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정여울의 소설 읽는 시간 (세계 문학 주인공들과의 특별한 만남)
정여울 지음
자음과모음(이룸)
 펴냄
15,000 원
15,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슬플 때
불안할 때
외로울 때
답답할 때
읽으면 좋아요.
336쪽 | 2012-03-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소설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그들 나름의 취향이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소설을 고를 때 어려움이 따른다. 과연 어느 나라, 어느 작가, 어느 작품을 읽어야 할까? 문학 멘토 정여울은 소설을 읽는 우리 자신에게 초점을 맞춘다. 그리고 누구나 살아가면서 겪는 인생의 문제를 이야기한다. 사춘기를 지나 어른이 되어도 변하지 않는 마음속 혼란, 바로 성장과 사랑, 자아와 욕망에 대해서다. <BR> <BR> 저자는 서로 다른 삶을 살지만 같은 문제로 고민하는 주인공들의 마음속으로 들어가 작품을 다시 읽는다. <데미안>의 싱클레어와 <호밀밭의 파수꾼> 홀든이 들려주는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그들에게 내면의 상처를 용기 있게 바라보라고 말한다. <제인 에어>의 제인, <오만과 편견>의 엘리자베스를 만난 뒤 사랑의 기쁨과 두려움에 관해 이야기한다. <BR> <BR> 그리고 지금, 사랑에 빠진 사람들이 행복해지는 방법을 알려준다. <지킬 박사와 하이드>,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 주인공들을 통해서는 '자신의 삶에 만족하지 못하는 현대인의 비극'을 읽는다. 아바타, 즉 복제품을 만들어 욕망을 채우지만 결국 자신을 잃어버린 그들의 얼굴은 현재 우리의 모습과 다르지 않다.<BR> <BR> 이 책은 문학평론가 정여울이 웹진 「나비」에서 독자들과 함께 세계 문학을 읽은 기록의 모음이다. 그 시간 속에서 수많은 독자가 문학을 통해 공감과 치유를 경험했다. 저자 역시 그것을 이렇게 고백하고 있다. "이 수많은 소설들을 여러분과 '함께' 읽는 동안, 나는 정말 신기하게도 덜 외롭고, 덜 아프고, 더 많이 사랑할 수 있었다."
더보기
목차

작가의 말 | 감성의 체온을 높여주는, 소설 ‘함께’ 읽기
1 『데미안』 vs. 『호밀밭의 파수꾼』
멘토, 지상에 없는 구원을 찾아서
2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vs. 『위험한 관계』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혹은 세상에서 가장 무거운 사랑
3 『로미오와 줄리엣』 vs. 『트리스탄과 이졸데』
‘그대’를 넘어 ‘사랑’을 사랑하라
4 『폭풍의 언덕』 vs. 『오페라의 유령』
그대, 나의 가장 어두운 그림자
5 『제인 에어』 vs. 『오만과 편견』
행복 미루기의 달인들, 우리가 바로 지금 행복해지는 법은?
6 『적과 흑』 vs. 『춘희』
스캔들, 욕망의 치명적 함정
7 『지킬 박사와 하이드』 vs.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
마음의 ‘뒷문’으로만 출입하는 어두운 욕망의 그림자
8 『동물농장』 vs. 『걸리버 여행기』
‘정상적 인간’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것들
9 『위대한 개츠비』 vs.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오직 내 안에서만 일렁이는 빛을 찾아서
10 『멋진 신세계』 vs. 『1984』
과학의 유토피아, 욕망의 디스토피아
11 『달과 6펜스』 vs. 「베니스에서의 죽음」
어느 날 문득, 모든 걸 버리고 떠나다


더보기
저자 정보
정여울
자신의 상처를 솔직하고 담담하게 드러내며 독자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작가. 글쓰기·듣기·읽기·말하기 네 가지는 그를 살아가게 하는 가장 중요한 활동이다. 세상 속 지친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는 글을, 한없이 넓고도 깊은 글을 쓰고자 한다. 일정한 틀에 매이기보다 스스로가 주제가 되어 더욱 자유롭고 창조적인 글쓰기를 하고 싶은 목마름으로 ‘월간 정여울’이라는 새로운 실험을 시작한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독자와 소란하지 않게, 좀 더 천천히, 아날로그적으로 소통하기를 바란다. 제3회 전숙희문학상을 수상한 산문집 『마음의 서재』, 심리 치유 에세이 『늘 괜찮다 말하는 당신에게』, 인문학과 여행의 만남 『내가 사랑한 유럽 TOP10』, 청춘에게 건네는 다정한 편지 『그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 인문 교양서 『헤세로 가는 길』, 『공부할 권리』 등을 출간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