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삶을 더 풍유롭게 살고 싶은 이들에게
무뎌진 우리의 감각을 일깨우는 책

책은 도끼다 (박웅현 인문학 강독회)
박웅현 지음
북하우스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르침
#깊이
#깨달음
#다독
#박웅현
356쪽 | 2011-10-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인문학으로 광고하다>의 저자이자 광고인 박웅현의 아이디어 원천은 바로 '책'이었다. 고은의 <순간의 꽃>, 톨스토이 <안나 카레니나>, 밀란 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니코스 카잔차키스 <그리스인 조르바>, 프리초프 카프라 <현대물리학과 동양사상> 등 시집에서부터 인문 과학 서적까지 다양한 분야의 책들을 어렵지 않게 소개한다.
더보기
저자 정보
박웅현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대학원에서는 텔레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다. 제일기획에서 광고 일을 시작해 지금은 TBWA KOREA에서 크리에이티브 대표(CCO)로 일하고 있다. 마음과 생각이 통하는 사람들과 함께 인문학적인 감수성과 인간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바탕으로 하는 많은 광고를 만들었다. <그녀의 자전거가 내 가슴속으로 들어왔다> <넥타이와 청바지는 평등하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사람을 향합니다> <생각이 에너지다> <진심이 짓는다> <혁신을 혁신하다> 등 한 시대의 생각을 진보시킨 카피들은 그 협업의 결과물들이다. 자신만의 들여다보기 독법으로 창의력과 감수성을 일깨워준 책들을 소개했으며(『책은 도끼다』 『다시, 책은 도끼다』), 살면서 꼭 생각해봤으면 하는 가치들을 인생의 선배로서 이야기했고(『여덟 단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창의성과 소통의 기술을 전하는(『인문학으로 광고하다』) 책들을 펴냈다. 늘 거기에 있지만 미처 눈여겨보지 않았던 것들에 시선을 주어 매일을 풍요롭고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진짜 사는 재미라고 생각한다.
더보기
남긴 글 59
행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일 전
땅콩을 거두었다 덜 익은 놈일수록 줄기를 놓지 않는다 덜 된놈! 덜 떨어진 놈!
더보기
해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본인이 고른 책이 아니어서 책장에 오래 두었는데, 주제가 독서라고 하니 흥미가 생겨 읽기 시작했다. 인간에게는 공유의 본능이 있다. 울림을 공유하고 싶다. P.7 저는 책 읽기에 있어 '다독 콤플렉스'를 버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독 콤플렉스를 가지면 쉽게 빨리 익히는 얇은 책들만 읽게 되니까요. 올 해 몇 권 읽었느냐, 자랑하는 책 읽기에서 벗어났으면 합니다. P.34 비트겐슈타인의 주장을 빌리면, 타인들이 우리를 이해하는 폭이 우리 세계의 폭이 된다. 우리는 상대가 인식하는 범위 안에서 존재할 수밖에 없다-그들이 우리의 농담을 이해하면 우린 재미난 사람이 되고 그들의 지성에 의해 우리는 지성 있는 사람이 된다. P.118 인용문 만약에 삶이 목적이 없는 것이었다면 죽음에 이르러서 갑자기 삶이 더 좋아질 리 없어요. 그런데 왜 삶이 더 좋아지느냐, 그건 동일한 삶인데도 내가 더 이상 못 산다는 것 때문에 좋아진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죽겠다, 힘들다 하는 건 영위하고 있는 삶의 일상적인 형태에 흥미를 잃었다는 거죠. 아침에 아이들 이부자리 개주는 행복을 우리는 잊고 있다는 거죠. 아침 먹고 출근하고 일하고, 점심 먹고 싸우기도 하고 저녁때 사람 만나고 집에 가는, 이런 사소한 것들에 대해'아우, 지겨워'라고 했는데 내가 내일 죽는다? 그럼 다 그리워지는 것이거든요. 삶의 조건들은 동일해요. 그러니까 결국 흥미를 잃은 것은 삶 자체가 아니라 우리가 삶을 영위하는 일상적인 태도라는 의미입니다. P.127 곁가지로 말씀드리면 우리의 비극은 모두가 서울을 동경하는 데서 오는 것 같습니다. 유럽이나 미국, 가까운 일본만 해도 각 도시마다 자부심이 있어서 다른 도시를 바라보지 않습니다. 필라델피아, 오사카, 알바니, 아를, 전부 자기들이 중심에 있고 그 자리에서 행복할 수 있어요. 그런데 대한민국은 유독 모두가 서울을 봐야 해요. 서울이 아니면 중심에 있지 않은 것이고, 다 불행하다고 생각해요. P.191 그 바람기는 나쁜 의미가 아니라 지금 우리 안에도 다 있는, 누구에게나 있는 바람기 말입니다. 아주 솔직하게 들여다보면 누구도 거기에서 자유로운 사람은 없어요. P.280 비가 오는 날 내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은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주룩주룩 내리는 비를 보면서 짜증을 낼 것이냐, 또 다른 하나는 비를 맞고 싱그럽게 올라오는 은행나무 잎을 보면서 삶의 환희를 느낄 것이냐입니다. 행복은 선택입니다. P.346 글이 좋아서 보물을 발견한 것 같다. 다독 콤플렉스에서 벗어나 책을 꼭꼭 씹어 보는 독법을 이야기하는데 깊은 생각을 하게 하였다. 독서의 방법을 다시 생각해 보아야겠고, 최근 여러 책에서 다시 읽기를 권하는 글을 보았는데, 뇌에 새기고 재발견하는 기쁨을 누려보고 싶다.
더보기
몽몽몽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일상을 조금 새삼스럽게 마주하게 해주는 책.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다른 책들도 읽어보고 싶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