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몰타의 매
대실 해밋 지음
열린책들
 펴냄
9,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4쪽 | 2009-12-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목차

01 스페이드와 아처
02 안개 속의 죽음
03 세 여자
04 검은 새
05 레반트인
06 조그만 그림자
07 허공에 쓴 G
08 허튼 수작
09 브리지드
10 벨베데어 호텔의 소파
11 뚱뚱한 사내
12 회전목마
13 황제에게 바치는 선물
14 라 팔로마
15 이 도시의 모든 얼치기
16 세 번째 살인
17 토요일 밤
18 희생양
19 러시아인의 솜씨
20 교수형을 당한다면

꼬리에 꼬리를 무는 거짓말
대실 해밋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대실 해밋
1894년 미국 메릴랜드 주 세인트메리스 카운티에서 태어났다. 1908년 볼티모어 실업학교에 입학했으나 아버지 사업을 돕기 위해 중도에 자퇴했다. 1915년 21세의 나이에 미국 최대의 사립 탐정 회사인 핑커턴 탐정 사무소에 취직, 탐정 일을 시작했다. 1921년 건강 문제로 일을 그만둔 뒤 잡지에 작품을 발표하기 시작해, 1927년부터 탐정 소설 비평을 게재하고 <대단한 강도>, <피의 수확>, <데인 가의 저주>, <몰타의 매> 등의 작품을 차례로 발표했다. 제1차 세계 대전 이후 알 카포네와 같은 밀주업자가 대중의 영웅이 되고 범죄가 들끓던 1920년대 미국 사회를 배경으로 한 작품들을 주로 썼기 때문에 '1920년대의 작가'라 불리기도 한다. 집필을 시작한 것이 1922년이고 마지막 소설이 1934년에 출간되었기 때문에 창작 경력은 비교적 짧다고 할 수 있다. 그 후로는 영화 일에 몰두했으며, 그의 작품 또한 영화로 다수 만들어졌다. 특히 <몰타의 매>는 무려 세 번이나 영화화되었다. 1940년대부터 돌연 정치에 몰두해 공산당 활동을 하다가 옥살이도 잠시 했지만 공산주의 이념에 깊이 몰두했다고 보이지는 않는다. 1942년 사병으로 재입대해 제2차 세계 대전에 참전했고 1945년 제대한 뒤 제퍼슨 사회과학 대학에서 추리소설 작법을 가르쳤다. 1961년 사망해 알링턴 국립 묘지에 묻혔다. 주요 작품으로 장편 <대단한 강도>(1927), <피의 수확>(1929), <데인 가의 저주>(1929), <몰타의 매>(1930), <유리 열쇠>(1931), <여윈 남자>(1934) 등과 '이 작은 돼지'(1934) 등의 단편소설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