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거룩한 속물들
오현종 지음
뿔(웅진)
 펴냄
10,000 원
9,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270쪽 | 2010-02-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사과의 맛>, <본드걸 미미양의 모험>의 작가 오현종의 장편소설. <거룩한 속물들>은 2009년 7월 15일부터 5개월여 간 「문학웹진 뿔(http://blog.aladdin.co.kr/ppul)」에 연재된 작품이다. 속물을 혐오하면서도 속물 되기를 권하는 사회에서 위악스러울 수밖에 없는 20대들의 모습을 까칠하고도 발랄하게 그린다. <BR> <BR> 여대 사회복지학과 4학년인 기린(나), 명, 지은은, 전공실습을 하기 위해 생활보호 대상 노인들을 찾아가 봉사활동을 하면서도 가난이라면 딱 질색인 친구들이다. 명은 재산이 많은 할아버지가 있어, 아버지의 형제들은 상속 받을 궁리만 하고 있다. 일명, 너무 돈이 많아 고상한 속물이다. <BR> <BR> 이 밖에도 기린의 주변에는, 공무원 가산점을 따기 위해 국가 유공자인 외삼촌의 호적에 올려달라는 '정', 과외 선생 기린에게 노트 심부름을 시키는 여중생 '반디', 돈 많은 집으로 시집 간 허세 부리는 사촌언니 등 속물들로 가득하다. 어른이지만 아직 더 자라야 하는 젊은이들의 연애와 사랑 이야기가 펼쳐진다.
더보기
목차

빈곤은 비둘기와 같다/ TV디너/ 알면서 모르는 척/ 보양식의 역사/ 교환의 법칙/ 팝콘은 짜다/
부서지기 쉬운/ 식당에 딸린 방 한 칸/ 윤리적인 생(生)/ 인생 수업/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
이기동 씨의 역전의 기회/ 스크립터의 세계/ 목동으로 가는 길/ 밤의 성냥팔이 소녀/
광막한 사르가소 바다/ 귀가하는 저녁/ 졸업/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오현종
1973년 서울 출생.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와 명지대 문예창작학과 박사과정을 졸업했다. 1999년 『문학사상』 신인상에 단편소설 「중독」이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세이렌』 『사과의 맛』, 장편소설 『너는 마녀야』 『본드걸 미미양의 모험』 『외국어를 공부하는 시간』 『거룩한 속물들』 『달고 차가운』 『옛날 옛적에 자객의 칼날은』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윤이삭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재미와 감동이 넘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