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촘스키, 러셀을 말하다 (세계를 해석하는 것에 대하여 세계를 변혁하는 것에 대하여)
노엄 촘스키 지음
시대의창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변혁
#지성
#탐구
#해석
240쪽 | 2011-09-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어려운책
상세 정보
20세기를 대표하는 양심적 지성인이라는 촘스키가 러셀을 존경하여 지금까지도 자기 연구실에 러셀의 초상화를 걸어두고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러나 촘스키는 러셀 1주기를 맞아 그를 기리는 강연에서, 러셀의 생애나 업적을 나열하지 않았다. <BR> <BR> 촘스키가 강연한 것은 러셀이 온 생애에 걸쳐 세상에 보여주었다고 촘스키가 생각한 그것, 곧 ‘앎’이란 문제에 대한 치열한 탐구 정신과 생애 마지막 무렵까지 시들지 않았던 비판 지성이다. 다시 말해 촘스키는 러셀이 추구해온 ‘지식’과 ‘자유’의 문제, 또 다른 말로 하면 인식론 철학과 정치사상을 자신이 ‘소화한 대로’ 이야기했다.<BR> <BR> 삶의 막바지 단계까지 학문 탐구와 자유를 향한 투쟁을 그치지 않았던 러셀과 촘스키는 매우 닮았다. 라틴아메리카를 대표하는 작가이자 지식인으로서 이 책에 추천사를 쓴 에두아르도 갈레아노는 ‘강한 정신력을 다해 만연한 무지를 일깨우는, 위험한 검은 양’ 촘스키를 위해 주문을 왼다. “아브라카다브라(네가 가진 불꽃을 세상 끝까지 퍼뜨려라)!”
더보기
목차

들어가는 말

1강 세계를 해석하는 것에 대하여
2강 세계를 변혁하는 것에 대하여

옮긴이 해제

더보기
저자 정보
노엄 촘스키
미국의 언어학자, 철학자, 인지 과학자, 역사가, 사회비평가, 정치운동가, 아나키스트, 저술가이자 진보적 교수이기도 하다. 현대 언어학의 아버지로 종종 묘사된다. 현재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의 명예교수이며, 애리조나 대학교의 교수이다. 촘스키는 변형생성문법 이론을 만들어낸 학자로 유명하며 20세기에 가장 중요한 공헌을 한 언어학자로 존경받고 있다. 90세가 훌쩍 넘은 노학자 노엄 촘스키는 이미 석학의 반열에 올랐음에도 끊임없이 현실 참여지식인으로서 맹렬한 삶을 이어가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지식인의 책무》(1967년), 《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1999년), 《불량국가》(2000년), 《숙명의 트라이앵글》(2001년), 《촘스키, 사상의 향연》(2002년), 《촘스키, 세상의 물음에 답하다》(2005년), 《여론조작》(2006년)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파랑새를 찾아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가르침과 깨달음을 주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