초대
12. 크리스마스
13. 모임
14. 해프닝
15. 개 살해 사건
16. 작은 눈
17. 두번째 만남
18. 2인조
19. 혼란
20. 방세옥
21. 음모
22. 재회
23. 봉투
24. 비망록
25. 인터뷰
26. 곽소영
27. 용휘의 사생활
28. 아이들과의 전쟁
29. 소영과 술을 마시다
30. 실내인간
31. 낙엽
32. 사재기
33. 톰과 제리
34. 제안
35. 소영의 이야기
36. 고라니
37. 거부
38. 가짜 권순원의 꿈
39. 폐허
40. 소문
41. 사고
42. 결심
43. 재규어
44. 권과 용
45. 거짓말쟁이 혹은 정신병자 혹은 몽상가
46. 소원
47. 초대
48. 용휘의 집
49. 용휘의 일생
50. 해바라기
51. 마지막 순간
52. 누가 꽃밭을 흔들어놓았나
53. 용휘의 사형식
54. 꿈
55. Au revoir
56. 마지막 질문

더보기
저자 정보
이석원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났고 그것이 이력의 전부라고 스스로를 소개하는 사람이다. 별다른 경력도 없고 내세울 것도 없는 어쩌면 보통 이하의 사람이다. 그러나 그가 가진 솔직함을 무기로 풀어내는 글들은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그는 서른여덟이 되던 해 어느 날 사랑과 건강을 한꺼번에 잃고 삶의 의미에 대해 반추하다 남은 생을 글을 쓰며 살아가기로 결심한 뒤 지금껏 세 권의 책을 냈다. 그가 어떤 마음으로 글을 쓰는지는 다음의 발언으로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 “오늘날, 서점의 베스트셀러 코너를 장식하는 수많은 책들이 하나같이 당신은 특별하며 소중한 존재라고 말할 때, 누군가 한 명쯤은 ‘당신 평범해요. 하나도 안 특별하다구요. 근데 그게 뭐 어때요?’ 이렇게 말해주는 작가가 있었으면 좋겠다. 그게 다른 이가 아닌 내가 되었으면 좋겠다.” 작가로서 그의 이러한 태도는 아마도 그가 담담히 풀어내는 글이 어째서 다른 이들의 그것과는 조금 다르게 읽히는지를 설명해주는 단서가 될 것이다. 그는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의 모습들을 잘 포착해내는 것으로도 유명한데, 그것 역시 일상을 대하는 그의 태도에 기인한다. 자신이 일상에 주목하는 건 단지 그게 작고 소박하기 때문이 아니라 그것이 가장 거대한 주제이고 가장 크고 다양한 이야기들을 품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 이런 그가 계속 일상에 주목하며 자신과 타인, 관계, 가족, 친구, 사랑하는 사람과 미워하는 사람 등 일상에서 벌어지는, 남들은 흔히 지나치는 것들을 놓치지 않고 잡아내는 한, 그의 글은 여전히 세상에 유효할 것이다. 그는 오늘도 하루라도 쓰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사람들이 써야 하는 것이 글이라고 믿으며 쓰고 또 쓴다.
더보기
남긴 글 15
김예성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2월의 애송이도서> "실내인간"_ 이석원 / 달 중반까지만 해도 소설을 읽으면서 어떻게 결론이 날까 궁금했다. 비밀이 많아 궁금해지는 용휘의 정체, 베스트셀러, 방세옥 작가... 그리고 방세옥 작가를 파헤치고 다니는, 권순원 작가. 그들의 관계를 밝혀내려는, 용우와 그의 친구 제롬. 처음엔 장르가 대체 뭐일까 싶다가... 결론 부분에선, 장르의 의미는 크게 중요하지 않은 소설인걸 알게 됐다. 사랑하는 그녀에게 잊혀지지 않기 위해 무단히 애를쓰고 애를 쓰는 작가의 모습.. 굳이 그렇게까지 하지 않아도 되었을 그동안의 노력들이, 얼마나 헛된 수고였는지를 깨닫게 되는 작가... 작가가 그렇게까지 하지 않아도, 이미 그의 옛여인은, 그의 글을 잊지 않고 있을텐데 말이다. 책의 제목인, "실내인간"의 의미를 소설 이야기속에서 언급했을 때, 독자로서, 그 부분을 읽으면서, 약간은 아쉬웠다. 독자에게, 그 의미를 찾고 발견하고 해석하게 오픈해주었다면 어땠을까. ‘실내인간을 이렇게 표현하고자 한 게 아닐까? 저렇게 표현하고자 한 게 아닐까?... ‘ 발견할 수 있게 말이다. 독자가 발견하고 재해석, 탐구할 수 있는 기회를, 그 상상력을 약간 제한한 듯한 느낌에 아쉬웠다. 그래도 분량에 비해, 한 장 한 장, 내용이 꽉찬 소설을 읽은 것 같아서 재밌게 잘 봤다. #실내인간 #이석원 #달 #보통의존재
더보기
수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굳이 시간내서 읽지말고 책을 들면 쉬이~ 읽어지는 책
더보기
북 북 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처음 책을 펼치고 판타지처럼 느껴졌고,다음은 로맨스,다음은 드라마처럼 느껴졌다.모든 감정과 긴장을 갖고 있는 이 책은 한 순간도 책을 놓지 못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