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삶을 더 풍유롭게 살고 싶은 이들에게
무뎌진 우리의 감각을 일깨우는 책

책은 도끼다 (박웅현 인문학 강독회)
박웅현 지음
북하우스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르침
#깊이
#깨달음
#다독
#박웅현
356쪽 | 2011-10-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인문학으로 광고하다>의 저자이자 광고인 박웅현의 아이디어 원천은 바로 '책'이었다. 고은의 <순간의 꽃>, 톨스토이 <안나 카레니나>, 밀란 쿤데라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니코스 카잔차키스 <그리스인 조르바>, 프리초프 카프라 <현대물리학과 동양사상> 등 시집에서부터 인문 과학 서적까지 다양한 분야의 책들을 어렵지 않게 소개한다.
더보기
저자 정보
박웅현
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대학원에서는 텔레커뮤니케이션을 전공했다. 제일기획에서 광고 일을 시작해 지금은 TBWA KOREA에서 크리에이티브 대표(CCO)로 일하고 있다. 마음과 생각이 통하는 사람들과 함께 인문학적인 감수성과 인간을 향한 따뜻한 시선을 바탕으로 하는 많은 광고를 만들었다. <그녀의 자전거가 내 가슴속으로 들어왔다> <넥타이와 청바지는 평등하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사람을 향합니다> <생각이 에너지다> <진심이 짓는다> <혁신을 혁신하다> 등 한 시대의 생각을 진보시킨 카피들은 그 협업의 결과물들이다. 자신만의 들여다보기 독법으로 창의력과 감수성을 일깨워준 책들을 소개했으며(『책은 도끼다』 『다시, 책은 도끼다』), 살면서 꼭 생각해봤으면 하는 가치들을 인생의 선배로서 이야기했고(『여덟 단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창의성과 소통의 기술을 전하는(『인문학으로 광고하다』) 책들을 펴냈다. 늘 거기에 있지만 미처 눈여겨보지 않았던 것들에 시선을 주어 매일을 풍요롭고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진짜 사는 재미라고 생각한다.
더보기
남긴 글 73
반짝반짝빛나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여덟단어로 알게 된 작가 치열한 일상을 보내는 사람의 독서를 통한 여유로움 내가 진정 바라는 삶이 아닐까 싶다. 책 문장하나하나 깊이 세겨가며 읽는 재미 좋은 책과 가슴 울리는 문장을 만나는 기쁨 보고싶은 책이 더더더 많아지겠다
더보기
COSM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독서의 세계로 한발 더 다가가기
더보기
김준석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다른 곳에 삶이 있다고 믿었던 안나. 인생은 바로 여기 있다고 믿는 레빈. 그러나 확실한 것은 이 책을 통해, 이들의 삶을 통해 우리들의 마음 속에 올바른 재판관을 들일 수 있다는 겁니다. 박형규의 해설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먼 후손들이 꾸준히 그의 작품을 대하며 그것을 통해 삶을 이해하고 사랑하는 법을 배우고 있다. 그래요. 제가 이 책에 빠진 이유가 바로 이것이었습니다. 다른 많은 분들이, 특히 젊은이들이 이 책을 읽고 삶을 이해하고 사랑하는 법을 배웠으면 합니다. 어떤 행동을 할 때 혹은 어떤 상황에서 당황하지 않고 의연히 삶의 길을 걸어갔으면 합니다. 저는 지금도 때때로 내가 어디에 서 있는지 돌아보며 '안나 카레니나'를 통해 받은 지도로 길을 찾습니다. 그러면 나를 더 이해하고 상황을 더 이해할 수 있게 됩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