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결혼으로 스트레스 받고 있는 여성들에게
어머니의 마음으로 전하는 행복 메시지

딸아, 너는 인생을 이렇게 살아라 1 (펄 벅이 들려주는 사랑과 인생의 지혜)
펄 벅 지음
책비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힘들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삶
#여성
#인생
#펄벅
#희망
320쪽 | 2011-07-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싱글맘’, ‘리틀맘’, ‘워킹맘’……. 시대가 빠르게 변하면서 다양한 상황과 가치관 위에 선 여성들을 일컫는 새로운 용어들이 속속 등장하고, 그에 대해 격려를 보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따가운 눈초리를 보내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더 이상 여성이 결혼이라는 틀에 얽매여 우리 전 세대의 어머니들이 밟았던 전철을 그대로 따라야 한다는 법칙은 없으나, 사회와 인생에 대한 깊은 고민 없이 그저 여자 인생의 ‘변화를 위한 변화’를 일으키기 위해 자신의 인생과 미래를 담보로 삼는 경우는 없어야 할 것이다. <BR> <BR> 젊음이라는 축복을 한껏 누리고 있는 지금으로서는 당장의 가치관이 제일이고 지금 당장의 사랑이 최고인 것처럼 보이겠지만, 여자로 태어난 우리들에게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될 여성으로서의 책임이 있다. 펄 벅은 이 책에서 바로 그러한 여성으로서의 책임과 여성에게 잠재된 위대한 가능성을 하나하나 일깨워준다. 또한 자유로운 성적 분위기 속에 선 미혼의 여성이 현명하게 사랑하고 행복한 가정을 이룩하기 위해 반드시 명심해야 할 지혜가 펄 벅 특유의 아름답고 자상한 필치로 쓰여 있다. <BR> <BR> 특히 문란해진 현대 서양의 성 문화에 대한 하나의 대응책으로서 예부터 전해 내려오는 동양의 성 도덕을 든 대목과 오래전 여족장 시대에 여성이 한 민족의 통치자로서, 또 예술가로서 얼마나 영향력 있게 활동했는가 하는 부분들은 한국인인 우리 여성 독자들에게 매우 흥미롭게 읽힐 것이다. 책을 옮긴 번역가 하지연 씨는 “책을 덮고 한동안 가슴 깊이 전해 오는 감동에서 벗어날 수가 없었다”며, “이 책을 읽은 여성은 미래의 딸에게 이 책을 읽어주고 싶은 마음을 결코 뿌리칠 수 없을 것이다”라고 극찬했다. 그녀의 말처럼 펄 벅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만으로 당신은 여성으로 산다는 것에 대한 깊은 자부심과 어떤 유혹이나 고난에도 흔들리지 않을 귀중한 생명력을 세포 하나하나에 심어둘 수 있을 것이다.<BR>
더보기
목차

1부. 청춘
사랑하는 딸에게
첫 만남
공허한 젊음을 위하여

2부. 사랑과 결혼
결혼을 앞둔 딸에게
혼전 임신과 결혼
사랑! 결혼?
행복한 결혼의 조건
결혼 제도에 대하여

3부. 가정을 꾸리는 지혜
가정의 삼각관계
가정을 꾸려간다는 것

4부. 내가 꿈꾸는 여성
여성은 약자인가
여성에게 필요한 교육
남자와 여자

5부. 진짜 삶으로 도약하기 위하여
의지와 행복
용기는 절망에서 솟구치는 것
철저히 삶의 편에 서라
생명을 책임지는 성 혁명
새로운 도덕률을 위하여

더보기
저자 정보
펄 벅
1892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 주에서 태어났다. 생후 3개월 만에 선교사였던 아버지를 따라 중국으로 이주, 10여 년간 어머니와 왕王 노파의 감화 속에서 자랐다. 그 후 미국으로 건너가 우등으로 대학을 마쳤고, 다시 중국으로 돌아와 남경대학의 교수가 되었다. 1917년 중국의 농업기술박사인 존 로싱 벅(John L. Buck)과 중국에서 결혼하여 정신지체인 딸을 낳았는데, 그 딸에 대한 사랑과 연민은 그녀가 작가가 된 중요한 동기 가운데 하나였다. 1927년에는 국민정부군이 남경에 쳐들어와 온 가족이 몰살당할 뻔한 사건이 있었다. 이 때 동서간의 피치못할 균열을 깊이 자각한 것도 창작활동을 시작한 중요한 동기가 되었다. 이 균열과 그 극복은 펄 벅의 작품 밑바닥에 중요한 테마로 흐르고 있다. 1930년 처녀작 <동풍, 서풍>을 출판하여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으며, 이어 1931년에는 대표작 <대지>를 발표하여 노벨상을 수상, 세계적인 작가로서의 명성을 얻었다. 주요 작품으로 <연인 서태후>, <북경의 세 딸>, <사탄은 잠들지 않는다>, <살아있는 갈대>, <어머니의 초상>, <북경에서 온 편지>, <만다라>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