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지나치게 사적인 그의 월요일 (박지영 장편소설)

박지영 지음 | 문학수첩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12,000원 10% 10,800원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끌림 #독특함 #불안 #정체성 #판타지
331 | 2013.10.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평범한 ‘루저남’을 주인공으로 해 현실감을 더했다. 더 이상 진짜와 가짜를 가리는 것이 무의미한 제스처에 지나지 않게 된 ‘쇼 비즈니스’의 현대사회를 작가는 엑스레이처럼 파고들어가는 정교한 서사로 표현해냈다. <BR> <BR> 주인공 ‘해리’는 PD가 되어 만든 드라마가 표절시비에 휘말리면서 사표를 내고, 범죄재연프로그램의 무명배우로 살아가며 ‘을’이 되어간다. 그런데 어느 날 자신과 똑같이 생긴 살인사건 용의자가 나타나고, 그가 20여 년 전 자신과 운명을 바꾼 소년이라는 걸 알아차린다. 그때부터 이야기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긴장감 속에 진행된다. <BR> <BR>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처럼 2차원에 존재하지 않을 것 같은 ‘그럴 수도 있었던 세계’와 현실을 번갈아가며 펼쳐지는 에피소드들은 교묘한 퍼즐과 같이 풀릴 듯 말듯 배열되어 큰 흥미를 이끌어낸다. 실재와 복제된 현실, 주체와 재현된 주체 사이에서 형성되는 정체성에 대한 진지한 탐색은 이 소설을 단순한 스릴러나 미스터리로 전락하지 않게 만드는 격조를 부여한다. <BR> <BR> 삶에 대한 회한과 불안을 다루는 뛰어난 심리표현과 압도적인 몰입도를 통해 처음부터 심사위원들을 완전히 매혹시켰던 [지나치게 사소한 그의 월요일]은, 정교하게 만들어진 롤러코스터처럼 독자들을 숨 막히는 판타지적 공간으로 안내할 것이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