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토니오 크뢰거
토마스 만 지음
부북스
 펴냄
5,000 원
4,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24쪽 | 2013-04-0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부클래식 Boo Classics' 36권. 1929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독일 작가, 토마스 만의 작품. 토마스 만의 전 작품을 응축해놓았다고도 할 수 있을 만큼 그의 문학관이 뚜렷하게 나타나 있는 작품이다. 토마스 만 개인의 문학의 내면성을 드러낼 뿐만이 아니라, 인간 일반의 내면성의 문제, 문학의 문제, 즉 그리스 정신에 기반을 둔 서구의 주지주의에 대한 신랄한 비판을 가한다.
더보기
목차

토니오 크뢰거-7
옮긴이 후기 -120

더보기
저자 정보
토마스 만
북부 독일의 유서 깊은 도시 뤼베크에서 곡물상을 경영하는 상인의 아들로 태어났다. 아버지의 사망으로 집안이 몰락하여 뮌헨으로 이주하였고, 토마스 만은 보험회사에 근무하면서 글을 써 19세 때 최초의 단편 < 타락>을 발표했다. 1901년에 출간한 최초의 장편소설 < 부덴브로크 가의 사람들>의 성공은 그에게 작가로서의 명성과 부를 함께 안겨주었다. 이어 단편 < 토니오 크뢰거>(1903), < 트리스탄>(1903), < 베네치아에서의 죽음>(1912) 등을 발표하여 삶과 죽음, 시민성과 예술성이라는 이원성의 문제를 다루었고, < 대공전하>(1909), < 마의 산>(1924) 등의 장편소설을 발표하였다. 1929년에는 노벨문학상을 수상하였다. 1933년 국외로 강연 여행을 떠난 채 망명하여 스위스를 거쳐 미국에 정착하였고, 미국 사회에서 독일인의 입장을 옹호했다. 특히 1940년부터는 영국 BBC 방송을 통해 ‘독일 청취자 여러분!’이라는 제목으로 독일 국민들에게 히틀러 타도를 호소하였다. 후기 작품으로 < 바이마르의 로테>(1939), < 요젭과 그의 형제들>(1943), < 파우스트 박사>(1947), < 선택받은 사람>(1951) 등의 장편소설들이 있다. 1955년 동·서독에서 실러의 기념강연을 하고, 고향 도시 뤼베크의 명예시민이 되어 스위스로 돌아왔으나 7월 21일 혈전증 진단을 받아 8월 12일 사망한다. 취리히 근교 킬히베르크 교회 묘지에 안장되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