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치에코 씨의 소소한 행복 2
마스다 미리 지음
애니북스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힘들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달콤
#사탕
#소소
#행복
148쪽 | 2013-12-2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일명 ‘여자 공감만화’를 통해 여성들의 대변인으로 떠오른 마스다 미리의 신작. 마스다 미리는 명실 공히 현재 가장 뜨거운 작가 중 한 명이다. 그의 작품은 출간 때마다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베스트셀러에 오르고 있다. 젊은 여성 독자들 사이에선 마스다 미리 읽기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을 정도라고 한다. 도대체 마스다 미리의 인기 비결은 뭘까? <br><br>그의 작품 중에는 여자를 주인공으로, 여자들의 삶과 고민을 담아낸 것들이 많다. 특히 대표작 <수짱 시리즈>에서처럼 싱글 여성의 모습을 공감 지수 100%에 가깝게 그려낸 작품들로 30대 여성 독자를 중심으로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무심코 흘려보낼 법한 일상의 순간에서 속 깊은 물음을 끄집어내는 마스다 미리의 화법 역시 관계에 민감하고, 인생의 의미를 소중히 여길 줄 아는 여자들의 모습을 꼭 닮았다. 마스다 미리의 작품은 여자들의 삶과 모습을 꼭 닮은, ‘여자의 마음’ 바로 그 자체인 것이다.<br><br>이번에 출간된 신작『치에코 씨의 소소한 행복』에서는 마스다 미리의 새로운 시선을 만날 수 있다. <수짱 시리즈>를 비롯한 대부분의 전작들이 30대 싱글 여성들의 삶과 고민을 주로 다루었던 데 반해, 『치에코 씨의 소소한 행복』은 치에코 씨와 사쿠짱 두 부부를 통해 ‘함께 살아가는 인생’에 대해 이야기한다.<br><br>『치에코 씨의 소소한 행복』 속에 등장하는 치에코 씨와 사쿠짱은 결혼 11년차 부부이다. 회사에서 비서로 일하는 치에코 씨와 집에서 구두 수선 가게를 운영하는 사쿠짱은 아이 없이 둘이서 살아간다. 작품 속에 그려지는 두 사람의 일상은 매우 평범하다. 함께 밥 먹고, 장 보고, 대화하고, 일을 한다. 때로는 싸우기도 하지만, 함께하는 시간을 즐길 줄 아는 사이좋은 보통 부부의 모습이다.
더보기
목차
제34화 그 순간의 행복
제35화 보름달과 치에코 씨
제36화 최고의 두 사람
제37화 코로짱이 곤란해질 때
제38화 세 가지 필수 조건
제39화 크로켓과 아버지
제40화 추운 날의 자그마한 따스함
제41화 못 버리는 사람
제42화 걱정이 많은 치에코 씨
제43화 이름을 불러주는 행복
제44화 약간 제멋대로인 치에코 씨
제45화 나란히 앉기
제46화 벚꽃 나무 아래서
제47화 끝까지 믿을 수 있는 힘
제48화 목소리 톤
제49화 특별한 경우
제50화 치에코 씨의 제안
제51화 사쿠짱의 추억 이야기
제52화 요즘 치에코 씨가 흠뻑 빠져 있는 주스
제53화 먼 앞날의 두 사람
제54화 작은 다툼
제55화 두 사람의 암호
제56화 해보고 싶었던 일
제57화 숨기고 못 본 척하고
제58화 사쿠짱이 무지 좋아하는 것
제59화 치에코 씨의 구두
제60화 영원 같은 5분
제61화 둘이서 살아가기
제62화 달밤의 행복
제63화 현실적인 치에코 씨
제64화 인생의 시간 배분
제65화 커다란 배낭
제66화 사쿠짱이라서
특별부록 - 치에코 씨와 사쿠짱의 에히메 여행
더보기
저자 정보
마스다 미리
1969년 오사카 출생.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 에세이스트. 진솔함과 담백한 위트로 진한 감동을 준 만화 ‘수짱 시리즈’가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화제의 작가로 떠올랐다. ‘수짱 시리즈’와 더불어 수많은 공감 만화와 에세이로 많은 사랑을 받으며 3~40대 여성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고 있다. 마스다 미리의 대표작 ‘수짱 시리즈’(전 4권)는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을까?』 『아무래도 싫은 사람』 『수짱의 연애』 등으로 이루어졌으며, 이 시리즈는 2012년 일본에서 영화화되었고 2015년 국내에서도 상영되어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마스다 미리는 만화가로는 드물게 에세이스트로서의 활동도 활발하다. 에세이에서는 주로 만화에서는 다루지 못한 작가 개인의 내밀한 속 이야기를 선보인다. 특히 나이에 따라 변하는 자신의 일상과 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내면서 동세대 여성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어느 날 문득 어른이 되었습니다』를 비롯해 『여자라는 생물』 『전진하는 날도하지 않는 날도』 『뭉클하면 안 되나요?』 『오늘도 화를 내고 말았습니다』 등 다수의 에세이가 국내에 출간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1
Luc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별것 아니지만 전혀 없다면 조금 서운할 입속에 사탕을 쏙 집어넣은 순간같은 소소한 행복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