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삶을 더 풍유롭게 살고 싶은 이들에게
무뎌진 우리의 감각을 일깨우는 책

책은 도끼다 (박웅현 인문학 강독회)
박웅현 지음
북하우스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르침
#깊이
#깨달음
#다독
#박웅현
356쪽 | 2011-10-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인문학으로 광고하다>의 저자이자 광고인 박웅현의 아이디어 원천은 바로 '책'이었다. 고은의 <순간의 꽃>, 톨스토이 <안나 카레니나>, 밀란 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니코스 카잔차키스 <그리스인 조르바>, 프리초프 카프라 <현대물리학과 동양사상> 등 시집에서부터 인문 과학 서적까지 다양한 분야의 책들을 어렵지 않게 소개한다.
더보기
저자 정보
박웅현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대학원에서는 텔레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다. 제일기획에서 광고 일을 시작해 지금은 TBWA KOREA에서 크리에이티브 대표(CCO)로 일하고 있다. 마음과 생각이 통하는 사람들과 함께 인문학적인 감수성과 인간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바탕으로 하는 많은 광고를 만들었다. <그녀의 자전거가 내 가슴속으로 들어왔다> <넥타이와 청바지는 평등하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사람을 향합니다> <생각이 에너지다> <진심이 짓는다> <혁신을 혁신하다> 등 한 시대의 생각을 진보시킨 카피들은 그 협업의 결과물들이다. 자신만의 들여다보기 독법으로 창의력과 감수성을 일깨워준 책들을 소개했으며(『책은 도끼다』 『다시, 책은 도끼다』), 살면서 꼭 생각해봤으면 하는 가치들을 인생의 선배로서 이야기했고(『여덟 단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창의성과 소통의 기술을 전하는(『인문학으로 광고하다』) 책들을 펴냈다. 늘 거기에 있지만 미처 눈여겨보지 않았던 것들에 시선을 주어 매일을 풍요롭고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진짜 사는 재미라고 생각한다.
더보기
남긴 글 66
이수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일 전
현재 읽고 있는 책. 또다른 책을 소개하는 책이며, 천천히 읽는 법을 알게 해주는 책이다.
더보기
버둥이 바라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읽었던 책도 있었다. 이 책을 보고나서 본 책도 있었다. 이 책을 보기 위해 본 책도 있었다. 책 한 권으로 여러권의 책을 읽었다. 읽었던 책에 대해선 내가 놓쳤던 새로운 것들도 더러 나왔다. 나와 같은 생각도 나왔다. 책을 다시 읽는 듯한 즐거움, 놓친 부분을 발견하는 즐거움, 다시 읽고 싶다는 즐거움이 가득했다. 보고나서 본 책은 그 책이 있는지 조차 몰랐을 나에게, 알고 있더라도 읽지 않았을 나에게 새로움과 흥미를 주었다. 이 책을 보기위해 본책은, 정리가 되지않는 머릿속을 정리해주고 공감을 가져다주고 다양한 시선을 주었다. 재미있고 쉽게 설명을 해줘서 지루하지 않게 보았다. 다독이 좋은것 만은 아니라고 했지만 나는 아직 독서가 몸에 배지 않아 다독을 목표로 하는중이다. 몸에 밸때까지 많은 책들을 읽어서 습관이 되게 끔 하는것이 첫번째 목표이다. 좋은 책들을 많이 소개 해주고 책에 대해 흥미를 잃지 않게 해주는 고마운 책이다
더보기
lofibo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이 책이 어떤책이냐고 묻는다면 읽고난 뒤 독서를하는데있어서 새로운 촉수 혹은 눈이 생긴다고 표현 할 수 있는 책인 것 같습니다. 책의 구성은 저자인 박웅현님이 자신이 읽어왔던책들을 차례로 소개시켜주면서 학생들과 해당책에 대해서 토론하는듯한 대화식 구성이라 지루하지않습니다. 무엇보다도 문학작품에 흥미가 없던 저였었는데 책의 마지막장을 덮을때쯔음엔 읽고싶은 문학작품들이 꽤 많이 생겼습니다.(웃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