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연애시대 1
노자와 히사시 지음
소담출판사
 펴냄
9,500 원
9,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0쪽 | 2006-04-2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이혼하고 나서 새롭게 시작되는 연애를 그린 소설. 늘 티격태격하면서도 어느새 '헤어졌지만 좋은 사람'을 열창하는 두 남녀의 이야기이다. 탄탄한 스토리와 감칠맛 나는 대사가 돋보이는 이 작품은 일본의 극작가 노자와 히사시의 유작이다. 1998년 발표되어 제4회 시마세이 연애문학상을 수상했고, 2006년 한국에서 동명의 TV 드라마로 제작되었다.<BR> <BR> 26세 수영선수 출신의 스포츠센터 강사 에토 하루와 서점 점장인 34세의 하야세 리이치로. 두 사람은 2년 전에 1년 3개월간의 결혼생활을 끝냈으나 여전히 만남을 계속하고, 하루의 여동생과 리이치로의 친구까지 한데 어울려 술자리를 반복한다.<BR> <BR> 그런 두 사람이 피차 고집을 부려 서로의 재혼 상대를 찾아주게 된다. 하루는 초등학교 시절의 동급생인 가스미를, 리이치로는 두 사람의 결혼식을 담당했던 나가토미를 소개한다. 아직 서로에게 미련이 남아 있는 두 사람은, 각자 교제하는 동안 점점 상대에 대해 애틋한 감정을 갖게 된다.
더보기
목차

1권

1장 헤어졌지만 좋은 사람
2장 어쩌면 PART II
3장 가만히 잠들렴

더보기
저자 정보
노자와 히사시
1960년 아이치 현에서 태어났다. 니혼대학 예술학부를 졸업하고, 시나리오 작가 겸 소설가로 활동했다. 여러 편의 TV 드라마 각본 작업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미스터리 작가로도 활발히 활동했다. 1997년 소설 『파선의 맬리스』로 제43회 에도가와 란포상을 수상하고, 1997년 소설 『연애시대』로 제4회 시마세 연애문학상을 수상했다. 1999년에는 각본 ‘결혼전야’, ‘잠자는 숲’으로 제17회 무코다 구니코상의 최연소 수상자가 되었다. 2001년 소설 『심홍』으로 제22회 요시카와 에이지 문학 신인상을, 2002년 『반란의 Voyage』로 예술선장 문부과학대신상을 수상했다. 2004년 44세의 나이에 자살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JinSeok Ki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결국 다시 너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