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엄지세대 두 개의 뇌로 만들 미래 (프랑스 현대철학의 거장 미셸 세르의 신인류 예찬)
미셸 세르 지음
갈라파고스
 펴냄
8,800 원
7,9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68쪽 | 2014-02-1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스마트폰을 쥔 채 페이스북 친구 만들기에 여념이 없고, 수동적으로 지식을 주입받는 교실에 가만히 앉아있는 걸 못 견뎌하는 젊은이들, 우리 기성세대 어른들은 이런 아이들을 이해하지 못하고 걱정스러워한다. 하지만 현대 프랑스 철학의 거장 미셸 세르는 이들 신인류에게서 무한한 가능성을 엿본다. <BR> <BR> 인터넷을 자신의 뇌와 연결된 뇌, 곧 ‘두 번째 뇌’로 여기는 이들은 ‘요람에서 무덤까지’ 인터넷 기술과 함께할 역사상 첫 세대다. 이 신인류는 가상과 실재의 경계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세상의 변화를 재빨리 감지하고, 수집한 정보를 분해하고 짜깁기해 새롭게 탄생시킨다. 정보를 퍼 나르고 전달하는 데 주저함이 없으며, 동영상을 만들어 전 세계 수억 명과 공유하는 것이 ‘뉴노멀New Normal’인 세상이 아이들에게 펼쳐진 것이다.<BR> <BR> 82세 노 철학자의 신인류 예찬은 어른들이 늘 걱정스럽게만 바라보던 미래세대의 잠재력을 말하고, 그들의 존재가 우리 사회를 어떻게 바꿀 것인지, 전환점에 선 아이들을 어른들이 어떻게 바라봐야 할지를 알려준다. 미셸 세르는 상상조차 하기 어려운 새로운 것들, 예전에 구조화되어 여전히 우리를 지배하는 행동양식, 미디어, 장래 계획 등을 모두 벗어던진 완전히 새로운 것들을 발명해야 마땅하다고 제시한다.<BR>
더보기
목차

해제: 엄지세대, 그 찬란한 무한질주를 향하여

1장 엄지세대, 그들은 누구인가
1. 문명의 속도, 예전과 다른 새로운 사실들
2. 몸과 인식, 격렬한 지각 변동이 일어나다
3. ‘온전한’ 개인의 탄생
4. 전수하다: 무엇을, 누구에게, 어떻게
5. 곧 다가올 미래세대에게

2장 지식 시대의 종말, 드니 성인의 머리를 들다
3장 신인류와 함께 할 새로운 사회

옮긴이의 말: 지금까지와는 다른 세상을 꿈꾸며

더보기
저자 정보
미셸 세르
1969년 클레르몽-페랑 대학에서 과학사 교수로 취임한 후, 파리 8대학 교수를 거쳐 파리 1대학 역사학과에서 과학사를 가르쳤다. 스탠포드 대학의 교수이자 프랑스 한림원 회원이다. 해군사관학교 이공계열에 입학한 뒤 다시 고등사범학교에서 철학을 공부한 세르는 이러한 학문적 이력을 바탕으로 과학과 철학을 결합하여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철학자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라이프니츠 연구, 인식론 연구를 통해 바슐라르를 잇는 프랑스 인식론계의 거장으로 평가받는 인물이기도 하다. 최근에는 프랑스 소장 지식인을 대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사상가로 들뢰즈와 함께 선정될 만큼 프랑스 안에서도 최고의 지성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프랑스 케이블 TV ‘문화강좌’를 통해 대중과도 친숙한 사상가가 되었다. 주요 저서로는 『헤르메스』 『천사들의 전설』 『사랑할 때 우리는 동물이 되는가?』 『기식자』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