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악의 심연
막심 샤탕 지음
노블마인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60쪽 | 2008-02-0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뉴욕 연쇄실종사건 발생. 67명의 사람들이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단서는 의문의 라틴어, 오래된 엽서 그리고 고통의 사진들. 뉴욕 경찰국의 개성 강한 혼혈의 여형사, 애너벨 오도넬과 FBI 프로파일러 출신 사립탐정, 조슈아 브롤린이 수사에 뛰어든다.<BR> <BR> 살인용의자의 집에서 발견된 의문의 라틴어 기도문, 오래된 흑백풍경이 담긴 엽서의 수수께끼, 고통과 두려움으로 일그러진 얼굴을 찍은 실종자들의 사진, 시체는 거의 찾지 못한 기묘한 상황... 그러나 수사는 진행되면서 점점 더 난관에 부딪히고, 결국 FBI가 개입하는 상황까지 치닫는다.<BR> <BR> 2002년 <악의 영혼>을 발표하며 프랑스 문단에 데뷔한 작가 '막심 샤탕'이 스스로 '악의 3부작'이라 일컬은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포틀랜드 연쇄살인사건을 다룬 1부 <악의 영혼>이 2007년 여름에 출간됐고, 포틀랜드 거미살인사건을 다룬 제3부 <악의 주술(가제)>은 2008년 하반기에 출간될 예정이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제1부
제2부
제3부
에필로그

지은이의 말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막심 샤탕
오늘날 프랑스에서 가장 주목받는 장르 소설가 막심 샤탕은 상상의 세계 속에 은둔하는 고독한 낭만주의 작가이자 지하 세계를 탐험하며 성장한 사실주의 작가다. 1976년 프랑스 발두아즈의 에르블레에서 태어난 그는 어릴 적부터 장르문학에 관심이 많았다. 그가 유년 시절 자주 갔던 미국 뉴욕과 덴버, 오리건 주 포틀랜드 등은 훗날 그의 소설 『악의 영혼』, 『다른 세상』의 배경이 된다. 파리의 한 서점에서 사서로 근무했던 막심 샤탕은 추리소설 서가에 자신이 직접 작성한 서평 메모를 붙이곤 했는데, 이를 계기로 저명한 출판인 미셸 라퐁을 만나게 된다. 그의 첫 소설 『악의 영혼』은 이 출판사 사장과의 인연을 발단으로 출간되었다. 작품을 쓸 때마다 매번 직접 발로 뛰어 취재하면서 사실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는 그는 『악의 영혼』을 집필할 당시 생 드니 대학교에서 범죄학 및 범죄심리학 강좌를 1년간 수강했을 뿐만 아니라 사체 부검에도 여러 번 참석했다. 그리고 마침내 스물여섯이라는 젊은 나이에 프랑스 문단에 혜성처럼 등장, 장르문학계의 대가 크리스토프 그랑제와 어깨를 겨누는 작가로 급부상했다. 국내에 소개된 책으로 『가이아 이론』, 『악의 영혼』, 『악의 심연』, 『악의 주술』, 『악의 유희』, 『약탈자』, 『그림자의 제국』이 있으며, 그 외에 『제5계』, 『시간의 피』 등의 작품이 있다. 대부분 프랑스 아마존 장기 베스트셀러를 기록한 그의 소설들은 소위 ‘샤타미스트’를 자처하는 수많은 팬을 양산했다. 호모사피엔스의 초상화를 그린 『가이아 이론』에서 그는 인간의 잠재된 폭력성을 심도 있게 분석하고 지구 환경, 기후 및 기아 문제 등을 폭넓게 다루었는데, 작가의 이 같은 문제의식은 『다른 세상』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난다. 새로운 피조물과 독창적인 상상력으로 구현된 판타지 소설 『다른 세상』은 지금껏 그가 보여준 스릴러들과는 사뭇 다른 성격을 띠고 있으나 숨 막히는 서스펜스, 치밀한 스토리 구성, 독특하고 흡인력 있는 문체만큼은 변함이 없다.
더보기
남긴 글 1
정진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책 제목에 적힌 아마존 1위 어쩌고의 문구에 낚인 건지? 아니면 활자 피로도 때문인지 모르지만 그냥 그렇고 그랬다 언젠가 다른 소설을 한번 더 읽어봐야 할 듯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