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무기여 잘 있어라
어니스트 헤밍웨이 지음
민음사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연인
#전쟁
#존재
544쪽 | 2012-01-02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노벨 문학상, 퓰리처상 수상 작가, 20세기 미국 문학을 개척한 작가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대표작. 미국 현대 문학의 개척자라 불리는 헤밍웨이는 제1차 세계대전 후 삶의 좌표를 잃어버린 '길 잃은 세대'를 대표하는 작가이다.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79권으로 출간된 <무기여 잘 있어라>는 그 스스로 "내가 쓴 <로미오와 줄리엣>"이라 밝힌 연애소설이자 깊은 존재론적 성찰을 담은 작품이다.<BR> <BR> 이탈리아 로마에서 건축을 공부하던 미국 청년 프레더릭 헨리는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앰뷸런스 부대의 장교로 이탈리아 전선에 투입된다. 실제 전투와는 무관한 생활을 하던 프레더릭은 영국 출신의 간호사 캐서린 바클리를 알게 된다. 그는 처음에 위안소에서 여자를 만나는 것보다 낫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캐서린과 만난다. 그러다 부상을 입고 밀라노의 후방 병원에 입원해 그곳으로 온 캐서린의 간호를 받게 되면서 두 사람의 사랑은 급속도로 깊어진다.<BR> <BR> 대표적인 전쟁소설답게 전장과 후방의 대조적인 상황, 전쟁에 임하는 사람들의 각기 다른 생각 등을 구체적이고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으며, 전쟁에 대한 냉소와 비판이 작품 곳곳에 짙게 깔려 있다. 미국인이면서 이탈리아 부대에 소속되어 있고, 전투 부대가 아니라 앰뷸런스 부대에 소속된 프레더릭은 애초에 자신이 겪는 전쟁이 "영화 속의 전쟁만큼이나 위험해 보이지 않"는다고 말한다. <BR> <BR> 그러나 전투가 아닌 식사 중에 포탄을 맞아 부상을 입고도 훈장을 받고, 적군이 아닌 겁먹은 아군의 총에 후임병을 잃고, 퇴각 중 아군의 사기를 진작한다는 명목으로 헌병에게 붙잡혀 탈영 및 간첩 혐의를 뒤집어쓰고 처형될 위기에 놓이면서 비이성적이고 비인간적인 전쟁의 참상을 목도하고 스스로 단독 강화조약을 맺는다. 치열한 전투 대신 비참한 퇴각 상황과 개개인의 심리를 묘사해 더욱 효과적으로 반전(反戰)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다.
더보기
목차

1부
2부
3부
4부
5부

작품 해설
작가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어니스트 헤밍웨이
1899년 미국 시카고 교외의 오크파크에서 태어났다. 고교 졸업 후 대학에 진학하지 않고 『캔자스시티 스타』 지의 수습기자로 일하다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적십자 야전병원 수송차 운전병으로 참전했다가 이탈리아 전선 종군 중 두 다리에 중상을 입는다. 이후 『토론토 데일리 스타』 지의 파리 주재 특파원으로 파리에 머물면서 당대의 저명한 작가들과 어울렸다. 당시 최고 인기를 구가하던 F. 스콧 피츠제럴드의 소개로 편집자 맥스웰 퍼킨스를 만나고 작가로서의 길을 시작한다. 1926년 『해는 또다시 떠오른다』를 발표하며 명성을 얻었으며, 세계대전 이후 젊은이들의 방황과 환멸을 사실적으로 묘사한 이 작품은 ‘길 잃은 세대’의 바이블이 되었다. 전쟁 문학의 걸작 『무기여 잘 있거라』, 스페인 내란 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쓴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를 발표하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이후 10년 동안 이렇다 할 작품을 내놓지 못해 작가로서 생명이 끝났다는 혹평을 들어야 했다. 1952년 『노인과 바다』를 발표하며 작가로서의 명성을 회복한 헤밍웨이는 이 작품의 인기에 힘입어 1953년에 퓰리처상을, 1954년에는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이후 우울증과 알코올중독증, 기타 질병에 시달리며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던 그는 1961년 엽총으로 자살해 세상을 떠났다.
더보기
남긴 글 3
상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인간은 죽는다 그것이 무엇인지 몰랐어 그것에 대해 배울 시간이 없었던 거야
더보기
박경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내가 뭘 읽은 거지... 오랜시간을 들여 읽은 만큼 더 허망했다... 사람인생이란..
더보기
무료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1차세계대전. 반전소설. 연애소설. 노인과 바다의 헤밍웨이. 솔직히 노인과 바다만큼의 감동.느낌은 없었다. 다 읽었으나 지루한 면도 있고. 연애 중의 대화도 좀 유치한 듯 하다. 그 시절의 감성이 그런걸테니 어쩔수 없는걸지도.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