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공허한 십자가 (히가시노 게이고 장편소설)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자음과모음(이룸)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모순
#사형제도
#살인
#생명
#인연
390쪽 | 2014-09-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용의자 X의 헌신>, <몽환화>의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 장편소설. 출간 즉시 일본 베스트셀러 2위, 일본 독자들의 찬사가 줄 잇는 <공허한 십자가>는 딸을 잃은 주인공 나카하라가 형사로부터 전부인의 사망 소식을 들으며 시작된다. <BR> <BR> 20년 전, 두 부부가 잠시 잡을 비운 사이 침입한 강도로부터 딸 마나미가 죽고, 더 이상 부부로서의 삶을 살 수 없어 각자의 길로 간다. 나카하라는 5년 전 회사를 관두고 반려동물 장례사로 생활하고 있으며, 그의 전부인 사요코는 최근까지 도벽증 환자들에 대해 취재하고 있었다. 최근 5년 동안 둘 사이엔 큰 왕래가 없었기 때문에 나카하라는 그녀의 장례식에 조문차 다녀간다.<BR> <BR> 사요코를 죽인 범인은 곧바로 자백했다. 일흔 살 정도 되어 보이는, 백발이 무성하고 야윈 노인이었다. 사요코의 가족들도, 물론 나카하라도 본 적 없는 남자였다. 범행 동기는 우발적이라고 했다. 그리고 범인의 가족들로부터 '장인의 범행을 용서해달라'는 편지가 도착한다.<BR> <BR> 나카하라의 딸과 아내는 모두 살해당했다. 마치 같은 사람인 것처럼, 두 범인은 모두 우발적이라 진술했고 감형받었다. 그들에게 내려진 사형이 수감형으로 줄었고, 범죄 사실에 대한 진술이 형을 결정했다. 가족들은 울분을 삼켰고, 나카하라는 단념했다.
더보기
목차

공허한 십자가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1958년 오사카 출생. 오사카 부립 대학 졸업 후 엔지니어로 일했다. 1985년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데뷔하였다. 1999년 《비밀》로 제52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6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상과 제6회 본격미스터리대상 소설부문상, 2012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제7회 중앙공론문예상을 수상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라플라스의 마녀》, 《가면산장 살인사건》, 《몽환화》, 《위험한 비너스》 등이 있다. 또한 스노보드를 즐기는 겨울 스포츠 마니아로 이른바 ‘설산 시리즈’로 불리는 스키장과 겨울 스포츠를 소재로 한 연작을 발표했다. 본 작품인 《눈보라 체이스》는 《백은의 잭》, 《질풍론도》에 이은 설산 시리즈의 3번째 작품으로 시리즈 중 가장 재미있고 속도감 있는 경쾌한 미스터리물이다.
더보기
남긴 글 39
치와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주 전
살인이란 단어를 무서워하지 않고 살아갈 수는 없을까? 인간이란 너무 나약하다. 육신도 정신도.
더보기
김소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형벌제도와 속죄에 관한 이야기 형벌은 속죄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더보기
임우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공허한 십자가라도 없는것 보단 낫지 않을까 인간이 전혀 모르는 다른 인간을 심판할수 있는 권리가 있을까 자신의 죄를 피해자가 아닌 다른 사람을 통해 속죄를 한다는게 어떤 의미가 있는것인가 여러 생각을 할수 있었던 책이다 히가시노의 책은 이전에도 몇권 읽어봤지만 항상 결말 부분은 뭔가 허무한것 같다. 책을 다읽고 가장 기억에 남았던 부분은 히로카와?의 사형전 변호사에게 했던 말이다. 모든게 귀칞아졌다 이제야 내 운명을 찾았는데 구태여 다시 법정에서 자기 죄를 다시 따져봐야 하는 것이냐는 말. 사형제도를 통해 범죄자는 속죄할수 없다. 피해자의 가족도 그것을 통해 마음의 안정을 찾을수 없다. 그럼 사형제도가 가지는 진정한 의미란 무엇일까 오래전부터 사형제도는 있어왔다. 오래전에 법을 만든 사람들은 이 의문에 명확한 답을 가지고 있었을까? 아마 수천년이 지나는 동안에도 사람들은 이 의문에 해답을 가지고 있지 않았을것 같다. 그저 계속해서 뿌리내려온 이 법이 머리속에 박혀 아무 고민없이 존재했던 관습일지도 모른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