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힘든 하루를 보내고 집에 왔을 때
길고양이가 건네는 따뜻한 말 한마디

괜찮아,어떻게든 살아간다옹 (노자와 길고양이에게 배우는 인문학 사진에세이)
이토 준코 지음
미디어샘
 펴냄
9,9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불안할 때
외로울 때
힘들 때
읽으면 좋아요.
#고양이
#노자
#에세이
#인문학
112쪽 | 2015-09-04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노자의 가르침과 길고양이의 유유자적한 삶이 만났다. '있는 그대로 살라'는 노자의 가르침과 그 가르침을 몸소 실천하는 듯한 길고양이의 평화로운 사진이 담긴 에세이다. 저자 이토 준코는 노자의 <노자(도덕경)>에서 다룬 81개 지혜의 목소리를 45개의 테마로 재구성하여 우리에게 '있는 그대로의 삶'에 대해 따뜻한 목소리로 이야기한다. 일상의 흔한 고민들에 대해 친근한 눈높이에서 정감어린 어투로 조언하고 있다. <BR> <BR> 주위에는 자신을 드러내고 싶어 안간힘을 쓰는 사람이 많다. 저자는 노자의 말을 빌려, "아무리 일을 잘해도 으스대는 순간 끝"이라고 말한다. "자랑하지 않아야 내가 더 드러나는 법"이라고 말이다. 길고양이는 '드러나지 않음'의 미학을 대표하는 동물이다. 이 책에 실린 길고양이의 사진을 찍은 사진가 미나미하바 슌스케는 3년간 일본 전역의 300여 마리가 넘는 길고양이 사진을 찍으며, '노자의 가르침을 몸소 보여주는 동물'이라는 것을 절감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CHAPTER 1 지금 이 순간ㅣ대가를 바라지 않는 사랑ㅣ내가 잘한 일을 알리고 싶을 때ㅣ나만 뒤떨어진다고 느낄 때ㅣ다른 사람에게 신뢰를 얻으려면ㅣ아는 척, 할까 말까ㅣ나를 드러내고 싶을 때ㅣ마음의 소리에 귀 기울이기ㅣ힘을 빼앗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ㅣ욕망을 멈출 수 있다면ㅣ조직의 힘을 키우는 법ㅣ누구에게나 배울 것은 있다ㅣ유연해야 산다ㅣ있는 그대로 살 수 있을까ㅣ진정한 성공이란ㅣ아무 생각 없이 살면 안 될까

CHAPTER 2 내가 원하는 대로ㅣ온갖 고민에 지치지 않으려면ㅣ인정받으면 좋을까ㅣ어려운 일에 부딪혔을 때ㅣ차라리 열정을 버려라ㅣ나는 훌륭한 리더일까ㅣ의연함의 조건ㅣ지치지 않게 도전하는 법ㅣ드러내지 않는 것의 의미ㅣ소중한 것 세 가지ㅣ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면ㅣ작아도 중요한 이유ㅣ쉽게 부자 되는 법ㅣ바쁠 때 꼭 생각해야 할 것들ㅣ꾸밈없는 마음으로ㅣ이건 불행일까 행복일까

