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물의 이력 (평범한 생활용품의 조금 특별한 이야기)
김상규 지음
지식너머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가치
#관계
#사물
#이야기
304쪽 | 2014-08-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디자이너 김상규 작가의 책. 우리는 일상생활을 하면서 수많은 사물을 소유하고 버리기를 반복한다. 또 내 것이 아닌 사물에는 큰 관심을 갖지 않을뿐더러 보통은 아무 생각 없이 그 사물을 지나쳐 가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 책의 저자는 주변에 늘 그렇게 놓여 있었던 사물로 시선을 돌렸다. <BR> <BR> 이제는 사라지고 없거나 간신히 명맥만을 유지하는 사물, 동물 이미지에서 모티브를 따와 만들어진 사물, 산업 현장에서나 볼 법한 속성을 가진 사물, 특정한 소재로 제작된 사물 등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사물 이야기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디자이너의 날카로운 시선으로 찾아낸 사물 속 교묘한 디테일의 의도와 의미를 파악하며 사물과 사람 사이의 관계 문제로까지 심층적으로 뻗어나간다.<BR> <BR> 저자는 없는 사람을 찾기 힘들 정도로 보편화된 교통 카드, 편의점 앞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플라스틱 의자, 주인과 한 몸이 되어 있는 스마트폰, 현관문을 고정시키는 말발굽 등 그 존재가 지극히 당연하여 사람들의 관심 밖에 있던 사물에 초점을 두었다. <BR> <BR> 이 책을 읽다 보면 화려하고 값비싸고 유일무이해야만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니며, 사람들 가까이에서 함께 생활하고 묵묵히 자기 할 일을 하고 있는 사물이 유의미하며 가치 있음을 깨달을 수 있다. 더불어 사물 뒤에 숨겨진 창작자의 의도나 노림수를 찾아냄으로써 별다른 생각 없이 대했던 사물을 비판적인 시각으로 접근할 계기를 가질 수 있다.<BR> <BR>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사물 이야기 하나. 사라지는 것에 대한 예의
은은함의 상실 : 백열전구와 LED전구
촉각의 퇴화 : 버튼과 터치
입자에서 픽셀로 : 필카와 디카
아이콘으로 남은 것 : 디스켓과 카세트
도시의 인력 : 리어카와 지게

사물 이야기 둘. 도시의 일상에 뿌리내린 생산 라인
회전 초밥집에서 쇼핑몰까지 : 컨베이어 벨트
삐삐에서 사물 인터넷으로 : 무선 호출기
고 스톱 기호 : 신호등
도시의 출퇴근 도장 : 교통 카드
감시와 감독 : CCTV

사물 이야기 셋. 동물을 닮은 것에 대한 고찰
멈추기 위한 편자 : 말발굽
마우스의 탄생 : 볼마우스
넘어지지 않는 의족 : 까치발
나무를 깎아 만든 동물 : 개다리소반
초록 대문의 추억 : 사자 머리 문손잡이

사물 이야기 넷. 소재가 가진 함정
맨발을 감싸는 합성 고무 : 고무 신발
액체를 담는 금속 : 알루미늄 캔과 양은 냄비
플라스틱 빌의 휴식 : 플라스틱 의자
가난한 재료와 기술 : 함석 물뿌리개
오래된 건축 자재의 재발견 : 흙벽돌과 시멘트

사물 이야기 다섯. 숨겨진 디테일의 미학
짧은 다리의 속사정 : 리모콘의 보스
왕창 찍어내기 : 파팅 라인
디자인 모방 전쟁 : 스마트폰의 에지
자투리 없애기 : 책상의 크기
사물을 마무리 짓는 것 : 책의 장정

사물 이야기 여섯. 관계와 상호 작용의 의미
가게 주인과 행인 : 간판
나의 입과 타인의 입 : 수저통
사람과 개 : 개집
사람과 시간 : 지하철 시계
창작자와 구경꾼 : 이젤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김상규
서울대와 국민대 대학원에서 디자인을 전공했고 (주)퍼시스에서 디자이너로 일하기 시작한 이래 지금껏 의자를 디자인하고 있다. 예술의 전당 디자인미술관의 큐레이터로 일하면서 ‘Droog Design, 한국의 디자인, Laszlo Moholy-Nagy’ 등의 전시를 기획한 바 있으며, 사물에 대한 관심을 담은 글을 쓰고 가구 만들기 워크숍도 진행한다. 현재 서울과학기술대 디자인학과교수로 재직 중이다. 저서로는 《어바웃 디자인》 《의자의 재발견》 《착한 디자인》 등이 있으며 《사회를 위한 디자인》 등을 번역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Jieun Yang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관계 맺는 만큼 다가오는 것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