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눈먼 자들의 도시 (: Blindness)
주제 사라마구 지음
해냄
 펴냄
16,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노벨문학상
#실명
#야만성
#영화원작
472쪽 | 2002-11-2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자동차 운전석에 앉아 신호가 바뀌기를 기다리던 사내가 갑자기 눈이 먼다. 이것은 시작일 뿐. 원인불명의 실명은 마치 전염병처럼 익명의 도시, 익명의 등장인물들에게 삽시간에 퍼져버린다. 까뮈의 <페스트> 에서처럼, 불가항력의 재난은 인간성의 다양한 국면을 드러내는 우화적 장치로 십분 활용된다. 2008년 개봉한 동명 영화의 원작.<BR> <BR> 남편 곁에 있기 위해 실명을 가장하고 함께 수용소에 격리된 안과의사의 아내는 익명의 도시가 아수라로 변해가는 과정을 체험적으로 관찰할 뿐 아니라, 모순과 불의에 맞서 스스로의 존귀함을 공격적으로 지켜내는 역할을 한다. 유일하게 눈이 멀지 않은 ‘안과 의사의 아내’는 바로 인간의 선한 면을 상징하고 있다.<BR> <BR> 이 소설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것을 잃었을 때에야 가지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된다는 사실을 날카롭게 풍자한다. 또한, 처음으로 눈이 멀어 수용소에 갇히는 인물들은 함께 서로의 고통을 나누고, 의지하며 도와가는 진정한 인간의 모습을 보여준다. 사라마구는 이들의 모습에서 인간이 살아가는 본질적인 이유를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주제 사라마구
1922년 포르투갈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용접공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사라마구는 1947년 『죄악의 땅』을 발표하면서 창작 활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그후 19년간 단 한 편의 소설도 쓰지 않고 공산당 활동에만 전념하다가, 1968년 시집 『가능한 시』를 펴낸 후에야 문단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사라마구 문학의 전성기를 연 작품은 1982년 작 『수도원의 비망록』으로, 그는 이 작품으로 유럽 최고의 작가로 떠올랐으며 1998년에는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마르케스, 보르헤스와 함께 20세기 세계문학의 거장으로 꼽히는 사라마구는 환상적 리얼리즘 안에서도 개인과 역사, 현실과 허구를 가로지르며 우화적 비유와 신랄한 풍자, 경계 없는 상상력으로 자신만의 독특한 문학세계를 구축해 왔다. 나이가 무색할 만큼 왕성한 창작 활동으로 세계의 수많은 작가를 고무하고 독자를 매료시키며 작가정신의 살아 있는 표본으로 불리던 작가는 2010년 여든일곱의 나이로 타계했다.
더보기
남긴 글 37
두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주 전
20201004 굉장히 독특한 문체로 인간의 존엄성과 본성에 대해 농도 짙게 고찰하는 내용이어서 별로 였음. 이런 책은 대학생이나 자기가 아는게 다인 줄 아는 고등학생들이 읽고 감동 받기 딱 좋음. 모든 사람들이 책에서 의미를 찾으려고 하지는 않음. 인간의 본성을 적나라하게 파해치는 건 진부한 클리세임.
더보기
okalal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보이는 것의 소중함!!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지금 내가 볼 수 있는 눈이 있다는 것!! 이 사실은 직관적으로 느끼는 바이다. 명령보다는 조직을 만들고 이끄는 사람이 되고 싶다. 사람들을 안내 할 수 있는. 그렇지만 몇몇 사람들에게 하는 행동은 나는 눈먼 사람들과 다를바가 없이 행동하는 구나. 의사의 아내처럼 모든 것을 내려놓기는 쉽지 않다. p275 우리가 살아가야 하는 이 지옥에서, 우리 스스로 지옥 가운데도 가장 지독한 지옥으로 만들어버린 이곳에서, 수치심이라는 것이 지금도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다면, 그것은 오로지 하이에나의 굴로 찾아가 그를 죽일 용기를 가졌던 사람 덕분이기 때문이오 p276 나는 다른 사람들의 배를 불려주리 위해 내 목숨을 내놓을 생각은 없어요. 그럼 당신은 누군가 당신에게 먹을 걸 주기 위해 목숨을 잃었을 때, 그걸 먹지 않고 굶을 생각은 있소. p360 나는 명령을 내리지 않아요, 그저 최선을 다해 조직하려 할 뿐이죠, 나는 그저 다른 사람들에게는 없는 눈일 뿐이에요. 안내자... p419 가장 심하게 눈이 먼 사람은 보이눈 것을 보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이라눈 말은 위대한 진리에요. p422 우리한테 그럴 힘이 있느냐 없느냐는 중요하지 않아, 문제는 이 여자를 여기에 내버려둘 수 있느냐 없느냐 하는 거야. p461 나는 우리가 처음부터 눈이 멀었고, 지금도 눈이 멀었다고 생각해요. 눈은 멀었지만 본다는 건가. 볼 수는 있지만 보지 않는 눈먼 사람들이라는 거죠.
더보기
버둥이 바라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책을 읽으면 집중되는 부분도 있고 아닌 부분도 있다. 내용이 어렵다긴 보다 정신적으로 힘들다. 제목만 보고 읽은 책이었다. 스릴러 느낌의 가벼운 책 인줄 알았다. 이렇게 힘들꺼란 생각은 못했다. 사람의 바닥까지 드러낸 책이다. 그러나 내 생각엔 더 깊은 바닥이 있을꺼라 생각한다. 사람의 추함은 끝이 없을 것이다. 우리는 눈이 머는 순간 이미 눈이 멀어 있었소. 두려움 때문에 눈이 먼 거지, 그리고 두려움 때문에 우리는 계속 눈이 멀어 있을 것이고. -185p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