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터키 240+1 (수상한 매력이 있는 나라)

미노 지음 | 즐거운상상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2명

12,000원 10% 10,800원
271 | 2005.5.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서른 살 한국여자가 230여 일을 터키에 머무르며 만난 사람과 그들의 문화에 대한 감상을 여행기로 꾸렸다. SBS 방송작가로 일하던 저자는 어느날 뒤적이던 수첩에서 세계지도를 발견하고 무작정 유럽으로 떠난다. 4개월 동안 유럽을 떠돌다가 발길이 닿은 곳은 터키의 어느 작은 마을. 그 곳에서 예상을 훌쩍 초과한 8개월을 머문다.<BR> <BR> 그녀가 투숙한 호텔의 젊은 사장 나짐, 터키 사람답게 사람을 좋아하는 그는 직선적이고 '생날라리'이며, 게다가 마초기질까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솔직한 터키남자와 사랑에 빠진 저자는 본의 아니게 많은 터키사람들을 만나며 인연을 맺게 된다. 때문에 책에는 터키사람들의 특질, 그와 관련된 재미난 에피소드가 많다.<BR> <BR> 한군데 머무르며 터키를 둘러봤지만, 어지간한 터키의 유명관광지는 모두 소개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곳곳에 'Turkey'라는 제목으로 터키의 독특한 풍물과 음식을 다채로운 사진과 글로 담았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