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환상의 여인
윌리엄 아이리시 지음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4쪽 | 2008-07-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살인 누명을 벗기 위해 분투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서스펜스 소설. 주인공 헨더슨은 새파랗게 젊은 나이의 청년이다. 그러나 달콤한 밤공기와 달리 그의 기분을 괴롭게 만든 것이 있었으니, 기묘한 오렌지색의 멋진 모자를 쓴 여인과의 우연한 만남이다. 헨더슨은 그 여인과 함께 식사를 하고 극장에도 간다. <BR> <BR> 그러나 여인과 헤어진 후 한밤중에 집으로 돌아온 그는 부부싸움을 한다. 게다가 혼자 집에 남아 있던 아내가 침실에서 시체로 변해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그것도 그의 넥타이로 목이 매친 채... 첫 번째 용의자는 바로 남편인 헨더슨으로 좁혀진다. <BR> <BR> 이제 헨더슨은 자신의 알리바이를 입증하기 위해 우연히 만났던 여인과 자기가 만난 사람들을 찾아야 한다. 하지만 여인의 행방은 묘연하고 증인들은 모두 그녀를 보지 못했다고 진술한다. 사형 집행 날짜는 조금씩 다가오고, 그 여자를 기억하는 사람은 헤더슨 외에 아무도 없다.
더보기
목차

1. 사형 집행 150일 전(오후 6시) 8
2. 사형 집행 150일 전(한밤중) 30
3. 사형 집행 149일 전(새벽) 44
4. 사형 집행 149일 전(오후 6시) 61
5. 사형 집행 91일 전 84
6. 사형 집행 90일 전 96
7. 사형 집행 87일 전 97
8. 사형 집행 21일 전 99
9. 사형 집행 18일 전 109
10. 사형 집행 17일, 16일 전 126
11. 사형 집행 15일 전(롬버드) 135
12. 사형 집행 14일, 13일, 12일 전(젊은 여성) 141
13. 사형 집행 11일 전(롬버드) 166
14. 사형 집행 10일 전(젊은 여성) 182
15. 사형 집행 9일 전(롬버드) 220
16. 사형 집행 8일 전 251
17. 사형 집행 7일 전 251
18. 사형 집행 6일 전 251
19. 사형 집행 5일 전 258
20. 사형 집행 3일 전 278
21. 사형 집행일 284
22. 사형 집행일 297
23. 사형 집행일 하루 뒤 315
- 작가와 작품에 대해서 341

더보기
저자 정보
윌리엄 아이리시
1903~1968. 1903년 뉴욕에서 태어나 미국에서 주로 활동한 <a href="/search/searchresult.asp?||AuthorSearch=울릿치@46555">코넬 조지 호플리 울리치</a> (Cornell George Hopley Woolrich)의 필명이다. 영국, 스페인, 유대인 혈통의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그는 어릴 적에 부모가 이혼한 뒤로 아버지와 함께 혁명기의 멕시코, 쿠바, 바하마제도 등에서 살았는데 이 동안에는 호텔을 전전하는 생활을 했으며 학교는 다니지 않았다. 어린 시절에 경험한 남미의 생활은 후의 작품에도 영향을 끼친다. 뉴욕으로 돌아온 울리치는 어머니와 함께 생활하며 컬럼비아 대학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했다. 학생 신분으로 첫 번째 작품인 『봉사료 Cover Change』(1926)을 발표한 뒤로 미국 문학의 총아로 불리며 작가 활동을 시작하게 된 그는 두 번째 작품까지 인기를 끌면서 대학 입학 삼 년 만에 학업을 중단한다. 울리치는 스콧 피츠제럴드의 애독자였는데 첫 작품은 오마주라고 할 만큼 그 영향이 드러나 있다. 1930년대 중반에 들어 울리치는 펄프 잡지에 단편을 발표하면서 미스터리 작가로서의 역량을 키웠다. 자신이 태어난 뉴욕을 무대로 긴박감 넘치는 스토리에 도시인의 삶을 감성적으로 그리는 그의 작풍은 이 시기에 완성되었다. 200편이 넘는 단편을 썼는데 대표적 단편 중 하나인 「이창」(1942)은 1954년에 알프레드 히치콕이 영화화하며 유명해졌다. 윌리엄 아이리시라는 필명은 『환상의 여인』을 발행할 때 붙인 이름으로 아이리시라는 필명으로는 총 다섯 편을 썼다. 울리치는 미들 네임인 조지 호플리라는 이름으로도 두 작품을 발표했다. 서스펜스 미스터리 외에도 기이하고 초자연적인 이야기를 다룬 작품을 많이 썼다. 알코올의존증에 의한 당뇨로 왼발을 절단하고 휠체어 생활을 하게 된 울리치는 1968년 맨해튼의 호텔 복도에서 뇌졸중 발작을 일으켜 64세로 생을 마감한다. 울리치의 막대한 재산은 어머니의 이름으로 모교 컬럼비아 대학에 기부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