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책은 언제나 내 편이었어 (하루키와 마르케스, 카잔차키스에서 산도르 마라이까지 나를 안아준 청춘의 친구들)
김애리 지음
퍼플카우콘텐츠그룹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72쪽 | 2013-01-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청춘을 위한 치유의 독서 에세이집. <책에 미친 청춘>으로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은 작가 김애리는 ‘책’을 ‘내 편’으로 꼽는 데 주저함이 없다. 무라카미 하루키, 마르케스, 카잔차키스에서 산도르 마라이……. 고전부터 근래의 베스트셀러까지 100여 권의 책들이 작가를 통해 방황의 터널을 먼저 지난 선배로, 나의 미래를 걱정하는 부모로, 혹은 나보다 더 방황하고 있는 친구로 다시 태어난다.<BR> <BR> 또한 이제 30대가 된 작가의 ‘청춘 일기’이자 ‘영혼의 치유기’이다. 그녀는 세속적 성공과 출세를 위한 독서를 권하지 않는다. 365일 동안 365권을 읽는 속독법을 알려주거나 지식을 자랑하기 위한 독서는 딱 질색한다. 그 대신 그녀는 자신의 아픔과 절망을 제대로 들여다보기 위해 책을 읽으라고 말한다. 그리고 인간의 모든 희로애락이 담겨 있는 책이 자신을 슬프게도, 기쁘게도, 절망하게도, 분노하게도 하였으나 한 번도 ‘내 편’이 아니었던 순간이 없었다고 단언한다. <BR> <BR> 1부에서는 하루키와 마르케스, 서머싯 몸과 마루야마 겐지 등을 통해 ‘길 잃은 청춘’을 응원하는 이야기를, 2부에서는 산도르 마라이, 에리히 프롬과 알랭 드 보통, 무라카미 류 등을 통해 사랑에 대한 조언을, 3부에서는 에릭 와이너와 스캇 펙, 공지영과 김별아 등을 통해 행복의 의미를, 마지막 4부에서는 위화와 카잔차키스, 피에르 신부 등을 통해 위로의 독서에 대해 이야기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내 청춘에 독서를 빼면 무엇이 남나?
1부 | 길을 잃다
1. 우리가 태어난 이유는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살기 위해서다
서머싯 몸,『달과 6펜스』
마루야마 겐지,『산 자의 길』
2. 스무 살이 아니어도 다시 시작할 수 있다고 말해줘
마이클 게이츠 길,『땡큐! 스타벅스』
3. 당신은 얼마나 뜨거운가?
무라카미 하루키,『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필리프 프티,『나는 구름 위를 걷는다』
4. 따귀 맞은 영혼
이용범,『연애편지』
가르시아 마르케스,『콜레라 시대의 사랑』
신경숙,『깊은 슬픔』

2부 | 사랑을 배우다
5. 결혼에 걸려 휘청거리다
펄 벅,『딸아, 너는 인생을 이렇게 살아라』
산도르 마라이,『결혼의 변화』
6. 너를 사랑하는 것은 너이기 때문이다
벨 훅스,『사랑의 모든 것』
M. 스캇 펙,『사랑연습』
알랭 드 보통,『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
7. 한 사람을 통해 세계를 끌어안다
에리히 프롬,『사랑의 기술』
M. 스캇 펙,『아직도 가야 할 길』
8. 사랑에 빠질수록 혼자가 되어라
무라카미 류,『사랑에 관한 달콤한 거짓말들』
앤서니 드 멜로,『사랑에 이르는 길』
9. 차라리 혼자가 나을지 몰라
마리엘라 자르토리우스,『고독이 나를 위로한다』
사라 밴 브레스낙,『혼자 사는 즐거움』

