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전태일 평전
조영래 지음
아름다운전태일(전태일기념사업회)
 펴냄
13,000 원
13,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노동
#노동자
#인권
#현실
340쪽 | 2009-04-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전태일 평전>개정판. 청소년들에게 더욱 친숙하고 정감 넘치도록 형식과 내용을 바꾸었으며, 원본과 저자의 뜻이 왜곡되지 않고 정확하게 전달되도록 만들어졌다. 이 책은 불꽃 같은 삶을 살다 간 노동자 전태일의 일대기다. 평화시장 어린 동심들의 고통에 항상 가슴 저려 하며, 그들을 위해 스물 둘의 젊음을 불길 속에 내던졌던 청년노동자 전태일의 삶과 투쟁을 이야기한다.<BR> <BR> 이 책은 전태일 자신과 동료들이 겪고 있었던 고난의 삶과 고통스러운 노동 현실에 분노하다가, 평화시장의 노동자들과 함께 투쟁의 길로 들어서는 과정 등을 감동적으로 그리고 있다. 삶과 투쟁의 과정에서 생기는 고민, 방황, 헌신적 인간애 등을 통해 인간 전태일을 느낄 수 있다.
더보기
목차

『전태일 평전』 신판을 내면서 3

서(序) 8

1부 어린 시절
밑바닥에서 13
가출.노동.방황 19
철조망을 넘다 26
청옥 시절 31
꺾인 배움의 꿈 38
서울에서의 패배 43
식모살이 떠난 어머니를 찾아 50
동생을 길바닥에 버리다 54
직업은 있다 61
재회 68

2부 평화시장의 괴로움 속으로
'거리의 천사'에서 평화시장의 노동자로 79
다락방 속의 하루 89
평화시장의 인간조건 95
억울한 생각 104
어린 여공들을 위하여 111
재단사 전태일의 고뇌 117
충격 126

3부 바보회의 조직
근로기준법의 발견 141
재단사 친구들 145
바보회의 사상 152
아버지의 죽음과 바보회의 출발 158
노력 164
좌절 속에서 170

4부 전태일 사상
막노동판에서 본 것 181
원섭에게 보내는 편지 185
나를 따르라 195
인간의 과제 202
왜 노예가 되어야 하나 209
인간, 최소한의 요구 213
모범업체 설립의 꿈과 죽음의 예감 사이 220
번민 231
결단 237

5부 1970년 11월 13일
삼동친목회 245
평화시장 피복제품상 종업원 근로개선 진정서 253
‘평화시장 기사특보'나던 날 264
시위 274
불꽃 283
전야 295
내 죽음을 헛되이 말라 299

부록

1976 . 전태일투쟁은 끝나지 않는다 313
1983 . 이 아픔, 이 진실, 이 사랑 323
1983 . 태일의 진실이 알려진다니 324
1990 . 개정판을 내면서 327
1995 . 가장 인간적인 사람들의 가장 비범한 삶 331

더보기
저자 정보
조영래
1947년 대구에서 태어났다. 서울대 법대 재학 중 한일회담 반대, 6.7부정선거 규탄, 3선개헌 반대 등 학생운동을 주도했다. 졸업 후 사법시험을 준비하던 중 전태일 분신항거사건을 접했다. 1971년 사법연수원에서 연수 중 이른바 서울대생 내란음모사건으로 구속되어 1년 반 동안 투옥되었고, 1974년 민청학련사건으로 6년 동안 수배생활을 겪었다. 복권 후 1983년 변호사 사무실을 열고 사회개혁가이자 인권변호사로서 헌신적으로 활동하다가 1990년 12월 폐암으로 타계하였다. <전태일 평전>은 수배생활 중 혼신의 열정을 다하여 집필한 책이다. 서슬 퍼런 군사독재 시절 내내 철저히 비밀에 부쳐졌던 지은이의 이름은, 1991년 1차 개정판에 이르러서야 비로서 '조영래'로 밝혀졌다. 유고집으로 <진실을 영원히 감옥에 가두어둘 수는 없습니다>, <조영래 변호사 변론 선집>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6
Sunhyun Ch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다 같은 인간인데 어찌하여 빈한 자는 부한 자의 노예가 되어야 합니까. 왜 가장 청순하고 때묻지 않은 어린 소녀들이 때묻고 더러운 부한 자의 거름이 되어야 합니까? 사회의 현실입니까? 빈부의 법칙입니까? - 전태일 사상 중에서 똑똑한 사람, 현명한 사람이 아니라 바보가 사회를 진보시킨다. 사상가 전태일, 저자의 말에 동의한다. 정규교육도 제대로 받지 못한 사람이 자본주의 속에서의 인간성 상실을 간파하고 이런 사상을 체득하고 실천 했다는 것에 놀랐다. 사상가란 교육이 중요한게 아니고 인간에 대한 사랑과 사회구조에 대한 통찰이 중요하다는 것을 전태일로부터 배웠다. 마르크스, 체 게바라, 전태일은 태어난 시대와 환경만 달랐을뿐이라 생각한다. 전태일의 수기나 글을 보며 문학적 표현과 사물에 대한 통찰에 놀랐다. 좋은 시대를 만났다면 분명 위대한 작가로 남았을 것이다. 그는 좋은 작가가 되는 대신 우리에게 더 좋은 세상을 남겼다. 아직 갈 길이 남았지만, 못 갈 길도 아니라는 것을 우리에게 알려주고 떠났다. “과거가 불우 했다고 지금 과거를 원망한다면 불우했던 과거는 영원히 나의 영역의 사생아가 되는 것이 아니냐?” 불우했던 과거를 딛고 찬란한 미래를 여는 것이 남겨진 우리의 역할이 아닐까 싶다. 임승수 작가가 하지원 배우에게 선물을 했었다고 하여 읽었다. 그녀는 과연 이 책을 읽었을까?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전태일이 참으로 바라던 인간의 나라. 덩어리가 없기 때문에 부스러기가 존재 할 수 없는 사회, 서로가 다 용해되어 있는 상태. 가 48년이 지난 지금 얼만큼 이루어졌을까. 실화일까 싶을만큼 비참한 인생을 살았지만 나보다 더 힘든 사람들,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자신을 희생한 그 분의 바람이 펼쳐지는 사회가 오기를 지금 이 사회에서도 소망한다. 책의 마지막 부분에서 그 분의 결단은 인간에 대한 사랑이었다고 말한다. 사랑의 결단은 바로 인간답게 살아가려는 삶의 의지의 폭발이었다고..이 책을 추천받고 출퇴근 길에 들고 읽을 때 나도 모르게 누가 책 제목을 볼까봐 신경썼던 거 같다. 누가 보면 극단적인 진보주의자, 노동조합원 등으로 생각할까봐 움츠렸었던 거 같다. 하지만 읽는 동안 그 시대와 그 현장의 근처에서 살아온 우리 할머니, 아빠가 떠올랐고 남의 일이 아닌 우리의 일임을 깨달았다. 우리 모두가 알고 잊지 말아야 하는 사실이고 똑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게 의식하고 있어야 할 것이다.
더보기
Yeong Rae Kim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소시민적 삶과 노예의 삶이 동일시될 것만 같은 시대였다. 현재 현실은 개선되었으나 여전히 비정규직, 포괄임금제라는 말로 현실은 소시민을 괴롭힌다. 바늘 구멍같은 공무원시험에 통과하기 위해 매달리는 우리를 전태일 열사는 천국에서 어떻게 지켜 볼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