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왜 신경증에 걸릴까
알프레드 아들러 지음
에쎄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6쪽 | 2015-08-24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알프레드 아들러가 영어로 강연했던 것을 바탕으로 삼은 임상 심리치료 사례 모음집. 프로이트는 환자의 내면심리 체계가 과거에 존재한 객관적 원인들에 의해 결정된다고 믿었던 반면, 아들러는 개인의 내면 심리세계가 궁극적으로 개인이 만들어내는 것이고, 개인의 삶의 행로는 주관적인 목표와 가치에 따라 방향이 정해진다고 생각했다. 아들러의 관점은 실질적으로 개인을 외부의 힘이 아닌 상당 부분 스스로에 의해 결정되는 존재로 이해한다. 이 개념은 환자에게 자유롭고 낙관적인 느낌을 주기 때문에 심리치료에 특히 유용하며, 따라서 환자를 변화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BR> <BR> 아들러가 제창한 개인심리학의 주요 원칙에는 우월성의 목표 추구와 열등감 개념, 사회적 맥락에서의 개인, 공동체 감성, 신경증적 라이프스타일 등이 있다. <왜 신경증에 걸릴까>에서는 37가지 신경증 사례를 구체적이고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소개하는 인물의 신경증이 어쩌면 일상적이거나 사소해 보일 수 있는데, 이는 복잡하고 어두운 운명의 희생자가 되는 극적인 인물이 없기 때문이다. 임상심리학, 교육, 심리치료를 담담하고 있는 이들뿐만 아니라 이런 증상을 실제로 겪고 있는 개인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더보기
목차

감수 및 추천의 글 | 아프고 지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좋은 진료 지침
머리말

1장 무익한 우월성의 목표
결정을 내리길 두려워하는 소년 | 심장 이상 증상이 동반된 광장공포증 | 고층건물에 대한 두려움 | 강박관념에 시달리는 여성

2장 인생의 과제들에 대처하지 못하는 사람
조현병에 걸린 소년 | 과도한 우울감에 빠진 나이 든 여성 | 우울증에 걸린 위압적인 아내

3장 공동체 감정의 결여와 남성적 저항
강박적 죄의식에 시달리는 소년 | 항상 남자가 되고 싶어하는 젊은 여성

4장 사랑과 결혼 문제
음주로 지배하려는 남편 | 모르핀 의존증 아내 | 두통과 심계항진에 시달리는 정부

5장 신경증적 라이프스타일과 심리치료
예언자라고 생각하는 소년 | 예언하는 말을 내뱉지 못하는 상인 | 술을 통한 도피 | 한 의대생의 자살 성향

6장 감정의 신경증적 이용
만사가 순조로우면 우울해지는 남성 | 일부다처제 욕망에 의한 발기부전 | 왕 같은 거지 | 광장공포증으로 사람을 피하는 남성

7장 가족 내 출생 순서
한 둘째 아이가 보여준 잔인성 | 그 누구보다 깔끔해지려는 여성 | 누나들의 보살핌을 받는 의사 | 한 재봉사의 외동아들 | 딸에게 자기 잘못을 인정한 어머니

8장 최초의 기억

9장 더욱 무익한 우월성의 목표
현실과의 이중적 괴리에 빠진 적면공포증 | 배가 부풀어 오른 무당개구리 | 사촌과 결혼하고 싶어하는 남성 | 질투에 시달리는 60세 여성 | 신경증적 심장 질환과 질투 | 매독에 대한 두려움 | 남성적 역할의 회피 | 피학적 환상에 빠진 소녀

10장 직업 선택과 수면 자세

11장 기관 방언과 꿈
매우 비판적인 강박신경증 주부 | 아버지에 대한 소녀의 복수 | 결혼을 피하는 안전장치로 이용되는 우울증 | 깨어 있을 때와 꿈에서 아내에게 느끼는 반감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알프레드 아들러
1870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태어났다. 아들러는 어렸을 때 폐렴에 걸려 죽을 고비를 넘겼고 동생 또한 병으로 죽자 의사가 되기로 결심하였다. 빈 대학에서 의학을 공부하고 1895년 의사가 되었다. 1902년 프로이트를 중심으로 한 <빈 정신분석학회>에 참여하여 활동하다가 견해를 달리한 회원들과 탈퇴하여 1912년 <개인심리학회>를 결성하였다. 사회 감정에 중점을 두는 견해를 통해 열등감의 연구와 치료에 힘을 쏟았으며 ‘개인심리학회’ 연구 활동 결과물로 『신경증 기질(The Neurotic Constitution)』을 발표하였다. 1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빈을 중심으로 아동 정신병원 22곳을 열었으나 아들러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1932년 강제 폐쇄되었다. 1927년 이후부터는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의 초빙교수를 역임하고 유럽과 미국에서 여러 차례 대중 강연을 하였으며, 이 경력을 인정받아 미국의 롱아일랜드 의과대학 교수직에 임명되었다. 인간에 대한 편견을 배제하고 ‘협력’과 ‘사랑’으로 인류를 치료할 수 있다고 설파한 아들러는 심리학계의 유명 인사가 되었다. 각국을 누비며 강연 여행을 계속하던 중 1937년 스코틀랜드 애버딘에서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주요 저서로 『신경쇠약의 특색에 관하여(Uber den nervo sen Charakter)』『개인심리학의 이론과 실제(The Practice and Theory of Individual Psychology)』『삶의 과학(The Science of Living)』『인간 본성의 이해(Understanding Human Nature)』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투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힘들 때 힘이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