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하이 피델리티
닉 혼비 지음
Media2.0(미디어 2.0)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4쪽 | 2007-07-1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어바웃 어 보이>, <피버 피치>의 작가 닉 혼비가 그린 '다 자란 남자의 성장기'. 음악에는 일가견이 있으나 인간관계에는 영 서툰 서른여섯 싱글 남자를 주인공으로 한 장편소설이다. 1995년 출간되어 E. M. 포스터 상과 작가협회상을 수상했고, 존 쿠삭 주연의 영화(국내 출시명 '사랑도 리콜이 되나요')로도 만들어졌다.<BR> <BR> 런던에서 '챔피언십 비닐'이라는 보잘것없는 레코드점을 꾸리며 헐렁헐렁 인생을 살아가던 로브. 어느 날 여자친구 로라에게 차인 것을 계기로, 그는 지나온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본다. 지금까지 자신을 찼던 여자들을 만나보고, 또 새로운 사람을 만나 새로운 경험을 하면서, 그는 서서히 깨닫는다. 인생이 반드시 자기가 좋아하는 음악만으로 이뤄져야 하는 건 아니라는 것을.<BR> <BR> 닉 혼비 소설의 매력은 매우 간단하게 말할 수 있다. 웃기고 가볍지만, 깊다. 그의 소설에는 거창한 사건이나 거창한 주인공이 나오지 않는다. 대신, 이웃집 남자 같은 소박한 주인공의 시시콜콜한 일상과 그보다 더 시시콜콜한 심리가 있다.<BR> <BR> 여자친구를 괴롭히고 약 올리는 치사함, 다른 남자와 비교당할 때 한없이 작아지는 소심함, 아직 어른이 되지 못한 만큼 하는 짓 하나하나의 유치함. 그러나 이 모든 것이 어우러져 하나의 큰 그림이 되었을 때, 거기 우리가 사는 현대 사회가 있다. 그 속에 살고 있는 우리의 적나라한 모습이 있다.
더보기
목차

그때
지금

옮긴이의 글
아티스트 찾아보기

더보기
저자 정보
닉 혼비
잇달아 세계적 명작을 발표하는 닉 혼비는 영국 런던 출신으로 케임브리지 대학을 졸업하고, 그 후 교사로 재직하면서 다양한 매체에 글을 기고하다가 《피버 피치》를 발표하며 작가 생활을 시작했다. 닉 혼비는 어딘지 세상에 뒤떨어진 사람들의 이야기와 무거운 주제를 재미있고 탁월한 자신만의 스타일로 풀어내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다. 축구와 사랑에 빠져 연애도 뒷전인 어느 못 말릴 축구광의 이야기인 첫 에세이 《피버 피치》를 비롯해, 음악 강박증에 빠진 30대 중반 남자를 그린 《하이 피델리티》, 백수건달 윌과 12세 소년이 함께 철들어가는 이야기 《어바웃 어 보이》, 죽음밖에 답이 없는 우울한 인생들의 고뇌를 유쾌하게 그려낸 《딱 90일만 더 살아볼까》, 한 가족의 가식을 유쾌하게 풀어낸 《하우 투 비 굿》, 청소년의 사랑과 임신이라는 사회적 이슈를 날카로운 시선으로 끄집어낸 《16세 아빠 샘의 고백》 등, 발표하는 작품마다 책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흡인력 강한 글쓰기로 독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그의 작품들은 거의 모두 영화로도 만들어져 닉 혼비를 일약 세계적 베스트셀러 작가로 떠오르게 했다. 닉 혼비는 NCR 상을 비롯해 작가협회상, E.M.포스터 상, W.H.스미스 상, 오렌지 워드 인터내셔널 라이터스 런던 상 등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문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7080 팝음악을 모르다면 어려운 이야기. 허나 로브의 사랑, 누군가를 사랑해봤다면 어려운 팝음악도 가벼운 비틀즈의 노래처럼 쉽게 이해할 수 있을 듯. 영화로도 보고싶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