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행복이 (할머니가 손자에게)
김초혜 지음
시공미디어
 펴냄
13,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사랑
#자녀교육
#편지
#훈육서
376쪽 | 2014-05-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964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이후 한국문학상, 한국시인협회상, 현대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등을 수상한 저자가 첫 손자를 생각하며 1년 365일 동안 하루도 빼놓지 않고 편지를 썼다. 이 책은 손자에게 선물한 365편의 편지를 모아 엮은, 잔잔하면서도 그 끝을 알 수 없는 사랑의 노래다. <BR> <BR> 김초혜 시인은 이미 연작시 <어머니>를 통해 어머니를 향한 자신의 사랑이 신앙으로 통하는 각별한 것임을 우리에게 보여준 바 있다. 이번에는 보고 있어도 그리운, 그 탄생부터가 이미 삶의 행복이 된 사랑하는 첫 손자 재면 군에 대한 그지없는 마음을 하루하루 편지에 녹였다.
더보기
저자 정보
김초혜
충청북도 청주에서 태어나 동국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1964년 《현대문학》으로 등단했다. 시집 『떠돌이별』 『사랑굿1』 『사랑굿2』 『사랑굿3』 『섬』 『어머니』 『세상살이』 『그리운 집』 『고요에 기대어』 『사람이 그리워서』 『멀고 먼 길』, 시선집 『떠도는 새』 『빈 배로 가는 길』 『편지』, 수필집 『생의 빛 한줄기 찾으려고』 『함께 아파하고 더불어 사랑하며』, 편지글 『행복이』 등을 발표했다. 한국문학상, 한국시인협회상, 현대문학상, 정지용문학상, 유심작품상 등을 수상했다. 한국현대시박물관장을 역임했고, 현재 구상솟대문학상운영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 중이다.
더보기
남긴 글 1
Yehui Choi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