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가장 밀착도 높은 옷을 가장 멀찍이서 보고 싶을 때
옷에 얽힌 수많은 이야기 속으로 빠지게 되는 책

옷장에서 나온 인문학 (작은 옷에 숨은 큰 이야기)
이민정 지음
들녘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사람
#세상
#여의도점에있는책
#인간
#패션
240쪽 | 2014-04-0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푸른들녘 인문교양' 시리즈. 첫 번째로 소개되는 주제는 '옷'이다. 부제가 가리키듯이 '옷'이라는 작은 사물 속에는 우리가 미처 몰랐던거나 어렴풋이 알면서도 간과해왔던 큰 이야기들이 가득 들어 있다. 청소년부터 성인까지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는, 지금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에 대한 이야기이다. <BR> <BR> 옷이라는 소재를 통해 사람의 몸, 노동의 과거와 현재, 종교 갈등, 동물 보호 문제, 경제학과 철학, 역사까지 자유자재로 넘나든다. 옷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어떤 방식으로 사람들과 살아가며 어떻게 버려지는지, 그야말로 옷의 '삶' 전반을 재미있고 꽉 찬 이야기로 살펴본다.<BR> <BR> 옷에 얽힌 세부적인 주제를 풀어나가기 전에 '오늘의 뉴스'라는 시사 자료를 제시해 각 장마다 어떤 이야기가 전개될 것인지, 어떤 생각거리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지 미리 보여준다. 그리고 다양한 시각자료를 통해 이야기의 현실성을 체감할 수 있게 한다. <BR> <BR> 베트남 전쟁의 현장, 거대의류업체에 의한 패션 모방의 실상, 거식증으로 죽어간 모델, 나치스를 통해 본 유니폼의 한 단면, 명화에 들어 있는 옷의 사연 등, 사진과 일러스트는 입체적인 이해를 돕는다. 또한 문학의 세계에서 찾아낸 옷 이야기도 중간 중간 등장하여 서사의 품격을 더해준다.
더보기
목차

싸게 사고 빠르게 버린다 - 패스트 패션
목화로 만든 옷은 친환경적일까? - 에코 패션
몸, 스키니 진에게 지배당하다 - 옷에 몸 맞추기
명품은 왜 그렇게 비쌀까? - 고가 브랜드 패션
입을 것인가 벗을 것인가, 그것이 문제로다 - 옷의 상징성
옷으로 말하는 사람들 - 옷의 표현력
함께 입는 옷, 나를 감추는 옷 - 유니폼
생존의 수단에서 부의 상징으로 - 모피
‘완판녀’가 생기는 이유 - 모방 패션
누가 옷을 만드는가? - 메이드 인 코리아의 현주소
옷의 삶이 끝난 후 - 옷의 처분
마지막 이야기, 어떤 옷을 입어야 할까?

더보기
저자 정보
이민정
옷, 옷을 입는 사람, 그리고 사회 사이의 관계에 대해 연구 중이다. 건국대학교 의상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패션마케팅을 공부했다. 현재는 미국 아이오와 주립대학교에서 의류직물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교육학을 동시에 공부하고 있다. 패션 잡지 에디터로 일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옷과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옷에 관한 한 ‘멀티플레이어’임을 자부하며, 쓴 책으로 『옷 입은 사람 이야기』(바다출판사, 2013년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우수교양도서)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