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철학적 시 읽기의 즐거움 (우리 시에 비친 현대 철학의 풍경)
강신주 지음
동녘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32쪽 | 2010-02-0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우리 시 21편을 통해 들여다보는 현대 철학의 주요 개념. 이 책은 김수영, 김춘수, 황동규, 황지우, 기형도, 최영미 등 현대 시인의 시를 통해 현대 철학의 주요 개념과 현대 철학자들이 고민했던 문제가 무엇이었는지 살핀다. 또한 들뢰즈, 푸코, 사르트르 같은 현대 철학자들의 사유가 우리 현대 시인들의 시와 어떻게 행복하게 만나는지 보여준다. <BR> <BR> 저자는 어렵게만 느껴지는 현대 철학의 주요 개념들을 조금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시'라는 감성적 코드를 통해 설명한다. 네그리와 박노해를 통해 '다중(Multitude)'을, 바타이유와 박정대를 통해 '에로티즘(L’Erotisme)'을 호네트와 박찬일을 통해 '인정투쟁'의 주요 개념을 이해하게 되는 것이다. <BR> <BR> 또한 개념을 쉽게 푸는 것에 그치지 않고 철학자의 주요 저서를 인용하고 그 안에 나오는 기본 개념들을 설명한다. 각 장 뒤 '더 읽어볼 책들'에서는 꼭 짚고 넘어가야 할 시집과 철학책을 소개한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는 글 | 프롤로그

1. 기쁨의 연대 - 네그리와 박노해
노동 해방에서 화엄의 세계로 / 진흙 속에서 연꽃이 피어나는 아이러니 / 다중의 정치와 사랑의 세계
2. 언어의 뼈 - 비트겐슈타인과 기형도
어느 시인의 고독한 죽음 / 언어에 감추어진 다양한 맥락 / 소리의 뼈란 무엇일까?
3. 사유의 의무 - 아렌트와 김남주
근면이 미덕일 수 있을까? / 이웃 아저씨처럼 너무나 평범했던 아이히만 / 사유는 인간에게 주어진 능력이 아니라 의무이다!
4. 삶의 우발성 - 알튀세르와 강은교
다정히 몸을 부빌 때 물은 어떤 소리를 내는가?/떨어지는 빗소리에서 철학자가 성찰한 것 / 우발성의 철학 혹은 마주침과 지속의 논리
5. 너무나 인간적인 에로티즘 - 바타이유와 박정대
시인이 서럽게 그리워하는 것 / 금기도 없다면 에로티즘도 없다! / 결혼, 성(性), 그리고 에로티즘 사이에서
6. 소비사회의 유혹 - 벤야민과 유하
욕망의 집어등! / 벤야민의 미완의 기획,‘ 아케이드 프로젝트’ / 백화점, 종교적 도취에 바쳐진 사원
7. 무한으로서의 타자 - 레비나스와 원재훈
은행나무 아래서 작아지는 시인의 마음 / 유아론을 넘어 타자에게로 / 타자 없이 내일도 없다!
8. 망각의 지혜 - 니체와 황동규
신분증에 다 담을 수 없는 꿈 / 행복과 희망을 가져다주는 망각의 힘 / 낙타에서 사자로, 마침내는 아이가 되어라!
9. 미시정치학 - 푸코와 김수영
4.19 혁명의 뒤안길에서 고뇌하는 두 시인 / 민주주의 적은 바로 우리 안에 있다 / 구성된 주체에서 구성하는 주체로
10. 대화의 재발견 - 가라타니 고진과 도종환
‘접시꽃’ 같았던 사랑으로부터 ‘가구’ 같은 사랑으로 / 고진이 비트겐슈타인으로부터 배운 것 / 사랑 혹은 타자로의 위험한 도약
11. 밝음의 존재론 - 하이데거와 김춘수
촛불이 켜질 때 드러나는 것들 / 세계에 개방되어 있는 존재, 인간! / 잃어버린 존재를 찾아서
12. 주름과 리좀의 사유 - 들뢰즈와 최두석
추운 겨울 새벽 버스 창에 피어난 성에꽃 / 누구에게나 고유한 주름은 있다! / 주름에 대한 통찰에서 리좀의 철학으로
13. 애무의 비밀 - 사르트르와 최영미
비극적 사랑의 씨앗, 자유 / 사랑에 빠질 때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 / 육체가 살로 태어날 때
14. 작고 상처받기 쉬운 것들 - 아도르노와 최명란
아우슈비츠에서 돌아와 밥을 먹고 연애를 하며 / 아우슈비츠 이후 서정시를 쓰는 것은 야만이다! / 동일성(identity)의 사유를 넘어 성좌(constellation)의 사유로
15. 해탈을 위한 해체론 - 데리다와 오규원
죽고 난 뒤의 팬티를 부끄러워한 어느 시인 / 죽음이 없다면 살아있을 수조차 없다 / 해체에서 해탈로
16. 미래 정치철학의 화두 - 아감벤과 한하운
벌거벗은 생명의 자리에 서서 / 생명정치(Biopolitics)의 등장 / 민주주의의 아포리아를 넘어서
17. 육화된 마음-메를로 - 퐁티와 정현종
사람들 사이에 있는 섬 / 역사와 육체로 얼룩진 나라는 주체! / 고독해서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해서 고독해지는 것
18. 포스트모던의 모던함 - 리오타르와 이상
미쓰코시 백화점을 노래했던 모던보이 / 모던하다는 말의 진정한 의미는? / 모던의 동력, 포스트(Post)!
19. 사랑의 존재론적 숙명 - 바디우와 황지우
기다림, 기다림, 그리고 기다림! / 사랑이란 과연 하나가 되는 것인가? / 사랑,‘ 둘’이 만드는 무한한 경험!
20. 인정에 목마른 인간 - 호네트와 박찬일
시인이 차를 몰고 강물에 뛰어든 이유 / 타자로부터 인정받으려는 인간의 욕망 / 물화의 세계를 넘어 인정의 세계로
21. 한국 사유의 논리 - 박동환과 김준태
도시 너머에서 발견한 희망 / 도시 밖의 생명과 사유의 논리 / 항상 이미 동양철학과 서양철학을 넘어서 있던 한국적 사유

에필로그 | 참고문헌 | 시 출처

더보기
저자 정보
강신주
사랑과 자유의 철학자. 동서양 인문학을 종횡하며 끌어올린 인문 정신으로 어떤 외적 억압에도 휘둘리지 않는 힘과 자유, 인간에 대한 사랑을 쓰고 말해왔다. 지은 책으로 『강신주의 노자 혹은 장자』, 『비상경보기』, 『매달린 절벽에서 손을 뗄 수 있는가?』, 『철학적 시 읽기의 즐거움』, 『철학이 필요한 시간』, 『강신주의 감정수업』, 『김수영을 위하여』, 『상처받지 않을 권리』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