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3년 후 미래 (두 번째 금융위기의 충격과 대응)
김영익 지음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읽으면 좋아요.
240쪽 | 2014-05-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서강대학교 경제학부 김영익 교수의 책. 이 책은 저자가 3년 후 다가올 두 번째 금융위기를 예견하고 그에 대한 대응책을 정리한 책이다. 그는 연초 <JTBC 뉴스 9>의 손석희 앵커와의 인터뷰에서 ‘3년 후 커다란 경제 위기가 다가올 것’이라고 예측해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BR> <BR> 한국경제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중국의 높은 경제성장 때문에 다른 나라 보다 충격을 덜 받았지만 이 과정에서 중국 의존도가 높아졌고, 중국 경제가 어려워지면 한국 경제가 받는 충격은 그만큼 더 커질 것이다. 한국 경제는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를 겪으면서 더욱 취약해졌다.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훨씬 더 늘었고 가계는 부실해졌으며, 특히 중국 경제에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아졌다. <BR> <BR> 이제 정부와 기업, 개인은 이러한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지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다. 위기와 기회는 동전의 양면처럼 함께 다가온다. 우리는 어떻게 하면 위기를 극복하고 그 속에 숨어 있는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인가? 이 책에서 그에 대한 해답을 만나본다.<BR>
더보기
목차

머리말 | 앞으로 3년, 위기인가 기회인가
프롤로그 | 거대한 변화, 두 번째 금융위기 시나리오
베이징, 2016년 7월 1일 오전 10시
도쿄, 2016년 7월 1일 오전 11시
서울, 2016년 7월 1일 오전 11시
워싱턴, 2016년 6월 30일 오후 10시
브뤼셀, 2016년 6월 30일 오전 10시
비엔나 OPEC, 2016년 7월 1일 오전 10시

1장 위기는 중국에서 시작된다
01 함께 행복했던 미국 소비자와 중국 생산자
02 중국만이 자본주의를 구제한다?
03 글로벌 경제위기의 진원지 중국
- 중국 경제 10%에서 7% 안팎으로 성장 둔화
- 고성장의 후유증 심각
04 그림자 금융이 위기의 도화선?
- 중국의 그림자 금융 31조 위안, GDP의 54%
- 금리 규제로 그림자 금융 확대
- 그림자 금융 부실 심화
- 직접금융시장 활성화와 금리 자유화
- 구조조정 과정에서 글로벌 금융시장에 큰 충격

2장 미국 경제는 쇠퇴하고 달러 가치는 폭락한다
01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의 미국 경제
- 미 국의 경제위기 극복 과정
- 양적 완화 축소 시작
- 단기 순환상 경기 정 점 근접
02 미국, 중국으로 디플레이션 수출
- 디플레이션 가능성 높아져
- 미국 재정 정책 한계, 통화 정책으로 대응할 수밖 에 없어
- 미국이 중국에 디플레이션 수출
03 달러 가치 폭락 시나리오
- 2002년부터 달러 가치 하락 추세
- 미국 경제 불균형 해소 과정에서 달러 약세
- 미국으로 자금 유입 줄어

- 디플레이션 압력으로 2015년까지 제로 금리 유지
- 달러 가치 폭락 시나리오

3장 또 다른 뇌관, 일본과 유럽 그리고 신흥국
01 일본 경제: 재정 파탄을 피할 수 있을까?
- 20년 이상 디플레이션 상태
- 아베노믹스의 목표는 디플레이션 탈피
- 일본 중앙은행, 통화 공급 확대 지속
- 일본의 재정 파탄, 글로벌 경제 불안의 뇌관
02 유로존 경제: 재정 통합이냐 유로 해체냐?
03 이머징 마켓의 변화
- 장기적으로 이머징 마켓이 세계 경제의 성장 축
- 2016년 전후 위기를 겪을 가 능성 높아
04 또 다른 변수, 금값 상승과 달러 가치 하락
- 중국이 세계 최대 금 시장으로 부상
- 달러 가치와 금 가격 사이에 역상 관계 높아

