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꿈을 잊고 사는 모든 직장인들에게
꿈을 포기했던 한 남자가 남긴 마지막 편지

그래도 나는 꿈을 꾼다
미즈노 케이야 지음
살림
 펴냄
7,900 원
7,11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힘들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꿈
#응원
#좌절
#힐링
160쪽 | 2015-09-2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큰 꿈과 부푼 희망을 가졌던 한 남자가 있었다. 하지만 그는 살면서 가고 싶던 대학에 떨어지고, 좋아하던 이성과 멀어지고, 하고 싶은 업무를 맡지 못하는 등 자신의 바람대로 되지 않는 경험과 맞닥뜨린다. 그리고 좌절과 실망이 잦아지면서 그는 점점 자신의 곁을 지키던 '꿈'과 멀어진다. <BR> <BR> 꿈은 언제나 힘내라고, 잘될 거라고, 조금만 더 열심히 하자고 응원해 주지만 남자는 점점 꿈을 꾸고 간직하는 일이 힘겹게 느껴진다. 꿈과 함께하면 부담스럽고 괴롭기만 하다고 여기게 된 것이다. 결국 그는 꿈을 버리고 현실과 타협한다. <BR> <BR> 우리의 세월은 순식간에 흐른다. 어느덧 남자도 늙고 병들어 생의 마지막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다. 남자는 치열하지 못했던 자신의 삶을 돌아보면서 후회하고 꿈을 그리워한다. 그리고… 꿈이 다시 나타난다. 비록 꿈도 남자처럼 늙고 허약해졌지만 여전히 그의 곁에 머물러 있었던 것이다. 다만 그가 그 사실을 몰랐을 뿐이다. 남자는 자신처럼 꿈을 버릴 누군가에게, 자신처럼 꿈에게서 도망칠 누군가에게 꿈과 일상을 소중히 여기라는 조언과 격려를 담은 편지를 쓰기 시작한다.<BR> <BR> 출간 직후 일본 아마존 베스트셀러에 오른 이 책은 일본에서 200만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꿈을 이루어주는 코끼리>의 작가 미즈노 케이야와 전 세계적으로 조회수 300만 회를 올린 애니메이션 [시계추]의 일러스트레이터 텟켄(철권)이 합심하여 완성한 작품이다. 깔끔하고 정감 넘치는 그림체와 덤덤하면서도 과감한 이야기는 진지하면서도 가벼운, 이상한 매력을 품고 있다.
더보기
목차

목차 없는 상품입니다.

더보기
저자 정보
미즈노 케이야
게이오기주쿠대학 경제학부 졸업. 저서로는 일본에서 200만 부를 돌파한 《꿈을 이루어주는 코끼리》 외에 《인생은 원찬스》 《알렉스처럼 살아보기》 《잘 나가는 기술》 《네 가지 이야기 클로버》 《비 오는 날도 맑은 남자》 《대금성》이 있다. 또, 연애 체육 교사로서 《미녀와 야수의 야수가 되는 방법》, 강연 DVD 〈스파르타 연애 기숙사〉, DVD 작품 〈온화한 상사를 화내게 만드는 법〉 등과 같은 기획·각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공식 블로그 http://ameblo.jp/mizunokeiya/ 트위터 계정 @mizunokeiya
더보기
남긴 글 3
용혜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짧은 이야기와 함께 만화처럼 간단한 대사와 그림이 담긴 책이다. -- 주인공이 젊은 시절에 꿈을 향해 달려갔지만 몇 번의 실패와 좌절감으로 현실과 타협을 하며 지내다가 세상을 뜨기 직전에 다시 그 꿈이 찾아와 말을 거는 이야기이다. -- 굉장히 짧은 페이지수라서 10분 정도면 다 볼 수 있는 책이다. . 하지만 이 짧은 책을 읽으면서 너무 많은 생각들을 하게 만들었다. -- 나는 주인공과는 달리 꿈을 향해 아직 쫓아가는 중이다. . 몇년을 꿈꿔왔던 쇼핑몰을 오픈하였지만 행복한 기분이 반 현실과 타협을 해야하나 이 길이 맞는것인가하는 생각 반을 가지며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 완전히는 아니지만 많이 심란했던 내 마음을 조금 위로해주었던 책이다. -- 꿈은 먼 곳을 바라보는 듯 말했다. 넌 무언가 시작할 때면 그게 잘 될 것인지에만 신경 썼지. 그리고 꿈은 속삭이듯 덧붙였다. 사람이란 마지막의 마지막까지도 변하지 않는 존재구나.
더보기
이고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퇴근 길에 정신없이 읽어서 일까. 별다른 감흥이 없다. (...)
더보기
이보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삶은 계속되고 아직 꿈꿀 시간은 많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