CHAPTER 3 완전하지 않아도 괜찮아ㅣ진짜 강한 사람이 되려면ㅣ부드러운 것이 힘ㅣ내려놓아도 괜찮은 것ㅣ소박하고 행복한 삶ㅣ완전하지 않아도 괜찮아ㅣ화해보다 좋은 것ㅣ쓸데없는 행동이란ㅣ나를 버리면 얻을 수 있는 것ㅣ더 사랑해야 하는 이유ㅣ싸우지 않고 이기는 법ㅣ좋은 리더가 되고 싶다면ㅣ텅 비어 있어 훌륭한ㅣ진정한 자유를 누리는 법ㅣ끌리는 사람이 되는 법ㅣ세상은 언제나 조화롭다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이토 준코
기획자이자 에세이스트다. 편집자로 활약하며 다수의 여성지 창간에 관여했으며, 일본 총무성, 농림수산성, 경제산업성 등에서 위원으로 활동했다. 지역 활성화와 여성의 창업지원 분야에서도 활약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마음이 편해지는 노자》 등이 있다. http://juncoito.blogspot.com
더보기
남긴 글 1
꼬작머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노자와 길고양이에게 배우는 인문학 사진에세이 상대에 대한 배려는 뭔가를 바라고 베푸는 것이 아닌 무상의 사랑이어야 합니다. p.14 상대에게 베푼 덕을 인정받지 못해도 마땅히 할 일을 했다는 사실은 변하지 않으니까요. 자연의 힘으로 사계절이 바뀌어도 자연은 말이 없습니다. 그 누구도 고마워 하지 않아도 나를 인정하는 사람 하나 없어도 묵묵히 내 일을 해나가세요. 자연이 그렇듯 말입니다. p.20 유명한 고양이 _피트 ; '피트'는 미국 작가 로버트 앤슨 하인라인이 1957년 발표한 SF소설 《여름으로 가는 문》의 주인공이 사랑한 고양이다. 휴대전화도 인터넷도 없던 시절에 쓰인 미래 소설이지만 지금 읽어도 손색 없을 만큼 흥미진진한 시간 여행을 그려냈다. p.30 세상에 쓸모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하나라도 장점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 또한 없습니다. 선을 행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선을 행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배울 점은 있습니다. p.34 흐름에 맡기세요. p.58 선한 행위는 물과 같습니다. 물은 낮은 곳을 향해 흐를 뿐 자신의 공로를 인정해 달라고 바라지 않지요. p.60 보석처럼 소중하게 간직해야 할 세 가지 신조가 있습니다. 첫째는 사람들을 사랑으로 대할 것, 둘째는 아껴 쓸 것, 셋째는 나서는 것을 좋아하지 않을 것. 상대를 사랑하는 마음 없이 용기만 있고, 절약하지 않고 쓰기만 하고, 뒤에 있지 못하고 앞장서기만 좋아하는 것은 겉모습에 너무 신경 쓴 결과입니다. 겉이 아닌 속을 돌보며 주변 사람들을 소중히 여기면 그들도 나를 소중히 여길 것입니다. p.62 겉만 번지르르한 미사여구는 진심이라 할 수 없습니다. 진실한 말은 굳이 화려한 수식어로 장식할 필요가 없기에 소박합니다. 음식으로 치면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의 잘 차려진 보기 좋은 음식과는 반대되는 심심하고 맛없어 보이는 음식입니다. 단순하고 평범해서 별 볼일 없어 보이지요. 하지만 잘 생각해볼 일입니다. 원래 심심하고 평범한 것이 몸에는 더 좋은 법이니까요. p.72 물은 자기 주장을 내세우지 않습니다. 그릇에 담겨 있는 물의 모양을 보세요. 그릇의 형태에 따라 달라진 물의 모양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성질은 물을 아주 작은 틈이라도 들어갈 수 있는 힘을 줍니다. 나의 주장을 강하게 내세우기보다는 상대방의 의견에 맞추고 수궁하면 어떨까요. 물방울이 바위를 뚫듯이 가장 부드러운 것이 가장 강한 것을 이기기도 하니까요. p.80 구불구불 휘어진 나무는 벌목되지 않고 천수를 누립니다. 푹 꺼진 땅에는 물이 채워질 수 있지요. 자벌레는 몸을 한껏 움츠린 다음에야 앞으로 뻗어 나아갈 수 있습니다. 비어지고, 채워지고, 굽어지고, 곧아지는 것은 따로 떨어져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완전하지 않기에 온전할 수 있는 것입니다. p.86 물은 언제나 낮은 곳을 향해 흐릅니다. 낮은 곳으로 흐르기에 결국 큰 강을 이루지요. p.98 새하얀 것일수록 더러워지기 쉽습니다. 반듯한 네모는 모서리가 날카로워 다치기 쉽습니다. 완벽해 보이는 사람에게는 다가가기가 쉽지 않습니다. 너무 완벽해지려고 애쓰지 마세요. 어딘가 조금 모자란 듯해야 마음이 더 끌리는 법입니다. p.104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