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원자력의 거짓말
고이데 히로아키 지음
녹색평론사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92쪽 | 2012-01-0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3·11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실상을 밝힌다.
더보기
목차

책머리에 과학의 양심과 상상력 | 김종철
시작하며 과거는 바꿀 수 없지만 미래는 바꿀 수 있다

1부 묘한 ‘낙관적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원자로는 정말로 냉각되고 있는가 | ‘붕괴열’에 의한 연료봉 손상
노심은 핵연료가 녹을 정도로 고온이었다 | 앞으로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시나리오
체르노빌에 이은 또한번의 ‘지구피폭’의 가능성 | 악화되는 노동자 피폭 환경
수관(水棺)방식은 의문 | ‘앞으로 나가도 지옥, 뒤로 물러서도 지옥’인 교착상태
재임계는 일어났는가 | 일본정부와 도쿄전력은 데이터를 모조리 공개해야 한다
‘7단계’란 어떠한 사고인가 | “모스크바 도심에 지어도 안전하다”던 원전이 대사고를
아직도 남아있는 ‘방사능 묘지’ | 1천개 이상 마을이 폐허가 되었다
‘체르노빌의 10분의 1’이라고 안심할 수는 없다

2부 ‘방사능’이란 어떠한 것인가

방사능은 감지할 수 없다 | 퀴리 부인도 ‘피폭’으로 목숨을 잃었다
방사선은 인간의 DNA를 파괴한다 | JCO 임계사고의 비극
세포가 재생되지 않아 신체가 망가져간다 | 방사선 에너지는 어마어마하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어떤 방사능이 나오고 있는가
뼈를 좀먹는 스트론튬, ‘최악의 독물’ 플루토늄 | 이미 핵폭탄 80발분의 방사능이 확산되었다

3부 방사능오염으로부터 우리의 몸을 지키기 위해

‘안전한 피폭’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 해명된 저준위 피폭의 위험성 | 바람과 비가 오염을 확산한다
피폭으로부터 몸을 지키는 방법 | 소식통을 개척한다
‘실제 오염에 맞춰서’ 상향조정된 피폭한도량 | 아이들이 20배 피폭을 당하게 하면 안된다
원전 부근에 ‘방사능 묘지’를 만들 수밖에 없다 | 오염된 농지의 재생은 가능한가
어리면 어릴수록 죽을 확률이 높다 | 피해를 후쿠시마 사람들에게만 떠맡기면 안된다

4부 원전의 ‘상식’은 비상식이다

원전이 만들어낸 ‘죽음의 재’는 히로시마원폭 80만개분
국가도 전력회사도 위험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전력회사가 책임지지 않는 시스템 | 결국, 사고 보상을 하는 것은 국민 자신!?
원전을 지으면 지을수록 돈을 버는 전력회사 | 원자력발전의 비용은 싸지 않다
이산화탄소를 대량 방출하는 원자력산업 | JARO 판정을 무시하고 계속된 ‘친환경적’이라는 광고
지구를 데우는 원전

5부 원자력은 과연 ‘미래의 에너지’인가

‘자원고갈에 대한 공포’가 원전을 추진시켰다 | 석유보다 우라늄이 먼저 고갈된다!?
핵연료 재활용계획은 이미 결딴났다 | 파탄이 확실한 고속증식로 ‘몬주’
플루서멀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 “플루토늄 소비를 위해 원전을 만든다”는 악순환

6부 지진열도 일본에 원전을 지으면 안된다

지진대에 원전을 세운 것은 일본뿐 | “발전소 전(全) 시설 정전은 결코 일어나지 않는다”고 했다
많은 원전이 아직도 비상용 전원을 배치하지 않았다 | ‘지진 소굴’ 바로 위에 들어선 하마오카원전
세토내해 자연환경을 파괴하는 가미노세키원전
원전 100년분의 ‘죽음의 재’를 저장하는 롯카쇼 재처리공장
재처리공장은 방사능을 ‘계획적’으로 방출한다 | 방사능을 희석하지 않고 그대로 방출한다
‘몬주’에서 사고가 일어나면 즉각 파국

7부 원자력에 미래는 없다

원자력시대는 말기 상태 | 선진국에서는 탈원전이 가속화 | 일본 원전은 ‘복제품’
‘원자력 후진국 일본’이 원전을 수출하는 희비극 | 원전을 멈추어도 곤란하지 않다
전력소비 피크는 한여름 며칠간에 불과하다 | 원자로를 폐지해도 대량으로 잔재하는 ‘부(負)의 유산’
100만년 관리가 필요한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 ‘핵쓰레기’는 아무도 관리할 수 없다
무엇보다도 필요한 것은 에너지소비의 억제

더보기
저자 정보
고이데 히로아키
핵의 평화 이용을 꿈꾸며 원자핵공학을 전공했지만, 그 위험성을 알게 되면서부터 방사능피해를 입을 수 있는 주민 측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왔다. 그는 후쿠시마 사고가 난 이후 전국 각지에서 밀려오는 강연요청으로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였고, 지금도 그런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핵발전을 문제삼고 그 신념을 굽히지 않는 대가로, 육십이 훨씬 넘은 나이에도 대학 조수(조교)의 위치에서 활동하고 있는 그는, 일본에서 가장 신뢰받는 연구자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64가지 질문들에 대해, 누구라도 이해할 수 있는 쉬운 말로 설명하고 있다. 이 설명들을 따라가다 보면, 독자들은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의 전체적인 윤곽과 맥락을 자연스럽게 이해하게 되고, 방사능 오염·피폭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체계적으로 인식하게 될 것이다. 나아가 핵발전을 벗어나기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도 생각해 보게 된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