4장 3년 후 한국, 위기는 그림자처럼 다가온다
01 3년 후 다가올 경제위기의 성격
02 한국 경제, 앞으로 5년 동안 2%대 저성장
- 잠재 경제 성장률 3%대로 하락
- 계단식으로 낮아지는 경제 성장률
- 잠재 능력 수준으로 성장하려면 총수요 부양해야
03 1인당 국민소득 4만 달러 시대?
- 1인당 국민소득, 1만·2만 달러 돌파 후 진통
- 2015년 3만 달러 예상
- 04 공공 부문의 부실이 경제위기 초래
- 정부와 공기업 부채 1000조 원 넘어
- 공공 부문 부채 심화는 경제위기 초래

5장 어떻게 위기에 맞설 것인가?
01 한국은행, 디플레이션 파이터가 되라
- 디플레이션 가능성 높아져
- 한국은행의 적극적 통화 정책 운용 필요
02 위안화 거래소를 설립하라
- 중국은 금융 강국과 위안화 국제화 추구
- 위안화 거래소 설립, 적극 대응 필요

03 가계 소득을 늘려라
- 국민총소득 중 가계 소득 감소
- 제도 부문 간 소득 재분배 과정 전개 예상
04 해외 투자에서 국부를 늘려라
- 저축률이 투자율 초과, 경상수지 확대
- 적자 재정으로 경상수지 흑자 폭 더 늘 전망
- 수출로 번 돈, 해외 투자로 높은 수익률 내야

6장 거대한 변화를 이기는 기업과 개인의 생존법
01 금리 1%대 시대가 온다
- 저축이 투자보다 많아, 시장 금리 적정 수준 이하 유지
- 통화 정책의 기본 틀, 재점검 필요
02 배당금이 늘어야 주가가 오른다
- 주가가 올라야 배당금이 늘었다
- 너무 인색한 기업들
- 증시 주변 환경은 높은 배당금 요구
03 집값 단기 상승, 장기 하락
- 대출 금리가 주택 가격에 중요한 영향을 준다
- 중장기적으로는 하락 추세 이어질 전망
- 장기적으로는 인구 구조가 주택 가격 결정
04 전셋값 상승, 임차인 회수 여부 불확실성 증가, 금융회사 부실 초래
- 수급 불균형으로 전셋값 급등
- 임차인 전세금 회수 여부 불확실성 증대
05 저금리하에서 금융회사와 기업의 자금 운용
- 구조적으로 저금리 경제
- 금리 1%대 시대 대비해야
- 기업 자금 조달과 함께 운용도 중요
- 금융회사 국채 매수 늘 전망
06 저금리 시대 개인의 자산 운용
- 개인 금융자산이 부채보다 더 빠르게 증가
- 개인의 금융자산 중 주식 비중은 감소
07 국민연금, 우리 돈 잘 굴리고 있나?
- 국민연금, 400조 원 이상 금융자산 운용
- 비교적 높은 투자 수익률 거뒀지만, 앞으로가 문제
- 국민연금 주식 1% 늘리면 주가는 0.35% 상승

08 금융업 구조조정: 금융회사들이 사라진다
- 지난 20여 년 동안 금융 업종 주가 정체
- 기업, 은행에서 돈 덜 빌려 써
- 역마진에 시달릴 보험업
- 경쟁력 없는 금융회사, 시장에서 퇴출

에필로그 | 희망의 시나리오는 있다
참고문헌

더보기
저자 정보
김영익
현 서강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자신만의 ‘주가예고지표’를 바탕으로 지난 9·11 테러 직전의 주가 폭락과 그 후의 반등, 2004년 5월의 주가 하락과 2005년 주가 상승 등을 맞춰 일약 ‘족집게’ 애널리스트로 떠올랐다. 2014년 6월, 중국에서 시작되는 두 번째 금융위기를 경고한 《3년 후 미래》를 출간한 후 이것이 또다시 적중하여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강대학교 경제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1988년 대신증권에 입사해 대신증권과 하나대투증권에서 리서치센터장을 역임했고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소장을 거쳤다. 5년 연속 〈매경이코노미〉 〈한경비즈니스〉 〈조선일보&FN가이드〉 〈헤럴드경제〉 등 주요언론사 베스트 애널리스트에 선정된 바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