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절대 이해할 수 없대도, 우린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입양된 카밀라가 친모인 지은을 위해 바치는 그 노력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
김연수 지음
문학동네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이별했을 때
사랑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고마움
#기다림
#김연수
#사랑
#정의
#진실
#추억
#카밀라
288쪽 | 2015-10-0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김연수 장편소설. 타인에게는 내가 짐작할 수 없는 아득하고 깊은 부분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거기서 멈춰 서 타인을 이해하려는 노력을 포기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김연수의 소설은 바로 여기에서부터 시작된다. 우리에게는 서로가 건너기 힘든 아득한 심연이 있고, 바로 그렇기 때문에 이해하려는 노력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는 것. '나'라는 일인칭 세계에서 '너'라는 타인에게로 시야를 넓혀온 작가는,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에 이르러 '나'와 '너', 그리고 '우리' 그 전체를 조망한다. <BR> <BR> 태어난 지 일 년도 안 돼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되어 작가로 자란 카밀라 포트만이라는 한 여자가 있다. 자신의 이름이 어째서 카밀라인지에 대한 물음에 "카밀라는 카밀라니까 카밀라인 거지"라는 무책임한 대답 말고는 들을 수 없는, 불완전한 과거조차 갖고 있지 못한 여자가 말이다. <BR> <BR> 카밀라는 양부에게서 건네받은, 앳돼 보이는 여자가 어린아이를 안고 동백나무 앞에 서 있는 사진 한 장에 의존해, 자신의 과거를 알기 위해 한국 진남으로 향한다. 하지만 카밀라의 기대와는 달리 막상 진남에 도착했을 때, 자신의 과거와 친부모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들은 약속한 듯 진실을 감추려 든다. 그리고 진실에 가닿기 위한 모든 것이 가로막힌 상황에서 카밀라는 포기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대신, 한번 더 용기를 내기로 결심한다.
더보기
목차

제1부 카밀라
카밀라는 카밀라니까 카밀라 _011
사과라고 해도, 어쩌면 홍등이라고도 _032
파란 달이 뜨는 바다 아래 오로라물고기 _049
평화와 비슷한 말, 그러니까 고통의 말 _065
바다의 파랑 속에 잠긴 도서실 _084
얼마나 오래 안고 있어야 밤과 낮은 _098

제2부 지은
검은 바다를 건너간다는 것은 _117
우리들의 사랑 이야기, 혹은 줄여서 ‘우리사이’ _131
짧게 네 번, 길게 세 번, 짧고 길고 길고 짧게, 짧게 한 번 _144
지나간 시절에, 황금의 시절에 _157
태풍이 불어오기 전날의 검모래 _170
그대가 들려주는 말들은 내 귀로도 들리고 _184

제3부 우리
적적함, 혹은 불안과 성가심 사이의 적당한 온기 _207
날마다 하나의 낮이 종말을 고한다 _220
나한테는 날개가 있어, 바로 이 아이야 _234
저기, 또 저기, 섬광처럼 어떤 얼굴들이 _250

특별전: 가장 차가운 땅에서도
1. 1985년 6월 무렵, 금이 간 그라나다의 뒷유리창 _263
2. 1986년 3월 무렵, 에밀리 디킨슨의 시 _273
3. 2012년의 카밀라, 혹은 1984년의 정지은 _284

작가의 말 _286

더보기
저자 정보
김연수
성균관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다. 1993년 계간 《작가세계》 여름호에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가면을 가리키며 걷기》로 제3회 작가세계문학상을, 《내가 아직 아이였을 때》로 동인문학상을, 《나는 유령작가입니다》로 제13회 대산문학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청춘의 문장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밤은 노래한다》 들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안경 끼고 랄랄라》, 《조지, 마법의 약을 만들다》, 《별이 된 큰 곰》 들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9
자유와그리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 ​ 드라마 '남자친구' 박보검님 읽었던 책입니다. 전 드라마 보지 못해서 몰랐는데, 우연히 인터넷 보다가 알게 되었습니다. ​ 입양했던 주인공(카밀라 밀레)은 어머니 찾으려 다시 한국에 옵니다 ​ 그리고 주인공 어머니는 주인공 낳으고 1년 후 자살을 하게 됩니다. 주인공 어머니 대한 이야기 인 것 같습니다 ​ 거의 읽었으나, 심오한 이야기 것 같습니다
더보기
이유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수능 성적에 맞춰 국문과에 진학하고 방황하고 있을 때, 마음을 다시 잡고 결심한 건 책읽기였다. 그리고 이 책을 처음 읽었다. 책에 익숙치 않은 22살의 나였지만 편안한 문체에 높은 가독성 덕분에 하루만에 이 책을 읽었다. 아니 읽어내었다는 편이 맞겠다. 이 책 덕분에 책읽기에 흥미를 붙이게 되었다. 스토리도 나름 재밌지만 기억에 크게 남진 않는다.
더보기
서예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사람과 사람 사이에 심연이 존재해,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상대의 본심에 닿기 위한 날개가 필요하다. 그런데 아무도 그 날개를 가질 수 없다. 그러니, 날개가 없다면 파도처럼 출렁이며 그 마음에 스며들어야겠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