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예테보리 쌍쌍바 (박상 소설)
박상 지음
작가정신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36쪽 | 2014-06-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작가정신 소설락樂' 5권. 한국 문단의 이단아 박상의 장편소설. 2011년 <15번 진짜 안 와>를 펴낸 뒤 3년 만에 발표한 작품으로, 세상과의 승부, 종국에는 자기 자신과의 승부에서 모든 것을 걸고 승부를 펼치는 한 '선수'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BR> <BR> 이 소설은 우리들에게 "당신은 일반인인가? 아니면 선수인가?"라고 묻는다. 박상의 사전에서 선수란 "단순한 투지와 경쟁이 아니라 자신의 모든 걸 걸고 멋진 승부를 펼치는 사람들"을 뜻한다. 이 소설에는 주인공이 "재미도 없고 공평하지도 않은 이 세상"을 다르게 살아보기 위해 선수가 되어 일반인과는 다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다른 '속도'로 움직이는 과정이 역동적으로 펼쳐져 있다. <BR> <BR> 그런데 그가 진지하게 몰두하는 승부란 사실 제3자, 즉 자기 계발 담론 사회의 '속물'들에게는 아무 의미도 없는 한심한 '잉여짓'일 뿐이다. 박상은 이러한 '잉여짓'을 의도적으로 진지하게 공들여 묘사해 어처구니없는 실소를 유발한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이 선수가 속물 되기에 패배한 잉여가 아니라 속물 되기를 '거부'한 '자발적 잉여'라는 사실이다. <BR> <BR> 그는 여느 잉여들과 달리 자기를 비하하지 않고 자기를 사랑한다. 그는 잉여가 됨으로써 오히려 진정한 자기의 삶을 산다. 박상은 이 "병신 같지만 멋있는" 선수의 삶을 병맛 코드의 스피드 메탈 사운드로 들려준다.
더보기
목차

예테보리 쌍쌍바
작품 해설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박상
언젠가부터 좋아하는 음악의 노랫말이 잘 기억나지 않기 시작했다. 웃기게 된 건지 바보가 된 건지 잘 모르겠지만 둘 중 하나일 거다. 할 수 없이 기억나지 않는 부분의 단어를 ‘오뎅’으로 바꿔서 부르곤 했다. 예를 들면 김광석 님의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중에서 ‘돌아와 술잔 앞에 앉으면’의 ‘술잔’이 생각 안 나면 ‘돌아와 오뎅 앞에 앉으면’ 하는 식으로 오뎅을 막 집어넣었다. 그러다 보니 아는 노랫말에도 ‘오뎅’을 집어넣어서 부르는 인간이 되고 말았다. 웃기게 된 건지 바보가 된 건지 잘 모르겠지만 둘 중 하나일 거다. 어른들은 늘 내게 말했다.말은 씨가 되니까 조심해야 한단다. 나는 생계가 막막해 인천공항 면세 구역의 한 어묵 가게에서 최근까지 ‘오뎅’을 팔았다. 다국적 진상 손님이 많아 정말 ‘오뎅’ 같았다. 잘 기억나지 않지만 「짝짝이 오뎅과 고양이와 하드락」이 2006년 동아일보 신춘오뎅에 당선되며 등단하고 소설집 『이원식 씨의 오뎅폼』, 장편소설 『오뎅이 되냐』 『15번진짜 오뎅』 『예테보리 오뎅탕』 등을 출간한 것 같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