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제4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2013)
김미월 외 6명 지음
문학동네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2쪽 | 2013-04-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등단 십 년 이내의 젊은 작가들을 격려하고 독자에게는 새로운 감각과 대담한 정신으로 충만한 젊은 소설의 기운을 느끼게 해주고 있는 젊은작가상. 특별한 개성을 간직한 한국문학의 미래와 함께하는 '젊은작가상'의 2013년 제4회 수상자는 김종옥, 이장욱, 김미월, 황정은, 손보미, 정용준, 박솔뫼 일곱 명의 신예 작가다.<br><br>지난해 대상을 수상한 손보미, 독자와 평단의 지지를 고루 받고 있는 황정은, 그리고 재작년 첫 소설집을 내고 꾸준히 좋은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정용준, 세 사람은 '젊은작가상' 2회 수상의 영예를, 독특한 자기만의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이장욱, 김미월 두 작가는 3회째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되었으며, 실험정신이 돋보이는 박솔뫼가 그 일곱 주인공들의 막내 격이다.<br><br>대상 수상작인 김종옥의 '거리의 마술사'는 작가의 2012년 신춘문예 등단작이다. 심사자 중 한 명인 소설가 성석제는 김종옥의 수상 작품을 가리켜 "이 시대에 가장 뜨겁고 민감한 문제에서 출발해 어두운 하늘로 찬란하게 솟아오른 폭죽"이라 칭하며 앞으로 펼쳐질 그의 무궁무진한 작품세계가 어떨지 궁금하다 평했다.
더보기
저자 정보
김미월 외 6명
1977년 강원도 강릉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언어학과와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2004년 세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정원에 길을 묻다'가 당선되어 소설가로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소설집 <서울 동굴 가이드>와 <아무도 펼쳐보지 않는 책>, 장편소설 <여덟 번째 방> 등을 발표했다. 2011년 신동엽창작상을 비롯해 2012년 문학동네 젊은작가상 대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