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한 걸음, 한 걸음 (목발 짚은 엄마와 유럽을 거닐다)
장예진 외 1명 지음
북로그컴퍼니
 펴냄
11,800 원
10,6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200쪽 | 2015-05-1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엄마와 딸은 유럽 여행을 계획했다. 남들처럼 무언가를 부지런히 ‘보러’ 가는 여행이 아니라, 서로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서로의 마음으로 들어가기 위한 여행이었다. 또한 엄마가 약에 대한 의존을 완전히 끊기를, 약 없이는 안 된다는 약한 생각을 이겨내고 다시 예전처럼 환하게 웃는 엄마의 모습을 되찾기를 바라며 계획한 여행이기도 했다. <BR> <BR> 여정은 단순했다. 엄마의 단짝친구가 사는 독일을 베이스캠프로 삼고 런던과 파리를 돌아보았다. 런던은 엄마와 딸이 함께, 파리는 딸 혼자 여행했다. 모녀가 처음으로 떨어져 지낸 그 며칠 동안 둘은 세상에서 가장 깊이 서로를 생각했다. 딸은 엄마가 평생 받아왔을 상처와 외로움을 이해했고, 엄마는 딸이 어릴 때부터 짊어져야 했던 ‘아픈 엄마’라는 짐의 무게를 헤아리며 진심으로 미안해했다. 그리고 둘이 함께 떠난 런던 여행에서 모녀는 다시 예전처럼 수다 떨고, 웃고, 먹고, 쇼핑하며 친구가 되었다. <BR> <BR> 목발 없이는 걷기 힘든 엄마였지만 하루 종일 런던 시내를 걸었고, 수면제 없이도 꿀잠에 빠지는 행복을 맛보았다. 여행 중반, 20년 동안 먹어오던 진통제가 떨어졌지만 그 고통도 참고 견뎌주었다. 12월의 유럽은 추웠지만, 엄마와 딸은 그곳에서 새봄을 맞은 것처럼 따뜻했다. 그렇게 한 걸음, 한 걸음 서로를 향해 그리고 더 행복한 미래를 향해 걷기 시작했다.
더보기
목차

Prologue _ 12월, 짧은 여행의 선물
그해 여름의 딸 _ “엄마 제발 나 좀 살려줘!”
그해 여름의 엄마 _ 중독, 아프지 않으려는 인간의 발버둥

PART 01 스무 살 엄마를 만나다 K?ln, Germany
구텐 탁, 독일로 출발
조심조심 세상 밖으로
더 이상 도망치지 않아
지구 반대편, 내 친구의 집
한 걸음, 다시 또 한 걸음
약을 끊다
엄마는 그런 존재니까
어떻게 너한테서 이런 딸이 나왔니?
이 시간이 영원하기를 바라다
친구와 나의 삶
가장 보통의 순간, 그 소중함
소녀처럼 터지는 웃음
쾰른 대성당과 크리스마스 마켓

PART 02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 London, United Kingdom
도전! 지하철 환승
서 있기만 해도 황홀한 도시, 런던
우리는 수다 친구
처음 경험하는 신선한 아픔
힘들어도 고! 무조건 고!
‘지금’을 사는 즐거움
세상에서 제일 예쁜 손
사소하지만 따뜻한 배려
화려하게 꾸미는 이유
다시 열세 살이 된 것처럼
약이 떨어졌다!

PART 03 따로 또 같이 행복하게 Paris & K?ln, France & Germany
문턱 너머의 세상
내 삶에서 가장 행복했던 시간
파리를 놓칠 순 없지!
황홀한 크리스마스 선물
타이레놀 한 알의 의미
에펠탑에 오르다
아빠라는 뭉클한 존재
나의 어린 보호자, 딸
아비앙또, 파리!!
그때는 최선인 줄 알았는데
마주할 용기
엄마, 이제 행복해도 돼
모두에게 감사하는 삶
컴백 홈, 새로운 시작

Epilogue _ 세상 밖으로 한 걸음, 또 한 걸음

더보기
저자 정보
장예진 외 1명
아홉 살 때, 주재원이 된 아빠를 따라 중국으로 가 국제학교와 중국 학교를 다녔고, 한국의 고등학교를 거쳐 호주에서 공부했다. 어릴 때부터 나라와 학교를 자주 옮겨 다녀서인지 틈나는 대로 어디론가 떠나는 것을 좋아하고, 모국어로 글을 쓸 때 행복을 느낀다. 마음속 깊은 곳에서 작가의 꿈이 꿈틀거리는 걸 느끼고 한국에 돌아와 무작정 방송작가아카데미에 들어갔다. 연예와 예능 프로그램, 드라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대본 작업에 참여했으며, 개막을 앞두고 있는 창작 뮤지컬 <소란한 축제>의 대본을 썼다. 지금은 마음속에 간직했던 내 이야기를 쓰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은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딸이 엄마에게 보내는 희망 메시지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