3부 | 나는 실패했을까?
10. 정말 행복해질 수 있단 말이에요?
에릭 와이너,『행복의 지도』
조지 베일런트,『행복의 조건』
11. 누구도 우리를 아프게 할 수 없다
안젤름 그륀,『너 자신을 아프게 하지 말라』
M. 스캇 펙,『 아직도 가야 할 길』,『끝나지 않은 여행』
12. 이토록 우아한 가난
공지영,『공지영의 지리산 행복학교』
알렉산더 폰 쇤부르크,『우아하게 가난해지는 방법』
13. 태어나야 할 곳에서 태어나지 못한 자들의 방랑, 여행
엘리자베스 길버트,『먹고, 기도하고, 사랑하라』
제이 그리피스,『땅, 물, 불, 바람과 얼음의 여행자』
14. 내 지친 삶을 위로하는 작은 선물, 취미
김별아,『이 또한 지나가리라!』
이원복,『이원복 교수의 와인의 세계, 세계의 와인』

4부 | 책의 품에 안기다
15. 눈물 나도록 웃어라
위화,『허삼관 매혈기』
니코스 카잔차키스,『그리스인 조르바』
16. 하찮은 너의 슬픔마저 응원할게
피에르 신부,『피에르 신부의 고백』
김형경,『사람풍경』
17. 반드시 꿈을 가져야 한다는 그 허황된 꿈
황희연,『카모메 식당의 여자들』
18. 나는 이런 어른이 되고 싶다
조안 앤더슨,『오십에 길을 나선 여자』
전경린,『그리고 삶은 나의 것이 되었다』
19. 괜찮아, 책이 우리를 위로할 거야
김무곤,『종이책 읽기를 권함』
슈테판 볼만,『책 읽는 여자는 위험하다』
20. 절망은 희망의 다른 이름
바바라 오코너,『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류근,『상처적 체질』

에필로그 책, 너는 언제나 내 편이었어
도서목록 내 편이 되어준 책들

더보기
저자 정보
김애리
내가 절대적으로 믿는 것들이 몇 가지 있다. 그 가운데 하나가 바로 글쓰기야말로 삶을 바꿔줄 확실한 도구라는 사실이다. 글쓰기는 어떤 상황에서도 다시 일어날 힘을 준다.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인정하고 사랑하게 만들고, 죽을 때까지 꿈을 꾸고 실천하게 도와준다. 독서와 글쓰기보다 막강한 자기계발은 없다는 확신으로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책 읽고 글을 썼다. 그러는 동안 꿈을 이루고, 상처를 치유하고, 삶의 방향성과 가치를 정립했다. 그런 깨달음을 바탕으로 혼자 글 쓰는 시간 속에서 경험한 성장과 치유, 행복의 비밀을 이 책에 오롯이 담았다. 대학에서 중국어를, 대학원에서 중국문학을 전공했다. 삼성전자에서 외국어에디터로,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KEIT(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서 사보 기획자로 일했다. 국군방송과 MBC라디오에서 책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했고, 교육부 주최 ‘2013 제3회 대한민국 창의체험 페스티벌’ 독서PT대회 심사위원을 역임했다. 언론진흥재단, 국립중앙도서관 및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등 다양한 기관과 매체의 전문칼럼리스트로도 활약하고 있다. 25살에 첫 책을 출간한 뒤 해마다 한 권의 책을 저술, 기획·편집하여 총 10권의 책을 썼다. 『20대, 꿈의 다이어리』와 『책은 언제나 내 편이었어』의 일부는 중학교 교과서에 게재되었고, 『책에 미친 청춘』은 ‘대통령배 독서감상문 선정도서’로, 『여자에게 공부가 필요할 때』는‘2014세종도서교양부문’에 선정되었다. 현재는 콘텐츠크리에이터 및 독서컨설턴트로 활약하고 있다. 다양한 매체에 칼럼을 연재하고 강연을 진행하며 저술활동을 하고 있다. 세계 곳곳을 여행하고 사무실 삼아 일하는 ‘노마드 비즈니스족’이자, 세살 딸과 함께하는 매 순간에서 행복과 감동을 찾는 ‘일상예술가’다. 무엇보다도 해마다 평균 100여권의 책을 읽는 ‘다독가’이자 하루도 빠짐없이 공부하고 배우는 ‘영원한 학생’, ‘배움중독자’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