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환상의 여인 (왜 이 여자를 아무도 모르는 겁니까)
윌리엄 아이리시 지음
엘릭시르
 펴냄
12,800 원
11,5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24쪽 | 2012-07-16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전 세계 미스터리 거장들의 주옥같은 명작을 담은 추리 소설 전집 '미스터리 책장'. <환상의 여인>은 세계 3대 미스터리로 국내에 잘 알려져 있는 윌리엄 아이리시의 소설이다. 기존 해적판 일본어 중역본의 많은 오역들을 바로잡은 이번 판본에서는 아름다운 문장으로 이름이 높은 아이리시의 독특한 문장을 살리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BR> <BR> 윌리엄 아이리시의 장점인 논리적 구성, 등장인물을 밀어붙이는 압도적 상황, 도시적 우수와 슬픔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대표작이다. 도시의 밤을 밤보다 더 어두운 필치로 그려 낸 아이리시 특유의 서정적인 문장이 작품 내에서 돋보인다. <BR> <BR> 절제된 표현에서 더욱 절절히 느껴지는 스콧 헨더슨의 사랑과 벼랑 끝에서 아슬아슬하게 달리는 남자들의 우정이 정교하게 어우러진 플롯은 왜 이 작품이 아직까지 사랑받을 수 있는지 알려준다. 1944년 로버트 시오드막이 감독하고 엘라 레인스가 주연한 동명의 영화는 필름 누아르의 수작으로 평가받는다. 소설가이자 영화 평론가로 유명한 듀나의 해설을 작품 뒤에 덧붙였다.
더보기
목차

013사형 집행 150일 전 - 오후 6시
039사형 집행 150일 전 - 자정
057사형 집행 149일 전 - 새벽
077사형 집행 149일 전 - 오후 6시
105사형 집행 91일 전
119사형 집행 90일 전
121사형 집행 87일 전
123사형 집행 21일 전
135사형 집행 18일 전
151사형 집행 17일, 16일 전
161사형 집행 15일 전 - 롬바드
169사형 집행 14, 13, 12일 전 - ‘그 아가씨’
199사형 집행 11일 전 - 롬바드
219사형 집행 10일 전 - ‘그 아가씨’
259사형 집행 9일 전 - 롬바드
299사형 집행 8일 전 / 사형 집행 7일 전 / 사형 집행 6일 전
307사형 집행 5일 전
333사형 집행 3일 전
341사형 집행일
355사형 집행 시각
375사형 집행 하루 뒤
410작가 정보 - 윌리엄 아이리시
416해설 - 듀나

더보기
저자 정보
윌리엄 아이리시
1903~1968. 1903년 뉴욕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주로 활동한 <a href="/search/searchresult.asp?||AuthorSearch=울릿치@46555">코넬 조지 호플리 울리치</a> (Cornell George Hopley Woolrich)의 필명이다. 영국, 스페인, 유대인 혈통의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어릴 적에 부모가 이혼한 뒤로 아버지와 함께 혁명기의 멕시코, 쿠바, 바하마제도 등에서 살았는데 이 동안에는 호텔을 전전하는 생활을 했으며 학교는 다니지 않았다. 어린 시절에 경험한 남미의 생활은 후의 작품에도 영향을 끼친다. 뉴욕으로 돌아온 울리치는 어머니와 함께 생활하며 컬럼비아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했다. 학생 신분으로 첫 번째 작품인 『봉사료 Cover Change』(1926)을 발표한 뒤로 미국 문학의 총아로 불리며 작가 활동을 시작하게 된 그는 두 번째 작품까지 인기를 끌면서 대학 입학 삼 년 만에 학업을 중단한다. 울리치는 스콧 피츠제럴드의 애독자였는데 첫 작품은 오마주라고 할 만큼 그 영향이 드러나 있다. 1930년대 중반에 들어 울리치는 펄프 잡지에 단편을 발표하면서 미스터리 작가로서의 역량을 키웠다. 자신이 태어난 뉴욕을 무대로 긴박감 넘치는 스토리에 도시인의 삶을 감성적으로 그리는 그의 작풍은 이 시기에 완성되었다. 200편이 넘는 단편을 썼는데 대표적 단편 중 하나인 「이창」(1942)은 1954년에 알프레드 히치콕이 영화화하며 유명해졌다. 윌리엄 아이리시라는 필명은 『환상의 여인』을 발행할 때 붙인 이름으로 아이리시라는 필명으로는 총 다섯 편을 썼다. 울리치는 미들 네임인 조지 호플리라는 이름으로도 두 작품을 발표했다. 서스펜스 미스터리 외에도 기이하고 초자연적인 이야기를 다룬 작품을 많이 썼다. 알코올의존증에 의한 당뇨로 왼발을 절단하고 휠체어 생활을 하게 된 울리치는 1968년 맨해튼의 호텔 복도에서 뇌졸중 발작을 일으켜 64세로 생을 마감한다. 울리치의 막대한 재산은 어머니의 이름으로 모교 컬럼비아 대학에 기부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1
핫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예상못한 스토리 재밌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