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용의자 X의 헌신 (容疑者Xの獻身)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현대문학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갈릴레오
#감동
#사랑
#영화원작
#추리소설
#희생
406쪽 | 2006-08-11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백야행>, <비밀>, <게임의 이름은 유괴>의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장편소설. 한 여자가 한 남자를 살해한다. 그녀를 너무도 사랑한 천재 수학자는 자신의 모든 인생을 걸고 완전범죄를 보장하고 나선다. 한편, 천재 물리학자가 이 정교한 살인 수식을 집요하게 파헤치기 시작하는데... 2006년 제134회 나오키 상 수상작이며, 2005년 말 '이 미스터리가 최고', '본격 미스터리 베스트 10', '주간문춘 미스터리 베스트 10'에서 1위를 휩쓴 수작이다.<BR> <BR> 사건은 작은 도시의 연립주택에서 한 모녀가 중년의 남자를 교살하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살해당한 남자의 이름은 도미가시, 살인을 저지른 야스코의 이혼한 두 번째 남편으로 이혼한 아내를 괴롭혀 돈을 갈취해 살아가는 파렴치한이다.<BR> <BR>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야스코 모녀를 돕겠다고 나선 사람은 바로 옆집에 살고 있는 고등학교 수학 교사 이시가미. 그는 대학시절 교수들로부터 '백년에 한 번 나올까 한 천재'라는 찬사를 들었던 비상한 두뇌의 소유자로 '논리적인 일'이라면 무슨 일이든 해치울 수 있는 인물이다. 그는 마음속으로 야스코를 깊이 사랑하고 있었지만 한 번도 표현해본 적이 없다. 이시가미는 야스코를 시련으로부터 구해내는 일을 운명으로 받아들인다. 2008년, 일본의 니시타니 히로시 감독이 영화화하였다.
더보기
목차

용의자 X의 헌신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1958년 오사카 출생. 오사카 부립 대학 졸업 후 엔지니어로 일했다. 1985년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데뷔하였다. 1999년 《비밀》로 제52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6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상과 제6회 본격미스터리대상 소설부문상, 2012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제7회 중앙공론문예상을 수상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라플라스의 마녀》, 《가면산장 살인사건》, 《몽환화》, 《위험한 비너스》 등이 있다. 또한 스노보드를 즐기는 겨울 스포츠 마니아로 이른바 ‘설산 시리즈’로 불리는 스키장과 겨울 스포츠를 소재로 한 연작을 발표했다. 본 작품인 《눈보라 체이스》는 《백은의 잭》, 《질풍론도》에 이은 설산 시리즈의 3번째 작품으로 시리즈 중 가장 재미있고 속도감 있는 경쾌한 미스터리물이다.
더보기
남긴 글 71
고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어쩌다보니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을 올 초부터 연달아 읽고 있다. 장르물을 좋아하는 편이 아니어서 서점 매대에 신간이 올라오는 걸 보면서도 '이 작가는 어떻게 책을 찍어내듯 계속 낼 수가 있는거지?'하는 의문+신기함 정도만 들뿐 읽어보려 하지 않았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만 (워낙 유명하여, 그리고 기존의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과 다른 느낌이라고 해서) 읽었는데 술술 잘 읽히긴 했지만 내 취향의 책은 아니었다. 원래 잔잔하고 따뜻한 분위기의 책을 좋아하는 편이고 '편지', '고민해결'이라는 주제가 들어가있으니 마음에 들 것이라 생각했지만 의외로 큰 감흥이 없었다. 올해 초, 도서관에서 묵직한 소설과 에세이를 집어들면서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책도 필요할 것 같아 집어든 게 '가면산장 살인사건'과 '악의'였다. 그 이후로 책을 빌려갈 때마다 한 권씩 끼워넣다보니 '호숫가 살인사건', '천공의 벌'을 거쳐 '용의자 X의 헌신'까지 오게 됐다. 음, 그래서 결론은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은 나에게 1. 한 번 읽기 시작하면 집중도 잘 되고 술술 잘 읽힌다. 2. 항상 숨겨진 반전이나 트릭이 있고 (내 기준) 예상할 수 없는 것들이 대부분이라 흥미롭다. 3. (범행의 동기나 범인의 사고과정을 따라가보면) 인간 본성에 대한 의구심이 든다. (공감 또는 반성) 4. 위와 같은 장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장르물을 좋아하지 않는 내 취향을 이길 수가 없다. (분명 한 권을 다 읽었는데 느껴지는 허무함이란...) - 스포 포함 - 이번 용의자 X의 헌신은 작가의 대표작 중 하나인 것 같은데 읽으면 읽을 수록 좀 찝찝했다. 마지막에는 남자주인공의 행동이 '사랑'으로 포장이 되는 것 같은데 .. 이게 포장이 되어야하는 게 맞는건가? 싶기도 하고. 친구, 형사, 여자주인공까지 남자주인공의 행동에 대해 안타까워하고 슬퍼하고 미안해하는 것 같은데 이게 그런 감정을 느낄만한 것인가? 라는 의문이 든다. (나같으면 오히려 소름이끼칠듯) 여자주인공의 죄를 가리기 위해 자신을 '스토커'로 위장했다고 하는데 따지고보면 '정말' 스토커가 맞지 않은가? 자살 결심을 하고 있던 순간 여자주인공이 나타나 자기를 구원해서 그 사람의 범행을 감추고 살인까지 저질렀다는데 이게 합리화 될 말인가. 열심히 잘 읽긴 했지만 당분간은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은 그만 찾아봐야할 것 같다. 에휴.
더보기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히가시노 게이고 소설들은 쉽게 읽혀진다. 내용에 깊이가 없는 것도 아닌데...
더보기
KJS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흐름에 맡기면 잡념이 사라지고 몰입하게 됨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