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인간시장 6 (가진 자와 쥔 자,김홍신 장편소설)
김홍신 지음
해냄
 펴냄
11,800 원
10,6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0쪽 | 2015-05-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스물두 살의 위악적인 법대생 장총찬이 사회의 부조리와 불의에 맞서 싸움으로써 '현대판 홍길동의 활약'으로 일컬어지는 김홍신 장편소설 <인간시장>이 새로운 모습으로 독자들에게 다가간다. 1981년 초 '스물두 살의 자서전'이라는 제목으로 「주간한국」에 연재를 시작해 독자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그해 9월에 처음으로 단행본으로 묶여 세상에 나오면서 짧게는 3개월, 길게는 6개월에 한 번씩 출간되며 첫 출간 후 2년 만에 100만 부를 돌파해 '한국 출판사상 최초의 밀리언셀러'로 자리잡은 작품이다. <br><br>80년대 초라는 암울한 정치 상황 속에서 시민운동가이자 소설가로 활동하던 작가 김홍신을 대스타의 반열에 올려놓음으로써 작가에게 '여의도 장총찬'으로 활약할 수 있는 발돋움이 되어준 대표 장편소설이기도 하다.<br><br>560만 이상 판매되면서 그 인기에 힘입어 영화와 TV 드라마로 제작되었고, 출간 20년이 지난 2004년에 다시 TV 드라마로 방영되기도 했다. 다권본에서는 이례적으로 각권 말미에 각기 다른 '작가의 말'이 수록되어 있는데, "<인간시장>이 팔리는 시대는 불행한 시대임을 압니다"라는 말이 당시의 인기를 간접적으로 실감케 해준다.<br><br>5년간 원고지 10,129매의 분량으로 집필된 이 작품은 제1부 전10권 총 91개 장으로 구성되었는데, 1인칭 시점으로 서술된 소설 속에서 주인공 장총찬은 매 장마다 새로운 사건을 접하고 하나하나 해결해 나가는 모습이 '한국판 루팡'이라 불릴 만하다.
더보기
목차
타협|악마의 손길|음모의 천재|다혜, 기다리던 여자|현대판 식인종들|자존심|가진 자와 쥔 자|하나님, 두고 봅시다|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홍신
장편소설 『인간시장』으로 우리나라 역사상 최초의 밀리언셀러 소설가가 되어 독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은 그는, 헌정 사상 유례가 없는 ‘8년 연속 의정평가 1등 국회의원(제15, 16대)’으로 소신과 열정의 삶을 펼쳤다. 이후 건국대 석좌교수로 후학을 양성하며 집필활동에 복귀했다. 충남 공주에서 태어나 논산에서 성장했으며 건국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문학박사 및 명예정치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76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이후 『인간시장』『칼날 위의 전쟁』『바람 바람 바람』『내륙풍』『난장판』『풍객』『대곡』등으로 대한민국에 소설 폭풍을 일으키며 한국소설문학상, 소설문학작품상을 수상했다.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높이는 대하역사소설 『김홍신의 대발해』(전10권)를 발표해 통일문화대상과 현대불교문학상을, 2015년 장편소설 『단 한 번의 사랑』으로 한국문학상을 수상했다. 그 외에도 『삼국지』『수호지』 등의 중국고전 평역서와 『인생견문록』『인생사용설명서』『인생사용설명서 두 번째 이야기』『그게 뭐 어쨌다고?』『인생을 맛있게 사는 지혜』『발끝으로 오래 설 수 없고 큰 걸음으로 오래 걷지 못하네』 등의 에세이를 포함해 130여 권의 책을 출간하면서 신념 있는 삶을 살아가는 기쁨을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