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침객 2 (조선 제일 명의 사암도인 이야기, 줄탁동시)
박광수 지음
정신세계사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60쪽 | 2012-04-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손으로 색으로 치유한다>의 저자 박광수의 장편소설. <침구요결>이라는 책 한 권만을 남기고 흔적 없이 사라져간 미스터리의 명의, 사암도인의 삶을 재구성했다. <침구요결>의 행간에서 생명을 향한 무조건적인 사랑, 불교과 도가를 넘나드는 드높은 정신적 사유를 읽어낸 저자는 소설 속의 사암도인을 '대동세상'을 꿈꾸다 역모로 몰려 참수당한 정여립의 외손자로 설정하였다. <BR> <BR> 비록 제 신분을 숨기고 살아갈 수밖에 없었으나 가족의 비극을 통해 대동세상의 꿈을 물려받은 사암은 어린 시절 임진란을 겪으며 삶의 극한으로 몰리는 백성들의 고통을 두 눈으로 목격한다. 그리고 인연에 따라 선승 사명당과 지리산 도인 청운거사의 제자가 되어 생명의 이치에 대해 눈을 뜨게 된 후 진정한 의술, 곧 인술로써 세상을 바꾸어보려 당대의 문제아 허균과 함께 한양으로 향한다.<BR> <BR> 소설 속에서 사암은 밝은 눈으로 그 의술의 경지를 알아본 허준의 추천으로 내의원과 왕실을 오가며 광해군의 총애를 받게 되고, 명나라로의 사신단에 합류하여 명황후를 고침으로써 중국의학과는 결을 달리하는 조선의학의 명예를 드높이고, 훗날 인조가 될 능양군의 생명까지 구해주지만, 결국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개혁의 뜻을 이루지 못하고 굶주리고 병든 백성들의 곁으로 돌아온다. <BR> <BR> 그리고 그제야 비로소 진정한 대동세상의 참된 의미를 깨닫는다.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이란 한두 사람의 마음이 바뀐다고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민중들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속에 생명존중과 대동세상의 씨앗이 심어져 꽃을 피울 때 실현될 수 있음을. 그리하여 사암은 이름 없는 떠돌이 의원, 곧 침객으로서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는다.
더보기
목차

제1권 천명

1. 모악산에서 부는 바람
2. 헤어짐도 만남일레라
3. 흩어져버린 꿈
4. 한 맺힌 혼령들은 왜구를 부르고
5. 어미 잃은 새끼가 되어
6. 바위로 큰 집을 짓다
7. 인연자리가 공부자리
8. 마음이 곧 몸인 것을


제2권 줄탁동시

1. 돌팔이의 참뜻은
2. 지리산의 품에 안겨
3. 어머니 마음, 부처님 마음
4. 둥지를 떠나 세상으로
5. 어긋난 사랑
6. 복수와 자비
7. 왕의 곁으로
8. 새옹지마


제3권 대동세상

1. 만인 앞에 평등한 인술
2. 생사의 갈림길
3. 명의 비방을 얻다
4. 허균의 죽음
5. 율도국은 어디에
6. 역사의 수레바퀴
7. 범소유상 개시허망
8. 침객
삶과 죽음의 틈새, 아픔 ― 정현기

더보기
저자 정보
박광수
충남 홍성군 광천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부속고등학교와 공주사범대학을 졸업하였다. 대학 졸업 후 2007년까지 충남과 서울에서 교사로 재직했으며, 1983년 수지침에 입문한 이래로 동의학의 중요성을 깨닫고 이를 세계화하기 위해 노력하였다. 그 결과 빛과 색채를 활용하여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색채치유학이라는 대체의학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였고, 이를 미국과 중국 등 세계 여러 나라에 전하고 있다. 저서로는 <손으로 색으로 치유한다>(정신세계사)와 의료법의 굴레에 갇혀 의술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는 장병두 할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맘 놓고 병 좀 고치게 해주세요>를, 2012년에는 조선 3대 명의의 한 사람인 사암도인에 대한 이야기를 소설로 쓴 <침객>을 펴냈다. 현재 원광디지털대학교, 열린사이버대학교, CH문화원 등에서 후학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색채치유연구소(www.unicolor.co.kr) 소장으로 빛과 색채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유석원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