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람풍경 (김형경 심리 여행 에세이)
김형경 지음
예담
 펴냄
11,000 원
11,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76쪽 | 2006-10-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랑과 성, 죽음 등의 주제를 형상화해 온 소설가 김형경의 심리.여행 에세이. 지은이가 세계 곳곳을 여행하면서 만난 많은 사람들과의 에피소드를 통해 인간의 내면에 내재한 감정과 근본에 대해 사색하는 글을 담았다. 인간 심리에 대한 관찰과 솔직한 분석, 삶과 사람을 바라보는 작가의 시선을 엿볼 수 있으며, 불안과 회의, 결핍과 갈망 속에서도 살아가는 의미를 찾으려 하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담았다.<BR> <BR> 책은 일반적인 기행수필처럼 시간적 순서에 따라 진행되는 게 아니라 정신분석의 진행방식을 따른다. 감추고 싶은 내면의 어두운 그림자, 지금껏 외면해온 억압된 무의식을 인정한 다음 건강한 정신을 갖기까지의 과정이 27편의 에세이에 반영되어 있다.<BR> <BR> 지은이는 혼자 로마, 피렌체, 밀라노, 파리, 니스, 베이징, 적도 아래의 뉴칼레도니아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도시와 항구를 돌아다니면서 다양한 사람들, 풍경, 예술의 면면을 확인한다. 로마의 뒷골목에 텐트를 치고 그림을 그리며 도둑고양이들과 함께 살아가는 청년, 여행자의 지갑을 노리며 역 주변을 서성이는 사람들과 당당하게 손을 내미는 집시들의 눈빛에서 자신을 사랑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

무의식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
사랑 모든 심리적 문제의 원인이자 해결책
대상 선택 타인을 중요한 존재로 생각하게 되는 과정
분노 대상 상실의 감정, 혹은 돌아오지 않은 사랑
우울 정신의 착오, 혹은 마음의 요술 부리기
불안 사랑하는 대상을 잃을까 봐 두려워하는 마음
공포 분노가 가면을 쓰고 다른 대상에게 옮겨진 것
의존 심리적 안정을 얻기 위해 사용하는 대상
중독 의존성이 심화 극단화된 상태
질투 사랑받는 자로서의 자신감 없음
시기심 타인이 가진 것을 파괴하고 싶은 욕망
투사 내면의 부정적인 면을 타인에게 옮겨놓기
분리 세상을 반으로 축소시키는 태도
회피 자기 자신과 삶으로부터의 도피
동일시 타인을 받아들여 나의 일부로 만들기
콤플렉스 다양하고 풍성한 인격의 근원
자기애 퇴행과 성장으로 난 두 갈래 길
자기 존중 행복할 가치가 있는 존재라는 느낌
몸 사랑 몸이 곧 정신이고, 육체가 곧 정체성이다
에로스 생의 에너지이자 예술의 지향점
뻔뻔하게 유아적 환상 없이 세상 읽기
친절 오른손이 한 일을 왼손이 지켜보기
인정과 지지 고래도 춤추게 하는 놀라운 힘
공감 타인에 이르는 가장 선한 길
용기 절망 속에서도 전진할 수 있는 능력
변화 세상을 보는 시각과 삶의 방식 수정하기
자기 실현 진정한 자기 자신이 되는 일

더보기
저자 정보
김형경
1960년 강원도 강릉에서 태어났다. 경희대 국문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1983년 『문예중앙』 신인상에 시가, 1985년 『문학사상』 신인상에 중편소설 「죽음 잔치」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로 『새들은 제 이름을 부르며 운다』 『세월』 『울지 말아요, 기타』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내 사랑은 그 집에서 죽었다』 『외출』 『꽃피는 고래』, 소설집으로 『단종은 키가 작다』 『담배 피우는 여자』, 시집으로 『시에는 옷걸이가 없다』 등이 있으며, 심리 에세이 『남자를 위하여』 『사람 풍경』 『천 개의 공감』 『좋은 이별』 『만 가지 행동』 『소중한 경험』을 펴냈다. 제10회 무영문학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4
hooood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
더보기
책벌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비심리학자가 여행 중에 느낀 감정을 심리적으로 풀어 쓴 책. 심리여행임과 동시에 유럽여행도 곁들인 내용이다. 가볍게 슥슥 보느라 기억 나는 내용이 많지는 않다. 그럼에도 기억에 남는 것 중 하나는 내 마음을 잘 들여다 볼 줄 알아야 하는 것. 내가 왜 기쁜지, 왜 화나는지, 왜 속상한지를 끝까지 파헤쳐보는 것이 심리분석의 시작이 아닐까. 비전공자도 이 정도 분석을 해서 책을 썼다니 나도 앞으로 더 많이 연구하고 공부해야겠다는 자극도 받는다.
더보기
채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나는 이타적이면서 이기적이고, 아름다우면서도 추악하고, 정직하면서도 거짓말쟁이이며, 도덕적이면서도 뻔뻔한, 얼룩덜룩한 인간임을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