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제3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2012)
김미월 외 6명 지음
문학동네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16쪽 | 2012-04-2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대상작을 등단 십 년 이내의 작가들의 작품으로 제한하여, 아직 집중적으로 조명되지 않았으나 특별한 개성을 간직한 한국문학의 미래와 함께하는 2012년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제3회 수상자는 손보미, 김미월, 황정은, 김이설, 정소현, 김성중, 이영훈 일곱 명의 신예다. <br><br>이중 손보미, 정소현, 이영훈 세 명의 작가는 아직 단행본이 한 권도 출간되지 않았으며, 특히 대상 수상자인 손보미는 2011년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한 1년차 신인소설가이다. 또한 김성중은 올해로 3회 연속 수상자가 되어, 독자들에게 다시 한번 그 이름을 각인시켜주었다. <br><br>여덟 명의 젊은 평론가들로 이루어진 선고위원들은 2011년 한 해 동안 발표된 단편소설 가운데 2002년 이후 등단한 작가들의 작품을 검토했다. 계간지와 월간지는 물론 각종 웹진, 문예지 발표 없이 바로 단행본으로 묶인 작품들까지 포함, 총 223편의 단편들이 심사 대상이 되었다.<br><br>문학동네 계간지 리뷰 좌담을 위해 일 년 동안 꾸준히 작품들을 읽어온 선고위원들은 심사를 위해 다시 세 번의 긴 논의를 거쳐 최종 후보작 16편을 추천해주었으며, 이 16편의 작품을 놓고 김화영, 남진우, 신형철, 은희경, 이혜경 다섯 분의 심사위원이 역시 긴 회의 끝에 일곱 편의 수상작을 뽑았다.<br><br>대상을 수상한 손보미의 '폭우'는 "이 기이하고 매혹적인 작품은 말과 침묵 사이의 틈새로 흐린 욕망의 풍경을 언뜻언뜻 드러낸다. 언어가 말을 더듬을 때까지 벼랑으로 몰고 가며 태연하게 연출하는 이 잔잔하고 불안한 한 편의 연극은 그 어떤 단정적인 해석도 거부하지만 마지막 페이지를 덮으면 그 잔상이 길게 남는다.(문학평론가 김화영)"는 평을 받았다. <br><br>우수상으로는 김미월의 '프라자 호텔', 황정은의 '양산 펴기', 김이설의 '부고', 정소현의 '너를 닮은 사람', 김성중의 '국경시장', 이영훈의 '모두가 소녀시대를 좋아해'가 선정되었다.
더보기
저자 정보
김미월 외 6명
1977년 강원도 강릉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언어학과와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2004년 세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정원에 길을 묻다'가 당선되어 소설가로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소설집 <서울 동굴 가이드>와 <아무도 펼쳐보지 않는 책>, 장편소설 <여덟 번째 방> 등을 발표했다. 2011년 신동엽창작상을 비롯해 2012년 문학동네 젊은작가상 대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