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죽은 자의 심판
프레드 바르가스 지음
비채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반전
#인간
#추리
#트릭
500쪽 | 2015-08-0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모중석 스릴러 클럽 38권. '프랑스 추리문학의 여제'로 명명되는 프레드 바르가스의 최신작. 바르가스 대표 시리즈인 '형사 아담스베르그 시리즈' 최신작으로, 오랜 페르소나인 프랑스 형사 아담스베르그와 인간미 넘치는 강력계 형사들이 등장한다. <BR> <BR> 이번에 그들이 맞닥뜨린 범인은 전설로만 남아 있던 중세의 유령 기마부대. 악행을 저지르고도 벌받지 않은 자, 사기꾼, 착취자, 부패한 재판관, 살인자를 처단한다는 그들의 전설은 21세기에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까. 그리고 아담스베르그는 '유령'과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인가. <BR> <BR> 작가에게 무려 네 번째 CWA 대거상을 안기며 전세계 독자들의 찬사를 받은 작품이자, 중세 전공의 고고학자인 작가의 장기가 마음껏 발휘된, 전설과 역사를 넘나드는 <죽은 자의 심판>은 '롱폴(ROMPOL)'의 색다른 독서 경험을 선사한다. <BR> <BR> * 롱폴(ROMPOL) : Roman Policier의 줄임말. 프레드 바르가스가 소설을 쓸 때 제목을 정하지 않고 먼저 집필에 들어가는 방식에서 비롯된 작가만의 용어였다. 경찰소설 혹은 추리소설을 뜻하는 말이지만 지금은 '바르가스의 추리 소설'이란 의미이자 작가의 애칭으로 굳어졌다.
더보기
목차

목차 없는 상품입니다.

더보기
저자 정보
프레드 바르가스
1957년 파리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프레데리크 오두엥 루조. ‘프레드’는 프레데리크를 줄인 필명이고, ‘ 바르가스’는 영화 〈맨발의 백작부인〉에서 에바 가드너가 연기한 마리아 바르가스에서 따온 이름이다. 중세 전공의 고고학자 출신인 그녀는 프랑스 국립과학원 연구원으로 재직했는데, 이때의 경험이 현실과 상상을 넘나드는 작품세계에 영향을 미쳤다. 1986년 발표한 데뷔작 《사랑과 죽음의 게임Les Jeux de l’amour et de la mort》으로 코냐크 스릴러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 1991년에는 《파란 동그라미의 사나이》로 형사 아담스베르그 시리즈를 열었으며, 훗날 이 작품이 영어로 번역되면서 2005년 영국추리작가협회가 제정한 CWA 대거상을 받았다. 이 시리즈는 후속작 《트라이던트》와 《죽은 자의 심판》으로 이어져 프랑스는 물론 전세계 독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특히 《트라이던트》는 인구 6000만 명의 프랑스에서 초판만 25만 부를 찍는 경이로운 기록을 남기며 바르가스에게 세 번째 대거상을 안겼다. 또한, 《죽은 자의 심판》으로는 생애 네 번째 대거상을 받으며 국제적인 화제를 낳았다. 1995년 출간된 《당신의 정원 나무 아래》는 ‘복음서 시리즈’의 첫 작품으로, 전직 형사 방두슬레와 마가복음, 누가복음, 마태복음 등 각각 복음서 저자의 이름을 닮은 역사학자 마르크, 뤼시앵, 마티아스가 등장한다. 독특한 캐릭터와 스릴감 넘치는 분위기로 프랑스 대표 추리소설 전문지〈미스테르〉에서 수여하는 비평가상을 수상했고, 대거상 국제부문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바르가스의 소설은 ‘롱폴ROMPOL’이라는 특별한 애칭으로 불리는데, 이는 소설을 쓸 때 제목을 정하지 않고 먼저 집필에 들어가는 방식에서 비롯된 작가만의 용어였다. 소설의 머리말에 ‘ROMAN POLICIER(추리 소설)’라고 쓰다가 줄임말로 ‘ROMPOL1’ ‘ROMPOL2’ 등으로 적기 시작했던 것. 바르가스의 작품이 독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으면서 ‘롱폴’은 바르가스의 추리소설, 즉 믿고 읽는 프랑스 스릴러를 가리키는 고유명사로 굳어졌다. 이처럼 세계적인 흥행 보증수표이자 프랑스 추리 문학의 여제로 인정받는 프레드 바르가스는 현재 프랑스에 살며 차기작 집필에 몰두하고 있다. 사진출처 : ⓒLouise Oligny
더보기
남긴 글 1
솜사탕공장장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현재 번역된 소설들과 타임라인에 차이가 있어서 그 간극을 느끼게 한다. 추리자체에는 새로운 트릭이나 반전은 없지만, 인간의 일그러진 부분을 보게 만드는 점은 여전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